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는 지난 29일자 기사에서 2004년 1월 당시 외교부 장관이었던 빌팽이 자크 시라크 대...

by eunews  /  on May 30, 2006 01:34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는 지난 29일자 기사에서 2004년 1월 당시 외교부 장관이었던 빌팽이 자크 시라크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사르코지에 대한 정보수집을 롱도에게 요구했을 가능성에 대해 보도했다.
비밀 수사요원이었던 필립 롱도는 사르코지가 뇌물을 받았을 것이라는 의혹과 함께 그에 대한 뒷조사를 하라는 빌팽의 요구를 받았던 것이다.
이 주장은 자크 시라크 대통령과 빌팽 측이 여권 내 그들의 라이벌인 사르코지의 약점을 캐려 했음을 시사하고 있다. 그러나 이 둘은 “특정 정치인을 상대로 실시한 뒷조사 같은 것은 없었다”며 이 같은 필립 롱도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빌팽 총리는 이날 르 피가로, 르 몽드와의 기자 회견에 참석해 “2004년 논란이 되었던 뇌물 의혹에서 국방부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조사하라고 그 당시 지시했었지만 제보된CD가 나타난 이후에도 니콜라 사르코지라는 이름이 언급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필립 롱도는 르 몽드와의 기자 회견 자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부인하며 '사르코지라는 이름은 2004년 1월 자신과 빌팽 의 만남 때 이미 언급된 바 있음'을 주장했다.
뇌물 수수 의혹과 관련한 음해성 제보 사건은 지난2004년 7월 한 판사 앞으로 CD를 포함한 익명의 제보가 도착하면서 시작됐다. 제보를 보낸 자는 여권의 대권주자인 사르코지 현 내무부 장관을 비롯한 고위 좌·우파 정치인들이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금융기관인 클리어 스트림(clearstream)에 비밀 계좌를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제보 내용은 모두 조작으로 드러났고, 최근 실시되고 있는 수사는 ‘도대체 누가 이러한 음해성 제보를 했느냐’에 초점을 두고 있다.
특히 사르코지 내무부 장관은 “자신의 대통령 출마 및 당선을 막으려는 방해 작전”이라고 주장하면서 제보자 색출을 포함한 철저한 수사를 경찰 측에 요구했다. 그는 또 “빌팽 총리가 오래 전부터 이것이 조작된 것이라는 점을 알면서도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프랑스가 대통령 선거 출마자들을 타겟으로 정하고 이들을 상대로 한 각종 음해성 제보로 혼란스런 시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이렇듯 도미니크 드 빌팽 총리가 자신의 정치적 라이벌인 니콜라 사르코지의 뒤를 조사할 것을 지시했었다는 의혹이 다시금 나와 주목된다. 그러나 빌팽 총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사람들은 어려운 시기가 닥쳤을 때에 자신을 대신할 희생양을 찾곤 하는데, 이것은 좋은 해결 방법이 아니다”라고 단언하며 사르코지와의 의혹 관계에 대해 부정했다.
<프랑스=유로저널 ONLY 뉴스>

 

 

URL
http://eknews.net/xe/217
Date (Last Update)
2006/05/30 01:34:54
Read / Vote
327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217/de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 파리 국철 A선 (RER A), 더 안락해지다... 2006 / 05 / 30 3799
23 에이귀이에르 (Eygui_res) 에서의 공포… imagefile 2006 / 05 / 30 2629
22 파리 노숙자, 점점 많아져… imagefile 2006 / 05 / 30 3523
21 외국인들을 위해 힘쓰는 한 프랑스 유치원 imagefile 2006 / 05 / 30 3893
20 인종차별 논쟁의 대상이 된 프랑스 imagefile 2006 / 05 / 30 4009
» 도미니끄 드 빌팽, 라이벌에 대한 조사 실시… ? imagefile 2006 / 05 / 30 3276
18 이란 핵 문제 관련 회의, 독일과 파리 에서… imagefile 2006 / 05 / 30 3630
17 프랑스, 첨단기술분야 투자 프로젝트 발표 2006 / 05 / 30 3305
16 거식증, 식이장애 그 이상의 문제죠 imagefile 2006 / 05 / 30 4625
15 장-프랑수아 르블, 별세 2006 / 05 / 30 3449
14 프랑스 이민, 이젠 불어 잘하는 사람들만? imagefile 2006 / 05 / 30 4584
13 프랑스 학생단체 및 노조, 노동정책 CNE 철회 촉구 imagefile 2006 / 05 / 30 4187
12 취업 위원회, 이제부터 소르본에서… imagefile 2006 / 05 / 30 5492
11 인종차별 논쟁의 대상이 된 프랑스 imagefile 2006 / 05 / 30 5685
10 5월, 칸 영화제의 달 imagefile 2006 / 05 / 30 4765
9 소르본 대, 24일 다시 문 열어 imagefile 2006 / 05 / 30 5386
8 겨울 끝, 하지만… imagefile 2006 / 05 / 30 5931
7 12명의 노숙자, 한파로 사망 2006 / 05 / 30 5770
6 TGV, 폭탄 위험에 노출 2006 / 05 / 30 5016
5 프랑스, 하루빨리 공공부문 개혁해야 2006 / 05 / 30 5228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