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08.10.23 10:44

유로저널 687호 유머

조회 수 1105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 물리치료사와 골프

썩 신통찮은 실력의 여자 두 사람이 땀을 뻘뻘 흘리며 골프를 치다 앞팀의 남자를 공으로 맞추고 말았다. 깜짝 놀라 뛰어가 보니 공에 맞은 남자가 두 손을 가랑이 사이에 넣은 채 비명을 지르며 뒹구는 것이 아닌가.
여자 비기너가 쏜살같이 달려가 백배 사죄했다.
“정말 죄송합니다, 선생님. 그런데 제가 물리치료사거든요. 제가 살펴봐 드릴게요.”
“아닙니다, 곧 괜찮아질 것입니다.”
그러나 그 남자는 억지로 고통을 참고 있음이 역력했다.
“제발 사양하지 마세요. 제가 치료해 드리면 금방 나으실 수 있다니까요.”
여전히 두 손을 가랑이 사이에 넣고 온갖 인상으로 얼굴을 찡그리던 사내는 마지못해 그러라고 했다. 상냥한 표정으로 남자에게 다가간 물리치료사는 사내의 사타구니를 정성스럽게 문지르기 시작했다. 제법 충분한 시간 동안 사타구니를 주물럭거리며 마사지한 뒤 여자가 물었다.
“어떠세요? 많이 좋아지셨죠?”
“네에, 내 물건의 기분은 충분히 좋아졌군요.”
사내는 벌겋게 부은 엄지를 여자의 눈앞에 들이대며 외쳤다.
“그런데 공에 맞은 이 손가락은 계속 아프단 말이오. 젠장.



★ 이혼사유

한 부부가 이혼을 하려고 법원에 갔다.

판사 : 이혼을 요구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부인 : 코를 심하게 골기 때문입니다
판사 : 결혼하신지는 얼마나 되셨지요?
부인 : 3일 됐습니다.
그러자 판사는 즉각 판결을 내렸다.
판사 : 이혼을 승인합니다. 3일이면 다른 일을 하느라 코를 골 틈이 없어야 하는데!”



★ 골프가 섹스보다 좋은 아홉가지 이유

1.모든 홀 컵이 보기 좋게 잘 다듬어져 있다.
2.샤프트의 크기를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다.
3.항상 세 명 혹은 네 명이 함께 한다.
4.타수가 적을수록 좋다.
5.우드를 써도 되고 알루미늄이나 스틸을 사용해도 상관없다.
6.홀마다 공을 깨끗이 닦을 수 있다.
7.당신이 좋아한다면 프로로 전향할 수도 있다.
8.프라이빗이 아닌 퍼블릭에서 플레이해도 무방하다.
9.레슨이 가능하다.



★ 벌에 쏘인 셀리

박셀리가 처음 미국 무대에 진출했을 때 가장 고통을 느낀 것은 영어 실력 때문이었다. 매일 매일 열심히 공부했지만 모자란 영어 실력으로 인한 해프닝은 세리를 퍽 당황하게 했다.
리드 베터에게 코치를 받으며 연습하던 세리가 혼자 필드에 나섰다가 곤경에 처하게 됐다.
1홀을 지나 2홀로 가던 중간에 큰 벌에 쏘이고 만 것이었다. 심한 통증을 느낀 셀리는 클럽하우스로 돌아와 리드 베터에게 뛰어갔다.
“선생님, 저 벌에 쏘였어요. 굉장히 아파요.”
“그래? 어디를 쏘였는데?”
어디를 쏘였느냐는 코치의 질문을 어디에서 쏘였느냐는 말로 오해한 셀리가 냉큼 대답했다.
“첫번째와 두번째 홀 사이요.”(Between the first and second holes.)
셀리의 대답에 묘한 표정을 지으며 아랫도리를 훑어보던 리드 베터가 딱하다는 듯 말했다.
“오! 저런 셀리. 그래서 내가 항상 어드레스할 때에는 스탠스를 지나치게 넓게 벌리지 말라고 하지 않았어?”



★ 금년 인기 신상품

<과자류>
- 1년에 1번 목욕하는 사람이 목욕 가기 전 먹는 과자 : 때빼로
- 신혼 첫날밤 갑자기 들이닥친 친구들에게 내놓는 과자 : 왜와스
- 고개 숙인 남편을 위한 과자 : 새워깡
<음료류>
- 코가 작다고요? 마시면 코가 커지는 음료 : 코가클라
- 신용불량자에게 힘내라고 주는 음료 : 가프리
- 과외선생님에게 수고하셨다고 부모님이 주는 음료 : 레쓴비
- 할아버지, 할머니가 좋은 일 있을 때 드시는 음료 : 칠순 사이다



★ 첫날밤이 지나고 그 다음날

일본 여성, “자기야… 이제 이 끈,자기가 풀어 줘!!”
독일 여성, “자기… 벌써 자? 나 잠 안 와….”
미국 여성, “자기야, 나 피임약 먹었어….”
영국 여성, “우리 2세 나오면 어느 대학 보낼까?”
한국 여성, “자기 공짜라서 좋지?”



★ 아빠의 존재감

아들 : 엄마, 아기는 어디서 와?
엄마 : 황새가 갖다 준단다.

아들 : 나쁜 사람이 우리 집에 와서 도둑질 못하게 막아주는 건?
엄마 : 그야 경찰이지~

아들 : 그럼 집에 불 났을 땐 누가 도와줘?
엄마 : 그야 소방대원들이지!

아들 : 엄마, 우리가 먹는 건 어디서 오는 거야?
엄마 : 그건 농부들이 열심히 땀 흘렸기 때문이란다.

아들 : 엄마, 그럼 아빠는 뭐 때문에 있는 거야?



