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쾰른여성합창단 창단 30주년 기념 연주회 1989년에 발족된 쾰른여성합창단(단장 린케-이 용자)이 2019년 창단 30주년을...

Posted in 독일  /  by eknews05  /  on Dec 03, 2019 00:57

쾰른여성합창단 창단 30주년 기념 연주회




1989년에 발족된 쾰른여성합창단(단장 린케-이 용자)2019년 창단 30주년을 맞아 기념연주회를 성황리에 준비하였다.

1130일 오후 5시부터 쾰른시립양로원 연회실(Festsaal der SBK, Boltensternstr. 16, 50735 Köln)에서 열린 창단 30주년 기념 연주회는 약 400명의 관중과 함께 했다. (지휘: 이원민, 반주: 송경영 레아)




IMG_0140 합창단.jpg





이용자 단장은 “30년째 함께 모여 노래하고 있는 단원들은 벌써 4-50년 동안 독일에 살고 있는 간호사 출신들이다. 한국의 문화와 언어를 잊지 않고 보존하는 것도 우리에게는 매우 중요하다. 1989년 독일의 동서독이 통일했듯이 우리나라도 하루빨리 평화통일의 날이 오길 기원한다“고 환영인사에서 전했다.

이용자 단장은 당시 쾰른여성합창단을 창단했던 윤순자 전 단장에게 감사의 꽃다발을 증정했다





IMG_0128 윤순자 전 창립단장.jpg




 

자주색 저고리와 검정 치마를 입은 합창단원들은 무대에 올라 한국 가곡 ‘인생(신상우 작사/작곡), ‘푸른 열매(박경문/김규환)’ ‘도라지(한국 민요), ‘두꺼비(이진실 편곡), 고향의 노래 (김재호/이수인), ‘뱃노래(조두남/이수인)’ 등을 열창하며 청중들의 흥을 돋웠다.





IMG_0145 최지영, 장옥주.jpg




 

이어 찬조 출연의 음악가들의 순서가 있었다.

현악 3중주로 최지영(바이올린), 장옥주(첼로), 피아노(송영경 레아)이 ’크리스마스 메들리ˋ를 연주하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IMG_0153 이원민, 안학범, 백남욱.jpg





쾰른극장에서 테너와 바리톤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원민, 안학범, 백남옥은 ‘넬라판타지아(E. Morricone 작곡)ˋ ’청산에 살리라(김연준 작곡)ˋ 를 부르며 청중들을 열광시켰다.






IMG_0160 김초롱, 안학범.jpg






 이어 소프라노 김초롱은 ’행복한 마음으로 떠났던 곳으로(G. Puccini)
ˋ 김초롱과 안학범의 베아디의 축배의 노래ˋ 박수를 받았다.





IMG_0163 박수.jpg




 

다시 흰 블라우스와 검은색 정장으로 무대에 선 합창단은 독일인들이 많이 알고 있는 곡으로 ’주님의 크신 권능 안에(Greg Gilpin)ˋ, ’번개(Greg Gilpin안소망 역)ˋ, Fa-La-La(Chuck Bridwell)ˋ, ’음악에(F. Schubert)ˋ 열창했다.





IMG_0171 전 출연자 연주.jpg


 



마지막으로 합창단과 프로 가수들이 함께 하는 시간으로 ’그리운 금강산(한상억/최영섭)ˋ 현악3중주와 함께 부르고 앵콜송으로 아리랑 고개 위의 들장미(이영조-Werner)’ 선사했다.





IMG_0182 윤순자 창립자와 이용자 단장.jpg




 

연주회가 마치자 한인 2세와 3세들이 꽃을 들고 무대에 올라가 단원들에게 꽃을 증정하였는데 그동안 50년동안 타국에서 간호사로, 아내로, 어머니로, 주부로 살아온 그들을 조금이나마 위로하는 잔치가 되었다.





합창단원이 준비한 김밥, 닭고기, 만두, 귤을 나누며 한국과 독일인의 우정은 더욱 돈독해지고 있었다.

다음 정기 연주회는 20201212()로 정해졌다며 미리 다른 약속을 잡지 말라는 이용자 회장이었다.





IMG_0186 마지막 인사.jpg





행사장에는 본분관 박태영 공사참사관과 남용대 영사, 한호산 전 유도감독, 재독한인총연합회 정성규 수석부회장, 김우선 재독충청회장 등이 자리를 함께 하여 합창단원을 격려했으며 쾰른 한인들이 자녀들을 동행하여 창립30주년을 축하했다.






 

독일 유로저널 오애순 기자(mt.1991@hotmail.com)

 

 
 




 

 

List of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