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유럽총련 정기총회 개최해 많은 사업 확정해 역대 유럽총련중에서 최대 행사 계획해, 정관개정위원회 구성해 정관 ...

Posted in 유럽전체  /  by admin_2017  /  on Mar 27, 2019 04:43

유럽총련 정기총회 개최해 많은 사업 확정해

역대 유럽총련중에서 최대 행사 계획해, 정관개정위원회 구성해 정관 개정 추진



재유럽한인총연합회(회장: 유제헌)가 2019년 3월 22일부터 24일까지 제8회 유럽한인 차세대 웅변대회와 정기총회를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개최했다.


<제8회 유럽한인 차세대 웅변대회 기사는 아래 주소에 게재>

http://eknews.net/xe/journal_special/535744


유럽 한인 차세대 웅변대회가 개최되기 하루 전인 22일 저녁 8시부터 2019년 정기총회가 개최되어 늦은 밤까지 열띤 토의를 통해 여러 안건을 확정했고, 특히 정관 개정위원회를 구성해 정관을 전체적으로 개정하기로 했다.


1553617833173.jpeg


우선, 이날 유제헌 회장은 유럽총련 홈페이지 개편 완료를 보고 했고, 올 5월말이나 6월초 개최 예정이었던 이탈리아 한인회와 연락이 안되어 확인이 안되고 있음을 아쉬워하면서 결국, 다른 회원국에서 개최가 불가피함을 밝혔지만 개최를 지원하는 회원국이 현재 결정 혹은 신청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7월 19일부터 24일(5박6일)까지 꿈과 기적을 향한 청소년 독일 캠프 및 평화 대행진을 개최해 150여명(독일 50명,한국 50명, 그외국가 50명)의 청소년이 참가토록 하는 것을 의결했다.   


이어 한국에서 개최되는 한인회장대회가 개최되기 직전에 2박 3일 일정으로 유럽총련 임원 워크숍을 개최하고, 11월 중순경에 유럽이주 한인 100주년 축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금년중으로 유럽이주 한인 100년사를 편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회칙 개정에 나서면서 많은 의견이 제안되어 우선, 유제헌 회장이 밝힌 지난 임시총회에서 의결된 회비 납부에 따른 임원 자격 부여 확정, 그리고 재독한인총연합회 회장이자 유럽총련 상임이사인 박선유 회장의 제안으로 정관 개정을 정기총회에서만 할 수 있다는 규정을  '총회'에서 개정할 수 있다로 의결했다.

특히, 유럽총련 김훈 고문(유로저널 발행인)은 발언에 나서 "현 정관은 두 개로 분규되었던 당시 통합을 하면서 통합 정관이 두 단체 중 유럽한인회총련(당시 회장 한호산)은 총회 조차 개최하지 않아 승인 논의 자체가 없었고, 유럽총련(당시 회장 김다현)은 긴급 임시총회를 소집해 수석부회장,상임부회장 등 모든 부회장 등을 비롯한 임원들이 참가해 토의했으나 만장일치로 부결시킴으로써 두 단체 어느 단체로부터도 승인을 받지 못했던 정관이기에 정통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고문은 "정관이란 그 지역 사회나 단체의 관습, 설립목적 등 기본 환경과 정서가 반영되어야 하는 데 현 정관은 이와 동떨어져 있어 현재 정관으로는 선거가 개최되는 총회에나 임원들이 참가하지 그외 정기총회,임시총회 때마다 이번 총회처럼 직접 참가 임원 수가 겨우 30여명을 넘기가 쉽지 않아 무려 27개국의 회원국이 참가하는 유럽총련의 대표 회의답지가 않다." 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김 고문은 "1991년에 초대 회장이 처음 초대되어 2 년씩 임기를 지속해왔는 데 28년(이중 5년은 정관상 회장 임기에 포함되지 못함)만에 현 회장이 16대 회장이라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면서 유럽총련 역사 바로 잡기가 필요하다"면서 "유럽총련의 현재 상황과 정서가 반영된 정관으로 완전히 개정할 수 있도록 정관개정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해 정관개정위원회를 구성키로 의결했다.    