★ 남편의 유언

유언장을 작성하고 공증을 받으러 온 50대 남자에게 변호사가 물었다.

변호사 : 이 유언장을 보니 돌아가신 뒤에 바닷속에 묻어달라고 하셨네요.
남편 : 그렇소.
변호사 : 왜 하필 바다를 택하셨죠?
남편 : 그게 다 마누라 때문이지요.
변호사 : 평소 부인이 바다를 좋아하셨나보죠?

남편 : 내가 죽으면 마누라가 무덤 위에서 춤을 추겠답니다. 어디, 출테면 춰보라지!



★ 소리도 안나고냄새도 안나는 방귀

어느날 한 여자가 의사를 찾아가 의사에게 " 의사선생님,저에게는 참 이상한 병이 있어요.여자로서 이런말하기는 좀 그렇지만,사실 저에게는 항상 방귀를 뀌는 병이 있어요.그런데 한가지 불행중 다행인 것은 제 방귀는 아무소리도 나지 않고, 또 전혀 냄새도 나지않는 특징이 있어요.선생님은 전혀 모르고 계시겠지만 사실은 이 진찰실에 들어온 이후로도 벌써 이 삼십번은 뀌었을꺼예요."
이 사실을 끝까지 심각하게 듣고있던 의사가말했다.
" 다 이해합니다.일단은 제가 약을 지어드릴테니 이 약을 먹고 일주일후에 다시 오십시요."
이렇게 일주일이 지나고 그 여자가 다시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이번에 질찰실에들어온 여자는 화를 내며 의사에게 소리를 질렀다.

" 아니 선생님은 도대채 무슨약을 어떻게 지어 주셨길래,병이 낫기는커녕 이젠 제 방귀에서 심한 냄새까지 나게 돼 버린거죠!?. T.T "
그말을 들은 의사는 여자를 진정을 시키고 심각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이렇게 말했다.
" 자 이제 코는 제대로 고쳤으니 이번엔 귀를 고쳐봅시다. " *^0^*



★ 국민학생과 초등학생

 ▶ 선생님이나 부모님께 야단맞은 후

 국민학생 :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 훌쩍거리며 운다.
 초등학생 : 凸(-_-)凸 즐드셈

 ▶ 부모님의 가장 무서운 벌

 국민학생 : (달랑 팬티만 입힌 채) "나가!"
 초등학생 : "너 오늘부터 컴퓨터 하지 마!"

 ▶ 맞춤법에 대한 생각

 국민학생 : 당연히 올바르게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초등학생 : 구게 몬뒈? ㅋㅋㅋ

 ▶ 가장 좋아하는 음식

 국민학생 : 자장면, 탕수육, 치킨
 초등학생 : 햄버거, 피자, 스파게티, 랍스타,

 ▶어린이날 선물 받고 싶은 것

 국민학생 : 인형, 로봇 장난감
 초등학생 : 휴대폰, 게임기, 디카

 ▶ 즐겨하는 게임

 국민학생 : 벽돌깨기, 인베이더, 갤러그, 제비우스, 올림픽, 방구차, 너구리, 버블버블
 초등학생 : 스타크래프트, 리니지, 디아블로, 바람의 나라, 어둠의 전설

 ▶ 이성친구

 국민학생 : 이성친구는 커녕 창피해서 손도 못 잡는다.
 초등학생 : 공개적으로 사귄다.

 ▶ 성(性)적 호기심

 국민학생 : 성인잡지 보다가 들켜 혼난 적이 있다.
 초등학생 : '노모&고화질&풀버전' 찾아다닌다.

 ▶ 출생에 관한 의문

 국민학생 : 엄마 배꼽에서 나온 줄 알았다.
 초등학생 : "나도 제왕절개 했을까?"



★ 성교육

학교에서 중·고등학교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성교육에 관한 강의를 듣고 있었다.
선생님이 말했다.
“우리나라의 성교육은 너무 형식적입니다. 여학생들의 경우를 보면 고작해야 가정시간을 통해 성을 약간 배울 뿐입니다.”그러자 한 아버지가 질문을 했다.
“그럼 가정시간에 남학생들은 뭘 배웁니까?”
“보통, 기술을 많이 배웁니다.”
그러자 그 아버지 왈,

“테크닉까지 가르치다니… 세상 많이 변했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 한인신문 578호 유머 한인신문 2009.04.07 1094
82 유로저널 705호 유머 유로저널 2009.04.07 1613
81 한인신문 577호 유머 file 한인신문 2009.04.07 1565
80 유로저널 704호 유머 유로저널 2009.04.07 1434
79 한인신문 576호 유머 file 한인신문 2009.04.07 1265
78 유로저널 703호 유머 유로저널 2009.04.07 1580
77 한인신문 575호 유머 file 한인신문 2009.04.07 1319
76 유로저널 702호 유머 유로저널 2009.02.17 1320
75 유로저널 701호 유머 유로저널 2009.02.17 1164
74 유로저널 700호 유머 유로저널 2009.02.17 1241
73 유로저널 699호 유머 유로저널 2009.01.27 1144
72 한인신문 572호 유머 한인신문 2009.01.27 1174
71 유로저널 697호 유머 유로저널 2009.01.27 1135
70 한인신문 571호 유머 한인신문 2009.01.16 1152
69 한인신문 569호 유머 한인신문 2008.12.27 1033
68 유로저널 695호 유머 유로저널 2008.12.23 1321
67 한인신문 568호 유머 한인신문 2008.12.19 1116
66 한인신문 567호 유머 한인신문 2008.12.19 987
65 유로저널 694호 유머 유로저널 2008.12.16 981
64 유로저널 693호 유머 유로저널 2008.12.16 1155
Board Pagination ‹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Next ›
/ 4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