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86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다재 다능한 재능과 함께 감동을 불러 일으키는 지휘로 미국사회에서 이미 명성을 얻고 있는 재미동포 지휘자 배 종훈이 세계적인 지휘자로 거듭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유럽무대를 찾아 작년부터 프랑크푸르트에 거주하며 유럽연주활동을 왕성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엔나에 있는 SMC 뮤직 메니즈먼트사에 소속되어 프라하 심포니 쳄버 오케스트라, 체코 필하모니 챔버 북 체코 필하모니, 상트 페테레부르크 필 등과 연주를 하는 동시에 정명훈씨 다음으로 한국인으로 처음 데뷰한  비엔나 필 하모니 골든 홀의 데뷔연주(현재는 비엔나 필 하모니의 수석 객원지휘자로 재직)를 비롯 15회 이상 유럽 유수의 오케스트와의 객원 지휘 일정이 잡혀있어 유럽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게 되었다.
배종훈지휘자는 지휘라는 외길을 걸어 온 전형적인 음악가이자 의지의 한국인이다. 그는 세계적인 지휘자 마에스트로 주빈 메타가  명예 단장으로 있는 전 미국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American Youth Symphony와의 미국데뷔 등을 거치면서 지휘자로써 갖춰야 할 역량을 키우는 동시에 세계적인 지휘자가 되기 위한 필요한 면모를 하나씩 하나씩 갖춰왔다. 아메리칸 유쓰 심포니는 미국의 주류사회가 인정하는 최고수준의 오케스트라이다.
배종훈이 한국인으로 처음 객원지휘를 맡으므로써 그는 미국 주류사회에서 인정받는 지휘자로 발돋움하게 되었다.
또한  세계적인 쌍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심포니의 객원지휘를 맡아 러시아 음악계에 데뷔했을 때 당시 현지 언론은 “차이코프스키의 혼을 일깨우는 지휘자 배종훈의 연주는 또 하나의 큰 발견”이라고 아낌없는 찬사를 보낸 바 있다
그는 일찍이 음악적 재능을 인정받아 9살때 바이올린를 시작으로 여러가지 악기를 차례로 익히면서 기악적인 음악적 정서 속에 자랐다.
후에는 작곡에 뜻을 두어  일본 유학을 거쳐서 비엔나로 유학, 작곡과 지휘를 동시에 공부하였다.
미국UCLA(University of California in L.A) 대학원 지휘과 석사과정 재학중에 사우스 베이 오페라단 보조 지휘자로 경력을 쌓기 시작하여 도날드 뉴언 지도교수 밑에서 박사과정을 수학할 때는 지휘부분 최우수 학생으로 선발되었고 이와 함께 이 오페라단 음악감독과 지휘자로 발탁되어 4년 간 많은 오페라 연주에 참여 지휘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
이후 더 전문적인 지휘공부와 견문을 넓히기 위해 다시 러시아로 유학, 쌍트 페테르부르크 콘소바토리에서 마에스트로 Korchmar와 동문수학하는 한편 Kirov 오페라단 활동에서 연주의  깊이를 더 배워갔다.
배종훈지휘자는 본래 작곡가와 교회음악가로써 큰 꿈을 가지고 오다가 비교적 늦게 지휘에 입문했다고 겸손하게 말한다.
그는 무엇보다도 신앙인으로서 겸손한 맘으로 모든 열정을 지휘에 바치고자 노력한다. 또한 그는 지금까지 모든 연주회에서 솔로나 협주곡을 막론하고 모든 곡을 암보로 지휘하는 놀라운 능력을 지니고 있다.
그는 현재 코리안 어메리칸 심포니의 음악 감독과 지휘자를 맡고 있으며 프라하 심포니 챔버 오케스트라의 수석 지휘자로 활동하고있다.
특히 지난 3월13일 연주를 통해 탁월한 예술성과 지휘능력을 인정받은 배종훈씨는 2007년 체코 챔버와 함께 세계적인 첼리스트 요요마와 쌍벽을 이루는 미샤  마이스키와 미국, 캐나다 순회 공연 지휘자로 발탁되었다.
그는 연주 외에도 후학 양성에 관심을 쏟고 있다.
그 동안 UCLA 대학원 지휘과에서 석사 박사 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객원 강사로써 오케스트라 지휘를 지도해 왔다.
특히 후진양성과 관련하여 배종훈씨는 뜻있는 남가주 재미교포들이 창설한  한미음악재단(Korean American Music Foundation, 회장 이숙현)을 소개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한미음악재단에서는 전 세계에 퍼져있는 한인 누구나 음악적 재능만 있으면 음악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연주의 길을 열어주는 음악후원사업을 하고 있다고 한다.
자신도 이 재단의 지원을 받으며 연주활동을 할 수 있었고 현재는 동 재단의 음악감독으로 있으면서 이 사업에 동참하고 있다고 한다.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는 세계적인 꿈의 공연장이며 로스엔젤레스 필 하모니의 주 공연장인 월트 디즈니 콘서트 홀이 있다.
