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9.155.195) 조회 수 4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영국 정치권,유니버셜 크레딧 부양책 놓고 찬반 논란 


영국 정치권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영국내 약 70만 명의 경제적 빈곤층 지원을 놓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지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약 70만 명의 국민들이 경제적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최소 1년 동안 유니버셜크레딧(UC:Universal Credit)을 매주 20파운드씩 늘려야한다고 영국 하원에서 경고하였다. 
영국에서 유니버셜크레딧(UC:Universal Credit)이란 일종의 통합복지시스템을 말하며,구직공제(JAS:Jobseeker's Allowance, 주 평균 16시간 보다 적게 일하거나 일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제공하는 사회보험으로 최대 26주 간 제공), 주택수당(Housing benefit), 근로세공제(Working tax credit), 소득지원(Income support), 소득과 지원공제와 관련된 소득(ESA:Employment and Support Allowance), 아동세금공제(Child tax credit) 6개 분야를 포함한다. 
지난 3월 도입되었던 25세 이상을 대상으로 연간 1,000파운드 이상 지급했던 임시 부양책이 3월말로 끝날 예정인데, 정부는 이미 선거 지지자들과 일부 한원내 의원들로부터 연장 압박을 받고 있다.
리시 수낙 재무부장관은 해당 부양책을 12개월 추가 연장 시 64억 파운드(약 9조 8,081억원)의 비용을 부담할 것으로 보고으며, 영국 정부는이들 경제 빈곤층들에게 1,000 파운드(약 153만원) 또는 500 파운드(약 76만 6300원)의 일회성 지급을 고려중이다.

국회 노동 연금 선택 위원회도 보고서를 통해 4월에 정책 종료 시 수십만 가구가 빈곤층으로 추락할 것이며, 이미 빈곤층으로 전락한 가정은 극빈층으로 전락할 것이라면서 최소한 12개월간 연장해 다시 지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위원회 의장인 스티븐 팀스 노동당 의원은 이 지급책을 폐지하는 것은 곧 '행정 통치의 실패’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부양책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려는 현행계획 하에 25세 이상 개인에게 지급되는 금액은 4월에는 409.89파운드에서 324.84파운드로 1/5이 줄어든다.
한편, 경제적 빈곤층에 속하는 25세 이상 부부들은 매월 지급되는 금액의 14%를 잃게 될 것이며, 정책이 종료될 시 수령액은 594.04파운드에서 509.91파운드로 줄어든다.
지난 달 시민 자문단은 주당 20파운드 인상안이 폐지될 경우 신청인의 75%가 기초생활을 영위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하였는데, 이는 현재 43%에서 증가한 수치이다.
작년 11월 2차 봉쇄 기간 동안 유니버셜 크레딧 신청자수는 583만 명에 달했다. 12월 구직을 진행하며 구직수당 또는 유니버설 크레딧을 청구한 실업자 수는 작년3월 이후 113% 증가한 264만 명으로 집계됐다.

영국 유로저널 김수연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file admin_2017 2020.05.12 25394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file admin_2017 2020.05.08 20280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file admin_2017 2020.04.02 20757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file admin_2017 2019.09.04 19188
12280 영국 정부, 40개국에서 여행자 입국 불허 발표 file admin_2017 2021.04.06 599
12279 영국, 브렉시트 이후 유럽연합과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충돌 중 file admin_2017 2021.03.29 660
12278 영국 의회, 코로나 봉쇄 정책을 9월까지 연장 가능성 열어 *** file admin_2017 2021.03.29 753
12277 영국 전체적으로 감염세 정체, 전체 1/3지역은 증가세 admin_2017 2021.03.29 559
12276 영국 상가 중심지, 지방세 항소 기각으로 인한 타격 admin_2017 2021.03.29 531
12275 영국, 1월 對EU 상품수출 38% 폭락하고 월 GDP 2.9% 감소 file admin_2017 2021.03.15 406
12274 내년 카운슬 텍스,1993년 이후 최대 상승폭 예상 file admin_2017 2021.03.15 580
12273 런던 동부 공립학교, 명문 사립 이튼컬리지 제치고 옥스브릿지 최다 진학 file admin_2017 2021.03.15 613
12272 영국NHS, 코로나 환자 치료로 일상적 치료는 절반 수준 file admin_2017 2021.03.15 589
12271 영국 주택 가격, 인지세 휴가 완료 전에 6 월 이후 첫 하락 file admin_2017 2021.03.01 493
12270 영국, 브렉시트로 약 950억 파운드 손실 영향 받을 전망 file admin_2017 2021.03.01 521
12269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 반입되는 상품 통관검사 받아야 file admin_2017 2021.03.01 401
12268 영국, 재정 적자 증가세로 세금 인상 가능 높아 file admin_2017 2021.03.01 379
12267 영국 55 개 지역,Covid 감염률이 여전히 증가세 file admin_2017 2021.03.01 387
12266 영국 3 번째 봉쇄, 5 단계 제재안 발표로 대부분의 업종 불만 높아 file admin_2017 2021.02.22 697
12265 보리스 존슨, G7 정상 회담서 빈곤국에 코비드 백신 약속 admin_2017 2021.02.22 373
12264 영국이 코로나 확진자 감소세 보이고 있어 admin_2017 2021.02.22 481
12263 옥스포드 백신,새 변이에 대한 효과 유무 관계없이 접종 권유 admin_2017 2021.02.22 531
12262 영국 경제, 90년대이후 최악 상황에서 회복세 보여 admin_2017 2021.02.22 462
» 영국 정치권,유니버셜 크레딧 부양책 놓고 찬반 논란 admin_2017 2021.02.15 41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8 Next ›
/ 61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