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유럽총련 정기총회 개최해 많은 사업 확정해 역대 유럽총련중에서 최대 행사 계획해, 정관개정위원회 구성해 정관 ...

Posted in 유럽전체  /  by admin_2017  /  on Mar 27, 2019 04:43

유럽총련 정기총회 개최해 많은 사업 확정해

역대 유럽총련중에서 최대 행사 계획해, 정관개정위원회 구성해 정관 개정 추진



재유럽한인총연합회(회장: 유제헌)가 2019년 3월 22일부터 24일까지 제8회 유럽한인 차세대 웅변대회와 정기총회를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개최했다.


<제8회 유럽한인 차세대 웅변대회 기사는 아래 주소에 게재>

http://eknews.net/xe/journal_special/535744


유럽 한인 차세대 웅변대회가 개최되기 하루 전인 22일 저녁 8시부터 2019년 정기총회가 개최되어 늦은 밤까지 열띤 토의를 통해 여러 안건을 확정했고, 특히 정관 개정위원회를 구성해 정관을 전체적으로 개정하기로 했다.


1553617833173.jpeg


우선, 이날 유제헌 회장은 유럽총련 홈페이지 개편 완료를 보고 했고, 올 5월말이나 6월초 개최 예정이었던 이탈리아 한인회와 연락이 안되어 확인이 안되고 있음을 아쉬워하면서 결국, 다른 회원국에서 개최가 불가피함을 밝혔지만 개최를 지원하는 회원국이 현재 결정 혹은 신청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7월 19일부터 24일(5박6일)까지 꿈과 기적을 향한 청소년 독일 캠프 및 평화 대행진을 개최해 150여명(독일 50명,한국 50명, 그외국가 50명)의 청소년이 참가토록 하는 것을 의결했다.   


이어 한국에서 개최되는 한인회장대회가 개최되기 직전에 2박 3일 일정으로 유럽총련 임원 워크숍을 개최하고, 11월 중순경에 유럽이주 한인 100주년 축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금년중으로 유럽이주 한인 100년사를 편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칙 개정에 나서면서 많은 의견이 제안되어 우선, 유제헌 회장이 밝힌 지난 임시총회에서 의결된 회비 납부에 따른 임원 자격 부여 확정, 그리고 재독한인총연합회 회장이자 유럽총련 상임이사인 박선유 회장의 제안으로 정관 개정을 정기총회에서만 할 수 있다는 규정을  '총회'에서 개정할 수 있다로 의결했다.

특히, 유럽총련 김훈 고문(유로저널 발행인)은 발언에 나서 "현 정관은 두 개로 분규되었던 당시 통합을 하면서 통합 정관이 두 단체 중 유럽한인회총련(당시 회장 한호산)은 총회 조차 개최하지 않아 승인 논의 자체가 없었고, 유럽총련(당시 회장 김다현)은 긴급 임시총회를 소집해 수석부회장,상임부회장 등 모든 부회장 등을 비롯한 임원들이 참가해 토의했으나 만장일치로 부결시킴으로써 두 단체 어느 단체로부터도 승인을 받지 못했던 정관이기에 정통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고문은 "정관이란 그 지역 사회나 단체의 관습, 설립목적 등 기본 환경과 정서가 반영되어야 하는 데 현 정관은 이와 동떨어져 있어 현재 정관으로는 선거가 개최되는 총회에나 임원들이 참가하지 그외 정기총회,임시총회 때마다 이번 총회처럼 직접 참가 임원 수가 겨우 30여명을 넘기가 쉽지 않아 무려 27개국의 회원국이 참가하는 유럽총련의 대표 회의답지가 않다." 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김 고문은 "1991년에 초대 회장이 처음 초대되어 2 년씩 임기를 지속해왔는 데 28년(이중 5년은 정관상 회장 임기에 포함되지 못함)만에 현 회장이 16대 회장이라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면서 유럽총련 역사 바로 잡기가 필요하다"면서 "유럽총련의 현재 상황과 정서가 반영된 정관으로 완전히 개정할 수 있도록 정관개정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해 정관개정위원회를 구성키로 의결했다.    