그리고 이 콘서트홀에서는 그 동안 매년 한인 커뮤니티와 다인종 커뮤니트를 대표하는 연주회를 코리안 아메리칸 심포니와 함께 성공적으로 펼쳐오고 있는데 한미음악재단이 이 연주회를 후원하고 있다고 한다.
실제로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임동혁(피아니스트, 쇼팽콩쿠르에서 3위 입상), 권혁주(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입상), 엘리사 박(바이올리니스트, 차이코프스키 콩쿠르 최연소입상) 등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연주자들이 디즈니홀을 통해서 미 주류사회에 알려지게 되었다고 한다.
타고난 재능과 끊임없이 배우고 노력하는 열정이 오늘의 지휘자 배종훈을 만들었다.
그의 예술성과 능력이 이곳 유럽에서 유감없이 발휘되어 정명훈이래 새로운 스타일의 신선한 충격을  던져주는 또 다른 세계적인 한국인 지휘자가 탄생하기를 기대해 본다.


독일유로저널
글/사진: 프랑크푸르트 및 남부지역
지사장 김운경
woonkk@hotmail.com
* eknews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6-08-16 20:09)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유로저널 홈페이지 증설 작업으로 정상화가 늦어지고 있지만 임시 게재합니다. admin_2017 2022.01.25 176
공지 유럽전체 유로저널 유럽 한인 취재 기사 무단 전재에 대한 경고 admin_2017 2021.06.13 8498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file admin_2017 2019.11.06 30012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admin_2017 2019.06.08 32866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admin_2017 2019.06.08 33510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file admin_2017 2018.10.31 37081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file admin_2017 2018.10.21 32935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admin_2017 2018.03.21 38219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file admin_2017 2017.10.12 46803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file eknews 2017.05.12 60844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eknews 2013.03.27 62983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eknews 2012.06.27 69256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file eknews 2012.02.22 61886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file eknews 2011.12.07 73534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file eknews 2011.11.23 85975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file eknews 2011.11.23 92571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eknews 2011.11.23 91215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file eknews 2011.11.16 102195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eknews05 2011.11.01 85308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제 9대 신임회장에 김훈 회장을 만장일치로 선출) file eknews 2011.09.21 94268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eknews05 2011.09.06 89423
31 유럽전체 뒤셀도르프어머니합창단 제7회 정기연주회 file 유로저널 2006.06.08 3221
30 유럽전체 아리랑 - 시간은 우주의 씨앗 2006 file 유로저널 2006.06.08 2965
29 유럽전체 노동절 기념 문화행사 file 유로저널 2006.06.08 3489
28 유럽전체 2006 월드컵 독일교민응원단 하나로 뭉친다 file 유로저널 2006.06.08 4155
27 유럽전체 세계 탁구 선수권대회 file 유로저널 2006.06.08 3568
26 유럽전체 언제나 한국의 해를 맞는 Uecker-Muende의 Pommern Muehle 호텔 file 유로저널 2006.06.08 3326
25 유럽전체 격랑을 헤치고 화해로 다가가는 프랑크푸르트 한국학교 file 유로저널 2006.06.08 2940
24 유럽전체 재독 한인 총연합회 제29차 정기총회 file 유로저널 2006.06.08 3743
23 유럽전체 프랑크푸르트 골프 대회 궂은 날씨 속에 성료 file 유로저널 2006.06.08 3676
22 유럽전체 제15회 대학생성경읽기선교회(U.B.F) 세계선교보고대회! file 유로저널 2006.06.08 3262
21 유럽전체 극우파, 외국인 증오범죄 발생 유로저널 2006.06.08 3367
20 유럽전체 함부르크 한인회 자담회 유로저널 2006.06.08 4207
19 유럽전체 파독 광산 근로자 적립금 이관에 관한 공청회 file 유로저널 2006.06.02 3802
18 유럽전체 2006년 독일월드컵 필승을 위한 기도대성회 file 유로저널 2006.06.02 4542
17 유럽전체 재독 교민 경사, 문학세상 신인 문학상 수상 file 유로저널 2006.06.01 4067
16 유럽전체 전통 혼례식 및 전통 의상 발표회 file 유로저널 2006.06.01 4902
» 유럽전체 재미동포 지휘자 배종훈 유럽에 신선한 충격 file 유로저널 2006.06.01 8681
14 유럽전체 프랑크푸르트 하늘을 가르고 울려퍼진 “대~한민국!” file 유로저널 2006.06.01 5556
13 유럽전체 재불 한인 여성작가 8인 특별전 file 유로저널 2006.06.08 4196
12 유럽전체 재불한인회 임시총회 결과 file 유로저널 2006.06.08 4198
Board Pagination ‹ Prev 1 ... 288 289 290 291 292 293 294 295 296 297 Next ›
/ 29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