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점증하는 프랑스 사교육 시장, 유럽 최대 규모 총리실 산하 전략분석센터가 내놓은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

by eknews09  /  on Jan 14, 2013 03:42

 

점증하는 프랑스 사교육 시장, 유럽 최대 규모

 

 

총리실 산하 전략분석센터가 내놓은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프랑스에는 약 100만의 학생들이 주 평균 1시간, 연평균 40시간이 사교육을 통한 보충수업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점점 늘어나는 프랑스 내의 사교육이 프랑스의 교육에 있어서의 평등에 끼치는 영향을 살피며, 이 같은 현실에 대응하여 교육에 있어서 평등을 강화하기 위한 해법을 찾고 있다. 이는 유럽지역에서 가장 높은 수치로, 프랑스의 사교육 시장은 15억 규모로 유럽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리베라시옹 지는 전했다.

 

 

soutien.jpg

                                            (사진 : 르 피가로)

   

 

학교 성적과 사회적 성공에 대한 강한 압력으로 인해 사교육 시장이 크게 발달한 동아시아와 달리. 프랑스에는 공교육 틀 안에서의 보충 수업과 사회단체를 통한 수업 지원, 그리고 사교육 등의 세가지 차원의 수업지원 시스템이 있어, 북유럽과 동아시아 모델의 중간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이 연구보고서의 저자는 주장한다.

 

대부분의 경우, 프랑스 부모들은 개인 교사를 직접 집에 오게 한다. 아카도미아 같은 사교육 기구는 전체 사교육 시장의 12.5%를 차지하며 한 가정에서 사교육에 지출하는 평균 비용은 1500유로다. 사교육을 받는 학생들은 학교 성적이 나쁜 학생들인 경우 보다, 중간 정도의 성적을 유지하는 중학생(10%)이나 고등학생들이 사교육을 받는 학생들이 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혹은 그랑제꼴 준비학교(Ecole préparatoire) 등에 들어가기 위해 사교육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교육을 받는 학생들의 부모들 가운데는 부모가 교사이거(5%)나 농업(6%)에 종사하는 경우 보다 부모가 수공업자, 장인 상인, 혹은 기업의 간부, 자유직업인 등에 속하는 경우(13%), 자녀들이 사교육을 받는 확률이 두 배나 컸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설명이 가능하다. 장시간을 일하는데 소요하는 직업을 가진 부모일수록, 사교육에 더 많은 지출을 한다. 또한 중산층의 학교 교육체계에 대한 불신도 사교육 시장을 키운 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이러한 변화는 1980년대부터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보고서의 저자는 지적한다. 그러나 서민층은 여전히 학교 교육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고 저자는 덧붙인다.

 

넓어지는 사교육 시장에 맞서, 교육부가 보다 더 넓은 교육에 있어서의 평등을 제공하기 위해 제안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새학기부터 약 3만명 이상의 6학년 학생들에게 인터넷을 통한 보충수업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또 다른 프로젝트는 교육부와 시민공공서비스 에이전시와의 협정을 통해, 도시보다는 인구가 많지 않은 시골등지에서 시민사회단체들을 통한 학생들에 대한 방과후 수업, 보충 수업 등을 장려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정수리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