한편, 정기총회가 끝난 후 김 훈 고문은 임원들과의 사석 자리에서 "제가 유럽총련 9대 회장으로 공식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추대 되어 활동해오다가 당시 (신)유럽총련(당시 초대 회장 박종범)과 재통합에 적극 나서면서 회장직을 포기한 것은, 영국 한인회의 경험에서처럼, 유럽총련이 분열하게 되면 재외동포재단 등 모국 정관계에서 인정을 못받게 되고 지원도 받지 못하게 된다."는 점과 함께 " 두 분규 단체가 재통합을 하면서 재통합의 정관이 두 단체 총회에서 승인을 못받아,  비록 명칭은 유럽총련을 함께 썼지만 현재의 유럽총련은 1991년에 발족한 유럽총련의 전통성을 계승했다고 볼 수 없어 정통성을 잃게 되기 때문에 빠른 통합에 나섰다"고 소회를 밝혔다.


결국 재통합을 통해 유럽총련 정통성 계승을 부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참고로 김훈 고문은 3 대때부터 유럽총련과 함께 부회장,수석부회장,정무부회장,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고문으로 거의 18년동안 유총련 임원으로 활동해왔으며 현재 고문직을 맡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5722
Date (Last Update)
2019/03/27 04:43:10
Category
유럽전체
Read / Vote
209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5722/fb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7834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63514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53646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71225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9091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61012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6036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43461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30814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7571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30548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7433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6283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10752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7453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11477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7177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5969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2638
5550 독일 대한노인회 독일지회 창립 3주년 기념행사 imagefile 2019 / 08 / 13 937
5549 독일 아리랑 무용단 여름세미나-2020년 4월 고국방문 공연 연습에 박차 imagefile 2019 / 08 / 12 1983
5548 독일 베를린에서 세계 평화와 한반도의 평화 위한 길놀이 공연 열려 imagefile 2019 / 08 / 06 1057
5547 독일 김덕수 사물놀이와 진도 씻김굿 공연, 베를린에서 성황리에 열려 imagefile 2019 / 08 / 06 1174
5546 독일 재독일대한체육회 법원 조정문에 따른 임시총회, 제 25대 재독일대한체육회 회장 선거 imagefile 2019 / 08 / 06 1017
5545 독일 청주 청소년 교류단 함부르크 방문 imagefile 2019 / 08 / 05 733
5544 독일 함부르크 한인회 사진 무료촬영 및 영화 상영회 imagefile 2019 / 08 / 05 508
5543 독일 에센 한글학교 학예 발표회-설레는 무대 imagefile 2019 / 07 / 23 837
5542 독일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독일지역 임원회 - 도약을 위한 활발한 토론 이뤄져 imagefile 2019 / 07 / 23 1138
5541 유럽전체 유럽총련, 꿈과 기적을 향한 청소년 통일 캠프 imagefile 2019 / 07 / 23 5159
5540 독일 2019 전독일 한인 골프대회-이창준 프로 눈길 imagefile 2019 / 07 / 23 2225
5539 독일 사)중부한독간호협회 2019년 야유회, 명동 칼국수-날마다 오늘만 같아라~ imagefile 2019 / 07 / 22 821
5538 독일 2019 케이팝 월드페스티벌 독일 지역예선(쾰른) 개최 imagefile 2019 / 07 / 21 615
5537 독일 비보잉과 사물놀이가 만들어낸 한판 무대 imagefile 2019 / 07 / 16 978
5536 독일 독일에서 통일 한국의 미래를 보다 imagefile 2019 / 07 / 16 744
5535 독일 두이스부륵 시 다양성 축제-두이스부륵 한글학교와 아리랑 무용단 참가 imagefile 2019 / 07 / 15 1894
5534 독일 바르네뮨데 야유회에 다녀와서ㅡ imagefile 2019 / 07 / 15 1810
5533 독일 주본분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비 모의 재외선거 투표 실시 imagefile 2019 / 07 / 15 2473
5532 독일 K-food(한식) 홍보행사 -주본분관과 프랑스 문화원 공동 개최 imagefile 2019 / 07 / 15 800
5531 독일 사)재독한인간호협회 한방 워크샵-한방한식으로 지키는 건강 imagefile 2019 / 07 / 15 3444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