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할랄식 고기(이슬람교 율법에 따라 도축된 고기)의 표기 방식을 둘러싸고 업계가 투명성을 향상하지 않을 시 정부...

by eknews24  /  on May 13, 2014 20:00
uk04.jpg

 

할랄식 고기(이슬람교 율법에 따라 도축된 고기) 표기 방식을 둘러싸고 업계가 투명성을 향상하지 않을 정부가 직접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슈퍼마켓과 음식점에서 팔리는 할랄식 고기의 대부분은 전통적인 이슬람교 율법에 따라 도축된 것이다. 그러나 많은 경우 할랄이라는 표기가 빠져 있다.

 

이와 관련해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소매업자와 음식점, 소비자 사이에서 해결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음식점에 갔을 업주가 할랄식 고기라고 알려주지 않는 이상, 사람들은 자신들이 먹는 고기가 할랄식이 아니라고 단정하게 된다. 국내적인 표기 방식을 도입하는 것보다 업계가 알아서 해결하길 바란다 많은 식당과 업체들이 표기 방식을 변경하리라 생각한다. 투명성이 클수록 좋다는 접근 방식에서 출발해야 한다. 국가 주도의 표기법 없이도 투명성을 달성할 있으면 좋겠다 발언했다.

 

총리실 대변인은 캐머런 총리는 이번 사안에 있어서 영국 소비자들이 투명성의 개선을 바라고 있다고 생각한다. 정도로 표기 상태가 엉망일 줄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데에서 문제가 발단됐다 말했다.

 

정부가 직접 표기 방식을 재고하게 경우, 의무적인 표기를 시행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변인은 재고하게 경우, 당연히 살펴야 점들이 있다. 하지만 아직 단계에는 이르지 않았다 영국 소비자들은 자신들의 식탁에 오르는 고기가 어떻게 도축되었는지 알고 싶어한다. 업계가 소비자와 협력해 이들의 우려 사항을 해결해 필요가 있다 답했다.

 


영국 유로저널 박소영 기자

eurojournal24@eknew.net   

 

 

 

URL
http://eknews.net/xe/437267
Date (Last Update)
2014/05/13 20:00:49
Read / Vote
383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37267/d4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5101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4814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6702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6월 2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imagefile 2020-05-12 6649
12012 펜은 칼보다 강하다 - 美 용감한 할머니, 펜으로 야생 사자 물리쳐 imagefile 2007 / 01 / 29 3475
12011 영국도 포르노 난무로 아동 성교육 고군분투 2013 / 05 / 29 3473
12010 버밍엄, 레스터에서는 백인 어린이가 소수 인종 imagefile 2011 / 04 / 05 3472
12009 런던 로얄 파크의 여름 행사 - London's Royal Parks imagefile 2006 / 07 / 13 3466
12008 영국 국민들, 공공 요금과 에너지 요금 인상으로 허덕여 imagefile 2011 / 07 / 12 3464
12007 영국인 연간 35만명, 고양이 기생충에 감염 (1면) imagefile 2012 / 09 / 06 3455
12006 서머힐학교 개교 86년만에 처음으로 호의적 평가 imagefile 2007 / 12 / 04 3453
12005 애완용 대형 고양이 인기 imagefile 2009 / 10 / 06 3449
12004 질병, 장애로 인한 실업수당 신청자, 7%만이 일 못할 상태 imagefile 2011 / 08 / 02 3442
12003 영국 타워 브릿지 imagefile 2006 / 03 / 03 3424
12002 의학 및 치의학과 졸업생, 영국 평균 연봉 1위 imagefile 2012 / 09 / 26 3423
12001 英, 혼자 사는 베이비 부머 세대 급증 imagefile 2011 / 05 / 15 3421
12000 영국인이 좋아하는 아기 이름은? imagefile 2007 / 12 / 20 3417
11999 영국 주택 공급 부족: 한 지붕 3세대 imagefile 2012 / 04 / 10 3416
11998 거리에서 가장 많이 버려지는 쓰레기는 콜라캔 imagefile 2010 / 03 / 09 3400
11997 영국 정부, 목뼈 부상 보험료 청구건 수 감소시킬 예정 imagefile 2012 / 12 / 11 3395
11996 오르고, 오르고 또 오르고 : 세계에서 가장 비싼 런던 지하철 요금 imagefile 2007 / 01 / 08 3388
11995 영국, 불법담배 강력 단속 imagefile 2006 / 06 / 08 3388
11994 영국 새로운 과세년도, 최고의 ISA 계좌는? imagefile 2013 / 04 / 10 3382
11993 은행이율 4.5% 부동 9개월째 imagefile 2006 / 05 / 30 3380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