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독일, 이주민 수 최고치 기록 독일 내 이주 외국인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거주자 8명 중 1명은 외국인인...

by admin_2017  /  on Apr 16, 2019 20:56
독일, 이주민 수 최고치 기록 

독일 내 이주 외국인 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거주자 8명 중 1명은 외국인인 것으로 조사됐는데, 15일 연방 통계청의 발표에 의하면 지난해 독일에서 거주하는 외국인의 숫자를 합산한 결과 2017년 대비 약 2.7%(약 29만 2,000명) 증가해 1천90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주 목적은 취업이었다. 그리고 2018년 9월 30일 기준 독일의 전체인구는 8천297만 명으로 파악됐다. 

기사사진 (1).jpg

특히 유럽연합(EU) 외의 국가에서 노동허가를 받은 이주민의 수가 증가했다. 지난해 말까지 26만 6,000명(2017년 21만 7,000명)이 입국했는데, 이는 3년 연속 20% 이상 증가한 수치였다. 
이주민들의 출신 국가를 보면 인도가 12%로 가장 많았고, 중국 9%,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8%, 미국 7% 순이었다. 연방 통계청은 해당 국가의 이민자의 평균 연령은 35세, 성별은 남성이 68%였다고 발표했다. 
이주민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들의 독일어 수준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연방 이민난민청(BAMF)’은 지난해 독일어 수업에 참여한 이민자 17만 2,471명 중 51.5%가 ‘B1 레벨’을 통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2017년 48%, 2016년 38%였다. 이를 두고 여야 의원들은 이주민들의 사회, 직업적 통합을 위해서 독일어 수업과 시험의 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1 레벨은 ‘이민자를 위한 독일어 시험’ 준비 과정(A1-C2)에서 중하위 단계로, B1을 통과하면 학습자는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의사소통으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 

사진 출처: Süddeutsche Zeitung Online 

독일 유로저널 김신종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