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머리가 긴 사람들 한 목사님에게, 이제 갓 운전면허를 취득한 아들이 와서 말했다. "아부지... 이제 저도 면...

by admin_2017  /  on Dec 17, 2018 00:51
extra_vars1 :  
extra_vars2 :  

★ 머리가 긴 사람들

한 목사님에게, 이제 갓 운전면허를 취득한 아들이 와서 말했다. 
"아부지... 이제 저도 면허를 취득했으니... 차 좀 빌려 주시면 안 돼요?" 
아들의 말에 목사님은 잠시 무언가 생각하더니 말했다. 
"그래... 음... 좋다! 단 그러기 전에 한 가지 약속을 하자! 니가 학교 성적을 끌어올리고, 하루에 조금씩 성경공부를 하고 머리를 단정히 깎는다면 니 부탁을 들어주도록 하지." 
그리고 며칠이 지나자 아들은 다시 아버지께 와서 차를 빌려달라고 말했다. 
"아버지! 오늘 차 좀 빌려 주세요!" 
그러자 목사님이 웃으며 말했다. 
"아들아 네가 정말 자랑스럽단다. 학교 성적도 오르고 매일 성경공부도 열심히 하구... 그런데 머리는 아직도 깍질 않았구나. 왜지?" 
그러자 아들이 이상한 미소를 띄우며 말했다. 
"제가 그동안 성경공부를 좀 했는데요 아버지... 삼손이나, 모세, 그리고 결정적으로 예수님까지도 머리를 기르고 다니셨더라구요! 그래서 뭐..." 
그러자 목사님이 미간을 약간 찌푸리더니 말했다. 

"그렇지! 맞아... 그래서 말야 그 분들은 어디든 두 발로 걸어다니셨단다! 그만 나가보거라!"

★ 돌팔이 의사

의사: 어디 불편한 데는 없습니까? 
환자: 숨을 쉬기만 하면 몹시 통증이 느껴집니다. 

의사: 그럼 숨을 멈추게 해 드릴까요?

 ★ 도서관에서

어제 친구와 함께 도서관에 가서 공부를 하던 중에 옆에 친구놈이
"야... 나 큰일났다... 속이 안 좋아서 방구가 계속 나와..." 라며 울부짖었다.
나는 아무도 모를 거라고 격려(?)해 주었지만 옆에 앉아서 감당해야 할 자신을 생각하니 심난했다. 
암튼 난 계속 공부에 몰두 중이었는데 오옷! 장난이 아니었다. 
연달아 계속 뀌어대는데 차라리 싼다구 말하는 게 맞을 거 같았다. 
게다가 소리는 얼마나 신기하던지
부우웅... 부우웅... 부우웅... 부우웅...
방구를 그렇게 높낮이 없이 규칙적으로 뀌는 사람은 처음 봤다. 
암튼 주위에서는 그게 무슨 소린지 모르는 듯 했고, 속을 아는 나는 웃겨 죽는 줄 알았다.
그런데 갑자기 대각선 쪽에 앉아 있던 사람이 성큼성큼 다가와 하는 화를 내며 말하기를... 

"저기요... 핸드폰 좀 꺼주실래요?" 

★ 주당

술을 좋아하는 남자가 스탠드바에 들어갔다. 웨이터가 주문을 받으러 왔다.
"음료수는 맥주, 와인, 정종, 위스키, 브랜디가 있는데 무엇을 드시겠습니까?"
그러자 술 좋아하는 남자가 대답했다.

"아, 그 순서대로 줘요."

★ 이름값
한 남자가 앵무새를 사려고 애완동물 가게에 가서 
"노란 앵무새는 얼마나 하나요?" 
라고 물었다. 
점원은 "2,000달러요. 이 앵무새는 타자를 칠 줄 알아요" 라고 대답했다. 
"그럼 녹색 새는요?" 
"걔는 5,000달러예요. 왜냐하면 타자도 치고, 전화도 받을 수 있거든요." 
"빨간 새는 얼마죠?" 
"1만달러입니다." 
"그 새는 뭘 할 줄 알죠?" 

"그건 잘 모르겠어요. 다만 다른 두 앵무새가 그 새를 '보스' 라고 부르더군요."

★ 깜찍한 유치원생

교사: 여러분, 10년 전에는 없었는데, 지금은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유치원생: 저요! 
교사: 그래, 말해보렴. 

유치원생: 그게 바로 저라니까요.

★ 보답

한 여자가 붐비는 시장에서 핸드백을 잃어버렸다. 
다행히 정직한 어린 소년이 그것을 발견하여 그 여자에게 돌려줬다. 
핸드백을 열어본 여자는 말했다. 
"으음, 이상하네. 
잃어버렸을 땐 20달러짜리가 한 장 들어있었는데 지금은 1달러짜리로 스무 장이 들어있네." 
이에 소년이 얼른 대답했다. 

"맞아요, 아주머니. 지난번에 어떤 아주머니의 백을 찾아드린 일이 있었는데, 감사의 표시로 제게 줄 잔돈이 하나도 없다지 뭐예요?"

 

 

URL
http://eknews.net/xe/530366
Date (Last Update)
2018/12/17 00:51:01
Read / Vote
135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0366/97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09 유로저널 1164호 유머 2018 / 12 / 31 1037
» 유로저널 1163호 유머 2018 / 12 / 17 1356
707 유로저널 1162호 유머 2018 / 12 / 10 1107
706 유로저널 1161호 유머 2018 / 12 / 02 935
705 유로저널 1160호 유머 2018 / 11 / 26 989
704 유로저널 1159호 유머 2018 / 11 / 19 1007
703 유로저널 1158호 유머 2018 / 11 / 11 951
702 유로저널 1157호 유머 2018 / 11 / 05 820
701 유로저널 1156호 유머 2018 / 10 / 28 1103
700 유로저널 1155호 유머 2018 / 10 / 14 725
699 유로저널 1154호 유머 2018 / 10 / 07 870
698 유로저널 1153호 유머 2018 / 09 / 30 1059
697 유로저널 1152호 유머 2018 / 09 / 24 955
696 유로저널 1151호 유머 2018 / 09 / 24 856
695 유로저널 1150호 유머 2018 / 09 / 09 685
694 유로저널 1149호 유머 2018 / 09 / 03 828
693 유로저널 1148호 유머 2018 / 08 / 26 771
692 유로저널 1147호 유머 2018 / 08 / 19 864
691 유로저널 1146호 유머 2018 / 08 / 12 709
690 유로저널 1145호 유머 2018 / 08 / 06 83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