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이중국적 허용문제, 또 다시 논란 “누가 독일에서 자라난 아이들인가?” 독일 정치계에 이중국적 허용문제를...

by eknews21  /  on Feb 10, 2014 06:10

독일 이중국적 허용문제, 다시 논란


누가 독일에서 자라난 아이들인가?”


독일 정치계에 이중국적 허용문제를 두고 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기민/기사 연합인 유니온(Union)측이 독일에서 태어난 외국국적 부모의 자녀들이 이중국적을 가지는 조건으로 독일에서 학교교육을 받았는지 여부를 두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자, 사민당(SPD) 비롯한 야당 측이 절대 인정할 없다고 강하게 부정하며 독일국적과 부모의 국적 선택해야 하는 소위 “국적 선택의무”를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5.jpg

(사진출처: MiGAZIN)


프랑크푸르트 알게마이네 짜이퉁을 비롯한 독일 주요 언론들은 지난 한주 „국적 선택의무“를 폐지 하자는 의견에 이미 합의한 있는 유니온과 사민당이 다시 의견차이를 보이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에 놀랍다는 의견을 보도했다. 문제는 구체적이지 않았던 유니온과 사민당의 지난 집권연정 협약 내용에 있었다.


„독일에서 태어나고 자라난 외국국적 부모의 자녀들을 위해 앞으로 국적선택 의무제도를 폐지한다“라는 유니온과 사민당의 연정 협약서 내용에서 ‚누가 독일에서 자라난 아이인가‘에 대한 기준이 없었던 것이다.


유니온 측은 „독일에서 자라난 아이들이란, 독일에서 모든 학교교육을 받고 졸업한 아이들을 말한다“며, 독일에서의 학교교육 여부가 이중국적 허용의 조건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나 사민당 소속의 사회통합 수상보좌 정무차관인 아이단 외쪼구쯔(Aydan Özoguz) 절대 인정할 없다며 강하게 거부하고 나섰다.


사민당 측은 유니온의 제안이 무엇보다 동등성에 위배된다는 의견이다. 예를들어 유니온의 제안대로 모든 학교교육 여부가 이중국적 허용의 기준이 된다면, 1-2학년만 외국에서 학교를 다닌 학생이 이후 독일에서 학교교육을 받고 좋은 성적으로 졸업을 했다 하더라도 23세가 되기까지 독일국적과 부모의 국적 선택해야 하는 강요가 주어지며, 반대로 독일에서 모든 학교교육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좋지 못한 학교성적과 함께 졸업을 하지 못한 학생은 이중국적을 가질 있다는 것이다. 또한 독일 학교 졸업이 조건이 되어야 한다면, 독일에서 거의 모든 학교교육을 받았으나 사정상 외국에서 졸업을 받은 학생은 국적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맞닥들여야 하며, 반대로 외국에서 거의 모든 학교교육을 받은 학생이 독일에서 마지막 과정을 거치고 졸업을 학생에게는 이중국적이 허용된다는 것이다.  


독일 이민사회통합재단장인 크리스티네 랑엔펠트(Christine Langenfeld) 교수는 „유니온과 사민당의 연정협정서 내용이 세밀하지 못하다“며 „실제 무용지물인 내용을 없애고 국적법을 전면 개선, 현대화 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는 , 좌파당(Linke) 녹색당(Die Gruene) 또한 어떤 조건이 따르지 않는 국적 선택의무제도의 완전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독일 정부 내무부에는 이미 이중국적과 관련한 법률안이 마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독일 주요 언론들에 의하면, „독일에서 자라난 아이들“을 최소 독일에서 12 동안 살았고 사춘기의 중요한 일부를 독일에서 보낸 아이들로 규정하고 있으며, 독일 학교 졸업장을 제시할 있는 청소년들에게 또한 이중국적이 허용된다고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director@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31380
Date (Last Update)
2014/02/10 06:10:42
Read / Vote
764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31380/fc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150 독일에 사는 외국인의 평균임금, 독일인 평균임금의 삼분의 이 수준(1면) imagefile 2013 / 01 / 14 7724
9149 독일 대학생, 학사졸업(Bachelor)으로 충분하지 않아 imagefile 2014 / 06 / 16 7702
» 독일 이중국적 허용문제, 또 다시 논란 imagefile 2014 / 02 / 10 7649
9147 “창녀 매일 25유로 세금납부해야 할 듯” imagefile 2007 / 05 / 23 7331
9146 독일연방정부 시민권 취득절차와 요건 표준화한다 imagefile 2006 / 05 / 30 7331
9145 지난 20년동안 70% 증가한 독일의 사립학교 imagefile 2013 / 02 / 18 7269
9144 獨, 유력지 ‘북한 위조지폐 관련 의혹’보도 imagefile 2006 / 05 / 29 7130
9143 독일 연방환경청, 모든 쇼핑백 용 비닐봉지 가격 의무화 요구 imagefile 2013 / 04 / 15 7097
9142 메르켈 총리, 파파라치 사진에 불쾌함 전해 imagefile 2013 / 04 / 08 7063
9141 독일 대학생, 외국에서 학기 보내는 학생들 점점 늘어 imagefile 2013 / 07 / 15 6907
9140 독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기업 순위 발표 imagefile 2015 / 05 / 05 6758
9139 유아용 카시트에 관한 새로운 규정, 신생아부터 15개월 까지 차량 운행 반대방향 이동이 안전해 imagefile 2013 / 04 / 29 6355
9138 버블티, 유해성분 함유 문제로 검찰조사 착수 imagefile 2012 / 09 / 03 6329
9137 외국 아이들, 늘어난 김나지움 진학률 imagefile 2013 / 02 / 11 6306
9136 유명 제과업체 하리보(Haribo)에 240만 유로 과태로 부과 imagefile 2012 / 08 / 07 6243
9135 생활수준이 낮을수록 문신비율 높아 imagefile 2012 / 08 / 13 6222
9134 독일대학 졸업한 외국인 유학생, 독일에 머물지 못하는 그 이유(1면) imagefile 2015 / 06 / 15 6124
9133 독일, 시간당 인건비 평균 32.70유로 imagefile 2016 / 05 / 02 6116
9132 독일 월드컵이 독일경제에 미치는 효과 및 불안요소 imagefile 2006 / 05 / 29 6100
9131 연방 법무부장관, 아동 포르노 사이트 삭제할 의지 밝혀 imagefile 2009 / 12 / 15 609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