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빈센트 랑베르 (Vincent La...

by admin_2017  /  on Jul 16, 2019 02:28
유로저널 에이미 기자가 전하는 프랑스 단신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 하는가!

빈센트 랑베르 (Vincent Lambert) 의 합법적 죽음



2008년 교통사고로 심한 뇌손상을 입고 반 식물인간으로 11년간 병원에서 지내온 빈센트 랑베르(42세)는 병원측이 환자의 생명권 연장인 영양소와 수분 공급을 중단한 일주일후인 지난 7월 11일 오전 8시 24분 사망했다.

빈센트의 부인 라첼 랑베르.jpg
센트의 부인 라첼 랑베르

지난 6년 동안 그의 아내 라첼(Rachel)은 " 남편 빈센트는 현재 인위적으로 살아 있음으로 의존적인 생명의 유지는 그 자신도 바라지 않을 것" 이라고 주장했고 병원측에 남편의 안락사를 요구하고 프랑스 법원에 법적 판결을 요청했었다.

그러나 빈센트의 부모는 전통적 카톨릭 신자이며 최소한 의식이 있는 아들은 식물인간이 아니며, 안락사는 도덕적으로 위반되는 살인 행위라고 주장, 반대 입장을 내세우며 가족간 오랜 법적 싸움을 벌였다.
결국, 빈센트의 운명은 그를 살리려고 애쓴 부모와 존엄하게 죽을 권리가 있다고 주장한 그의 아내 사이의 장기간에 걸친 합법적 전쟁의 주제 대상이였던 것이다.

빈센트의 부모와 빈센트 랑베르 생전 모습..jpg
빈센트의 부모와 빈센트 랑베르 생전 모습

결국, 6월 28일 프랑스 최고 법원 ( Cour de Cassation ) 은 의사에게 안락사를 허용하는 판결을 내림으로써 그의 부인 라첼(Rachel)과 병원측의 주장이 재판에서 승소, 한 남자의 삶을 유지하기 위한 호소는 거부된 채 빈센트는 판결 10일 후 사망 했다.

수 년 전 부터 부인 라첼은 "남편을 사랑하기에 떠나 보내고 싶다" 고 심정을 밝혀왔고, 그의 부모는 아들의 생명이 "위장죄" 라고 그의 사망 후 언론에 알렸다.

이 쓰라린 가족간의 법정 공방은 '과장된 프랑스 인권 권리 법'이 생명의 존엄성을 역행한 판결이라는 여론이 커지며 프랑스인들은 큰 논쟁에 싸여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에이미리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757 프랑스, 2019년 부동산 매매 급증 imagefile 2019 / 12 / 17 219
6756 프랑스 대기업, 해외 자회사 설립 증가 추세 imagefile 2019 / 12 / 17 251
6755 남녀 평등의 이름으로 해체된 소변기 imagefile 2019 / 12 / 17 234
6754 장기화가 우려되는 프랑스 파업 imagefile 2019 / 12 / 17 166
6753 프랑스, OECD회원국 중 GDP대비 세금 비율 제일 높아(1면) imagefile 2019 / 12 / 10 199
6752 프랑스, 연금개혁 반대 시위 장기화 우려 속 재고 비축 대비 imagefile 2019 / 12 / 10 260
6751 파리, 부동산 투자 유럽에서 최고 imagefile 2019 / 12 / 10 415
6750 프랑스, 고용 창출 높은 지역은 수도권, 지역별 편차는 커 imagefile 2019 / 12 / 10 125
6749 프랑스, 4분기 성장률 0,2% 전망 imagefile 2019 / 12 / 10 441
6748 프랑스 가정폭력과 남녀평등의 새로운 조치 imagefile 2019 / 12 / 09 258
6747 연말까지 이어질 수 있는 프랑스 총파업 imagefile 2019 / 12 / 04 292
6746 프랑스, 11월 가계 심리 회복, 연말연시 소비 기대(1면) imagefile 2019 / 12 / 03 341
6745 프랑스, 종합병원 재정지원은 양호하지만 의사 부족 현상 가속화 imagefile 2019 / 12 / 03 221
6744 프랑스3분기 성장률 0,3%, 가계소비 소폭 증가 imagefile 2019 / 12 / 03 330
6743 프랑스, 무료급식지원단체 찾는 청년층 늘어 imagefile 2019 / 12 / 03 235
6742 프랑스 직장인 4명 중 1명 이직 후 근무 환경 개선 imagefile 2019 / 12 / 03 236
6741 프랑스, 사회계층 이동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1면) imagefile 2019 / 11 / 26 357
6740 프랑스, ‘노란 조끼’운동, 외국인 투자에 큰 영향 미치지 않아 imagefile 2019 / 11 / 26 322
6739 프랑스 정부, 가정 폭력에 강력 제재 예고 imagefile 2019 / 11 / 26 179
6738 프랑스, 온라인 쇼핑 붐, 올해 크리스마스 시즌 거래량 200억 유로 imagefile 2019 / 11 / 26 24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