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핵 문제 관련 회의, 독일과 파리 에서…

by eunews posted May 30, 200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의 한 언론 지에 따르면 독일의 고위 관리들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 이사국이 5월 2일 파리에서 회의를 열었다.
이란 측의 핵 프로그램 강행에 대해 공동으로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이다.
이번 파리에서의 ‘국제모임’은 5월 9일 뉴욕에서 개최될 6개국 외교장관 회의를 앞두고 사전에 회의를 여는 준비 모임의 성격을 띠었다.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프랑스의 대표들이 모인 이번 회의에는 그 밖에도 프랑스, 영국과 함께 유럽연합(EU) 3국의 일원으로 이란과 협상을 벌여온 독일의 대표도 참석했다.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은 대이란 강경 조치를 모색하고 있는데, 이것은 이란이 우라늄 농축을 통한 민수용 전력생산을 핑계로 핵무기 개발을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다고 추측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란은 “평화적인 용도로 원자력 에너지를 개발할 수 있는 권리가 모든 나라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금도 이 문제와 관련하여 예전과 마찬가지로 ‘외교적 협상을 통한 해결’을 선호하고 있다.
다른 나라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온건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란은 우라늄 농축 강행 방침을 재 선언하면서도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해결을 요구하는 등 '양면 작전'을 펼치고 있다.
         <프랑스=유로저널 ONLY 뉴스>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