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대학, 취업을 위한 도약대 사진 출처- Le monde 전재 프랑스 교육부는 12월 18일, 2010년 대학 졸업 이...

by eknews  /  on Dec 29, 2013 00:18

프랑스 대학, 취업을 위한 도약대

931-김지원 프랑스 3.jpg

사진 출처- Le monde 전재

 

프랑스 교육부는 12 18, 2010년 대학 졸업 이후 30개월 내 취업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취업율 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본 보고서의 내용을 토대로 대학 교육과 취업과의 관계를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일반 대학의 취업율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대학의 석사 졸업생의 경우 90%, 전문 학사 졸업생은 91%, 기술전문과정(DUT) 졸업생의 경우 88%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또한 경제 위기 상황에서도 일반 대학의 취업률은 엔지니어 학교(96%)와 경영 학교(93%)에 비해서도 크게 밀리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높은 학위는 취업율을 높이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일반 대학의 석사 졸업생의 경우 87%가 고위직으로  취업하며, 기술전문과정(DUT) 졸업생은 59% 만이 고위직으로 취업한다. 또한 학위와 급여의 상관 관계를 살펴 보면, 석사 졸업자의 월 평균 실질 급여는 1,900 유로 인데 반해 기술전문과정(DUT)자는 1,400유로를 받는다.

 

전공별 취업률과 연봉

그러나 취업은 전공마다 다른 양상을 보인다. 가장 인기 있는 전공 분야는 과학으로 91%의 졸업생이 직장을 구하며, 이 중 94%가 고위직으로 취업한다. 연봉은 31,100 유로이다. 과학분야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전공은 수학이다. 수학 전공생의 98%가 취업하며, 연봉은 33,800 유로이다


뒤를 잇는 인기 전공은 정보과학분야로 90% 가 취업하며 연봉은 32,900유로이다. 과학분야에서도 자연과학과 생명과학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낮은 취업율을 보인다. 각 각 85% 87%로서 이 중 안정적으로 직장을 갖는 경우는 62% 에 불과하며, 연봉은 27,500 유로이다.


법과 경제, 경영 학부는 92% 취업율을 보이고, 연봉은 31,200유로이다. 정치학과 행정학 전공자들은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낮고, 연봉도 적어 연 29,600 유로와28,600유로를 받는다.  


인문과학과 사회과학 학생들의 취업률은 그다지 좋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취업율은 88%로 그 중 85%가 고위직으로 취직하고, 26,500유로를 받는다. 최저 취업률을 보이는 전공은 역사학 전공자들이다. 82%가 취업하나 안정적인 고용 상태에 있는 경우는 53%에 불과하다. 심리학과 학생들은 석사 2학년에 올라 가기 이전 취업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취업율은 91% 로 총 급여는 연25,700 유로이다.   


2013년 출간된 학업과 취업에 관한 통계청 자료 또한 이러한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 졸업 후 11년까지 학생들의 취업 상황을 조사했는데 전공별로 직장 생활에 있어 불균형이 존재하는 것을 발견했다. 물리, 수학을 전공한 사람은 3.1%만 실업 위기를 맞는 반면, 사회학자는14%, 심리학자와 예술학자는 16% 가 실업의 위기를 경험하였다


프랑스 유로저널 김지원 인턴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804 프랑스 학생단체 및 노조, 노동정책 CNE 철회 촉구 imagefile 2006 / 05 / 30 4187
6803 육아: 프랑스 아빠들 ‘최우수 성적’ 받다 imagefile 2007 / 01 / 17 4186
6802 2012년 과속단속 범칙금 7억 유로 예상. imagefile 2012 / 10 / 01 4165
6801 프랑스, 가난한 이민자 비율, OECD 평균 웃돈다. imagefile 2012 / 12 / 04 4161
6800 과속 감지 카메라, 6억 3천만 유로 벌금 징수. imagefile 2012 / 01 / 07 4119
6799 [ 주명선 기자의 전시회 리뷰 ] MAGRITTE LA TRAHISON DES IMAGES imagefile 2016 / 10 / 02 4118
6798 프랑스 문화생활 정보 imagefile 2014 / 04 / 06 4110
6797 미노토르의 미로가 되어버린 피카소 박물관 imagefile 2014 / 11 / 05 4107
» 프랑스 대학, 취업을 위한 도약대 imagefile 2013 / 12 / 29 4105
6795 프랑스 정부 개입으로 야후사의 데일리모션매입 프로젝트 전면 중단 imagefile 2013 / 05 / 06 4105
6794 프랑스 그르노블 산악개발 박람회 ‘마운틴 플래닛 2014’, 4월 개최 imagefile 2014 / 02 / 01 4086
6793 ‘톨레랑스의 나라’ 프랑스 이민 2세들의 속사정 imagefile 2016 / 01 / 19 4058
6792 전기차, 고속도로 통행료와 주차비 할인한다. imagefile 2012 / 10 / 08 4051
6791 <분노하라>의 저자 스테판 에셀, 95세를 일기로 영면하다 (1,2면) imagefile 2013 / 03 / 04 4044
6790 수압 분사식 셰일가스 추출 금지 법안 가결. imagefile 2011 / 05 / 16 4037
6789 독거생활에 고립되는 프랑스인들 점점 많아져 2016 / 12 / 07 4035
6788 OECD, 내년 프랑스 경제 성장률 1,4%로 전망(1면) imagefile 2015 / 09 / 22 4012
6787 인종차별 논쟁의 대상이 된 프랑스 imagefile 2006 / 05 / 30 4009
6786 노예해방의 날 맞이하여 프랑스 곳곳에서 추모행렬 이어져 imagefile 2008 / 05 / 15 4007
6785 프랑스인 90%, 휴대용 음주측정기 기대 효과 없다. imagefile 2012 / 07 / 16 4005
Board Search
6 7 8 9 10 11 12 13 14 15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