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난민 분산 수용에 소극적인 영국, 국내외로부터 비판 높아 터키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시리아 난민 에일란...

by eknews  /  on Sep 08, 2015 19:11
유럽난민 분산 수용에 소극적인 영국, 국내외로부터 비판 높아

 
터키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시리아 난민 에일란 쿠르디(3세)의 사진이 전 세계에 충격을 주면서,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이 난민 추가 수용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영국도 독자적 계획에 따라 2020년까지 시리아 난민 약 2만명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같이 남부 유럽의 난민사태가 심각해지자 독일,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이 난민을 분산 수용하기로 한 것에 대해 영국은 지난 7월에 이어 이번에도 EU의 난민 분산 수용 계획을 거부하기로 했다.     
영국 정부는 내전과 정치적 박해 등으로 당장 생존의 위기에 처한 난민들도 있지만 그 중에는 난민이라 주장하면서 더 나은 경제적 조건을 찾아온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무조건적으로 수용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난민들의 유입로가 될 수 있는 유로터널 진입로 칼레항의 철조망 보수공사에 한화 약 120억 원을 투입하는 등 경비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1011-영국 1 사진.jpeg


그러나 독일이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기 위해 더블린 조약의 일시적 유보라는 카드까지 꺼내든 상황에서 이러한 영국 정부의 입장은 자국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유럽연합(EU)의 「더블린 조약(Dublin Regulation)」은 국제보호 신청자(난민)가 합법적인 비자나 체류증 없이 조약 가입국에 입국했을 때 그 가입국이 책임국가가 되도록 하고 있다.
따라서 그리스와 이탈리아 등 유럽지역 난민유입의 문이 되고 있는 국가들의 부담이 매우 큰 상황이며, 다른 유럽국가들의 책임 분담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주의보다는 난민 수용에 따른 경제적,사회적  ‘손익 계산’이나 아프리카 출신 난민의 안보 위협에 대한 우려로 영국의 입장만을 고집하면서 EU 회원국들의 비난을 듣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주요 일간지들은 9월 3일 보도를 통해 영국 정부가 더블린 조약의 고수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난민문제에 대해 좀 더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일제히 촉구했다.


이 사건으로 난민 수용에 부정적인 영국 정부에 대한 비판이 강해지자, 카메론 총리는 “영국은 난민 사태에 대한 도덕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언급했으나 난민 수용분담 등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제시를 하지 않고 있다.    
 2015년 5월 재집권에 성공한 영국의 보수당 카메론 정권은 이민자 수 증가로 영국 내 자국민을 위한 일자리 감소 및 복지예산 증가에 따른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순 이민자 수를 다음 총선까지 수만 명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이민자 통제 방침을 공약으로 밝힌 바 있어 유럽 난민 수용의 딜레마에 봉착하게 되었다.
영국통계청(ONS)에 따르면 2014년 4월에서 2015년 3월까지 순 이민자(유입 이민자수-유출 이민자 수)는 33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만4천명 증가해, 동유럽 이민자들에게 일자리를 개방한 2005년 32만 명을 기록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난민 수용의 문제는 영국 내 이주민을 줄이겠다는 영국 정부의 이러한 방침과 반대되는 것이어서 수용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나, 최근 영국의 책임분담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영국도 지속적으로 거부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이와같이 영국 정부가 이민자 정책으로 큰 부담을 안고 있는 것에 대해 런던 KBC는 "영국 정부가 어느 정도 수용분담을 하게 되더라도 이민자 정책 등 관련 규정이 더욱 엄격해질 가능성이 있으며 이와 함께 비유럽권 이민자 등에 대한 비자규제도 강화될 가능성이 높아질 것" 으로 전망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64889
Date (Last Update)
2015/09/08 19:11:55
Read / Vote
856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64889/fd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047
12058 영국 정부, 인터넷 통제 고려 imagefile 2018 / 09 / 26 57703
12057 5.3 지방선거 실시 - 연립정부 참패, UKIP 크게 선전 imagefile 2013 / 05 / 05 11518
12056 수영장 다녀온 후 금발에서 초록색 머리로 imagefile 2006 / 12 / 22 10280
12055 옥스포드, 공립학교 출신 합격자 80년대 이래 최대 imagefile 2010 / 03 / 23 10066
12054 영국 은행, 글로벌 라이벌에 설 자리 잃어 imagefile 2015 / 06 / 30 9031
» 유럽난민 분산 수용에 소극적인 영국, 국내외로부터 비판 높아 (1면) imagefile 2015 / 09 / 08 8565
12052 런던운수국(TfL), “연착에 대한 환불 자금 따로 없어” 물의 (1면 상단) imagefile 2012 / 08 / 07 8463
12051 수퍼마켓 생닭, 박테리아 검출 우려 imagefile 2009 / 10 / 13 8155
12050 담배 진열 금지법으로 청소년 흡연 감소 기대 imagefile 2012 / 04 / 10 7989
12049 노키아, 英 인력 700명 감원 예정 imagefile 2011 / 04 / 29 7753
12048 올림픽으로 런던 호텔들 완만한 신장 보여 imagefile 2012 / 08 / 16 7511
12047 치과의사 25%, 연봉 10만 파운드 이상 imagefile 2011 / 10 / 11 7427
12046 식품 유통기한 표시법 중 ‘Best before’ 없어진다 imagefile 2011 / 04 / 21 7081
12045 2500만 운전자, 면허증 갱신 imagefile 2008 / 09 / 18 6817
12044 522년 역사상 첫 여성 근위병 임명 imagefile 2007 / 01 / 07 6806
12043 英 성공회, 교회 결혼식 및 장례식 비용 인상 imagefile 2012 / 02 / 14 6801
12042 오이스터 카드 사용자, 올 여름 바가지 요금 주의 imagefile 2012 / 05 / 08 6547
12041 헐리우드 새로운 스타, 데이비드 베컴 imagefile 2007 / 01 / 28 6195
12040 대영 박물관, 6년째 영국 최다 방문객 수 1위 차지 imagefile 2013 / 03 / 14 6189
12039 동런던 올림픽 부흥 효과, 20년 소요 (1면 상단) imagefile 2012 / 08 / 16 616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