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여성, 노인 등 취약계층 빈곤 노출 심화 프랑스에서 불안정한 생활을 하며 빈곤상황에 놓인 주요 계층은 ...

by eknews10  /  on Nov 13, 2018 16:31

프랑스, 여성, 노인  취약계층 빈곤 노출 심화


프랑스에서 불안정한 생활을 하며 빈곤상황에 놓인 주요 계층은 여성, 노인, 외국인으로 조사되었다. 프랑스 카톨릭 구호단체Secours catholique-Caritas France 빈곤에 관한 연례조사에 따르면 빈곤퇴치를 위한 다양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효과는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는 단체가 2017 동안 접수된 86275개의 사례(성인 72200 아동 640700) 기반으로 프랑스 빈곤 상태에 관한 통계 보고서로 빈곤 요소를 측정, 분석했다고 프랑스 뉴스채널 프랑스 앵테르에서 알렸다.


가장 취약한 계층은 여성들이다. 2017 카톨릭 단체를 찾은 취약계층 여성이 56,1% 프랑스 전체 여성 인구 비율보다 높은 수치다. 여성들이 남성보다 불안정한 생활에 많이 노출되어 있다. 프랑스 국적 여성의 경우 40% 미혼모이며 30% 자녀가 없는 여성이었다.


조사에서는 가지 일반적 추세를 엿볼 있다. 빈곤층 분포를 분석하면 프랑스인은 여성과 노인 인구가 많으며 외국인의 경우 남성과 젊은 인구가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다음으로 빈곤층의 1/3 50 이상의 노인층으로 많은 고령자들이 점점 불안정한 생활의 희생자가 되어가고 있다. 2010년에는 조사 대상 25% 50 이상이었지만 2017년에는 30% 늘어났다. 이들 80% 이상이 혼자 살거나 자녀가 없는 커플이다.


pauvreté.jpg



실업자들도 빈곤위험에 노출되어 있기는 마찬가지다. 단체의 조사에 따르면 실업자 3 2명은 사회적 지원이 전무하다. 대부분의 경우 장기 실업으로 이어지면서 보조혜택이 끝났거나 또는 지원신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최저 소득보장제에 의해 최저빈곤선의 절반인 500유로의 지원을 받게 되어있다.


카톨릭 단체에 구호를 요청한 사람들은 최상위계층 아래의 소득자가 대부분인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협회는 접수된 사례에서 3가구 2가구는 최저소득의 40%미만인 극빈층이라는 점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빈곤층 4 1명은 불법체류 외국인이다. 그렇다고 프랑스에서 불법 체류 외국인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아니라고 단체는 강조했다. 이들의 비율은 지난 년간 7%대로 안정적이다.  


카톨릭 단체는 유럽연합 전통적국가에서 외국인들의 빈곤 비율은 감소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취업이 보장되는 유럽연합 출신 외국인들은 사회통합이 되고 있으며 안정적 생활 영위가 용이하다는 설명이다. 반면 사하라 아프리카, 동유럽 중앙 아시아 외국인들의 빈곤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사진출처 : 프랑스 앵테르>

 

 

 

 

 

 

 

 

 

 

 

 

 

 

 

URL
http://eknews.net/xe/528634
Date (Last Update)
2018/11/13 16:31:02
Read / Vote
62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8634/c9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63 프랑스 유명 음식점, 인종차별 메뉴이름 사과 imagefile 2019 / 05 / 07 685
6562 프랑스 직장인 5명 중 1명, 현직에서 의미 못 찾아 imagefile 2019 / 05 / 07 276
6561 프랑스의 살아있는 작가 미셸 우엘벡(Michel Houellebecq)의 영예 imagefile 2019 / 05 / 07 745
6560 프랑스 정부, 2019년 구매력 지원으로 경기향상 견인 기대(1면) imagefile 2019 / 04 / 23 599
6559 프랑스 여론, 노동시간 연장에 부정적 imagefile 2019 / 04 / 23 791
6558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후, 사기 기부 사이트 속출 imagefile 2019 / 04 / 23 835
6557 프랑스인 5명 중 1명은 빈곤에 노출 imagefile 2019 / 04 / 23 598
6556 프랑스인, 불평등 해소 위해 최저임금 인상 해야 imagefile 2019 / 04 / 23 493
6555 OECD보고서, 프랑스 중산층 붕괴 경고(1면) imagefile 2019 / 04 / 16 719
6554 파리, 노트르담 성당 화재로 상당 부분 훼손 imagefile 2019 / 04 / 16 893
6553 프랑스, 3월 창업률 소폭 상승 imagefile 2019 / 04 / 16 408
6552 프랑스, 2019년 채용 계획 상승 imagefile 2019 / 04 / 16 900
6551 프랑스, 2018년 호텔산업 호황 imagefile 2019 / 04 / 16 386
6550 프랑스 수출 기업, 브렉시트로 인한 불안감 확산(1면) imagefile 2019 / 04 / 09 568
6549 프랑스, 비싼 전기요금 지난 10년간 50% 상승 imagefile 2019 / 04 / 09 625
6548 프랑스, 2018년 외국인 투자 증가한 반면 일자리는 감소 imagefile 2019 / 04 / 09 651
6547 프랑스 정부, 공공적자 3,1%로 감소 전망 imagefile 2019 / 04 / 09 407
6546 프랑스, 유로 도입으로 부정적 영향 더 큰 것으로 추정 imagefile 2019 / 04 / 09 681
6545 프랑스, 자동차 산업 해외이전 가속화 (1면) imagefile 2019 / 04 / 02 487
6544 프랑스, 동계 세입자 추방금지 해제, 세입자 수만 명 다시 거리로 imagefile 2019 / 04 / 02 347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