한편, 정기총회가 끝난 후 김 훈 고문은 임원들과의 사석 자리에서 "제가 유럽총련 9대 회장으로 공식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추대 되어 활동해오다가 당시 (신)유럽총련(당시 초대 회장 박종범)과 재통합에 적극 나서면서 회장직을 포기한 것은, 영국 한인회의 경험에서처럼, 유럽총련이 분열하게 되면 재외동포재단 등 모국 정관계에서 인정을 못받게 되고 지원도 받지 못하게 된다."는 점과 함께 " 두 분규 단체가 재통합을 하면서 재통합의 정관이 두 단체 총회에서 승인을 못받아,  비록 명칭은 유럽총련을 함께 썼지만 현재의 유럽총련은 1991년에 발족한 유럽총련의 전통성을 계승했다고 볼 수 없어 정통성을 잃게 되기 때문에 빠른 통합에 나섰다"고 소회를 밝혔다.


결국 재통합을 통해 유럽총련 정통성 계승을 부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참고로 김훈 고문은 3 대때부터 유럽총련과 함께 부회장,수석부회장,정무부회장,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고문으로 거의 18년동안 유총련 임원으로 활동해왔으며 현재 고문직을 맡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5722
Date (Last Update)
2019/03/27 04:43:10
Category
유럽전체
Read / Vote
98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5722/ab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2889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5967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48818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7311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4349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6319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2388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39400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7118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3021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25969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1844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2663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743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5197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7706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3653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3659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483
5475 독일 뮌스터란트 한인회-제5차 화합의 음악회 imagefile 2019 / 06 / 02 330
5474 독일 재독강원도민회 강원도 산불 이재민을 위한 성금 모금액 전달 2019 / 06 / 02 373
5473 독일 교정전문 치과 < bae 2 > 개원 imagefile 2019 / 06 / 02 509
5472 독일 제35대 제1차년도 재독한인총연합회 2019 정기총회-우파도 좌파도 사람이다 imagefile 2019 / 06 / 02 833
5471 독일 재독한인간호협회 5월 건강세미나-100세 시대 건강관리,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 초대 강의 imagefile 2019 / 06 / 02 322
5470 영국 영국, 제39주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 개최 imagefile 2019 / 05 / 22 501
5469 영국 영국 한인사회, 최초로 한인 환경단체 '세계나무 재단' 창립 imagefile 2019 / 05 / 22 491
5468 독일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프랑크푸르트/5.18 민주화운동기념 사업회 주최 - imagefile 2019 / 05 / 20 399
5467 동유럽 체코 한인회 개최 멘토 토크 콘서트, 열띤 토론과 강연 이어져 imagefile 2019 / 05 / 20 405
5466 독일 뒤셀도르프 한인회 제27차 정기총회-정운숙 신임회장 선출 imagefile 2019 / 05 / 13 855
5465 독일 2019년 재독 한글학교 중부연합 정체성 확립을 위한 전통문화축제-청백으로 나눠 전통놀이 배워 imagefile 2019 / 05 / 13 903
5464 독일 한반도 정세 강연-주독일한국대사관 본분관과 연방정치교육센터, 루르지역 로터리클럽과 협업으로 열려 imagefile 2019 / 05 / 11 361
5463 유럽전체 세계한민족여성재단(KOWINNER) 제7회 브라질 국제 컨벤션 - 서로의 배려, 단합과 번영 - imagefile 2019 / 05 / 11 531
5462 독일 근로자의 날 기념 및 다문화 행사 imagefile 2019 / 05 / 11 393
5461 베네룩스 브뤼셀 근교에서 열린 벨기에 한인 봄 사생 및 운동대회 개최 imagefile 2019 / 05 / 07 519
5460 독일 2019 청소년 우리말 우리문화 집중교육 imagefile 2019 / 05 / 06 890
5459 독일 2019년도 글뤽아우프 노동절(근로자의 날) 행사-1명만 남더라도 행사는 계속되어야 imagefile 2019 / 05 / 06 407
5458 영국 코윈 영국 한인 여성회 제 5회 정기총회 imagefile 2019 / 05 / 01 480
5457 독일 중부한독간호협회 제5대 제9차 정기총회-최미순 전회장 선출 imagefile 2019 / 04 / 29 438
5456 독일 함부르크 한인학교 공개연구수업 imagefile 2019 / 04 / 29 947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