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극단 학전 <서울 지하철 1호선> 베를린 초청 공연 성황리에 마쳐 베를린 한자플라츠(Hansa platz)에 위치하고 있는...

Posted in 독일  /  by eknews05  /  on Jun 25, 2019 05:46
극단 학전 <서울 지하철 1호선> 베를린 초청 공연 성황리에 마쳐


베를린 한자플라츠(Hansa platz)에 위치하고 있는 그립스테아터 (GRIPS Theater)에서는
지난 6월 18일과 19일, 서울 대학로에 있는 학전 극단 (대표 김민기)의 <서울 지하철 1호
선> 공연이 있었다.
독일의 대표적인 어린이. 청소년 극장인 그립스 테아터의 50주년 행사의 일환으로 <서울
지하철 1호선> 공연이 초대되었기 때문인데 2001년과 2005년에 이어 세 번째 베를린 원
정 공연이다.




IMG_4166 (2) k.jpg

사진> 그립스 테아터 50주년 기념집 책자와 <서울 지하철 1호선> 홍보물



<서울 지하철 1호선>(김민기 번안&연출, 정재일 편곡&음악감독)은 그립스 테아터의 동명
의 음악극 <Linie 1>를 원작으로 하고 있는데, 1986년 4월 초연된 이래 약 1900회를 공연
한 원작보다 무려 두 배가 훨씬 넘게 공연이 되었다는 특이한 이력이 있는 작품이다.


스크린샷 2019-06-21 오후 1.50.12 k.jpg

사진> 6월 15일 그립스 테아터앞 광장에서 열린 그립스 테아터 50주년 기념 페스티벌에서 노래하고 있
는 서울지하철 1호선 공연팀.



이 공연은 1994년 5월 학전 소극장에서 초연된 이래 베를린의 원작을 그대로 번안한 작품

이 아니라 한국사회 상황에 따라 여러번 변화와 수정을 거치면서 2008년 12월 4000회

를 마지막으로 종연을 하였다가 작년 2018년 하반기에 10년만에 다시 무대에 올려 112회

를 공연하였고 지금도 전국투어 공연을 계속 하고 있다.



베를린 원작 <Linie 1>의 시대적 배경은 1986년으로, 독일 재통일 이전 베를린이 동독 속

에 섬처럼 있던 시기에 서독의 한 아가씨가 잠깐 만나 사귀었던 남자친구를 찾으러 낯선

베를린으로 오면서 시작된다. 크로이츠 베륵(Kreuzberg)을 가기 위해 지하철 1호선을 타

게 되고 거기서 다양한 사람들과 그들의 다양한사연과 인생들을 접하고 그러다 찾으려던

남자친구가 아닌, 결국 다른, 진정한 남자친구를 만나게된다는 해피앤딩으로 끝나는 내용

이다.




IMG_4058 k.jpg


사진> 폴커 루드비히와 작곡자 비르거 하이만(Birger Heymann) 흉상 동판 기념비의 미니어처를 폴커

루드비히 그립스 테아터 창립자에게 선물하는 김민기 학전대표




18일 공연시작 전, 이 <서울 지하철 1호선>의 연출자인 김민기대표가 이 서울 지하철 1호

선은 1998년 11월 IMF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한국의 힘들었던 한 시대의 기록물로

봐 주었으면 좋겠다고 소개한 것처럼, <서울 지하철 1호선>은 1998년 11월 IMF 외환위기

시절이 배경으로 연변아가씨 선녀가 백두산관광안내를 하면서 만난 남자친구 제비를 찾아

서울역에 도착하며 “ 6시 9분 서울역… 이른 아침, 이 낯선 도시에”라는 노래를 하며 시작

한다.



외환위기 시절이라는 시대적 배경때문인지 그녀가 서울역에서 청량리 588까지 가는 도중

만나게 되는 대부분 사람들은 창녀, 무직청년, 혼혈청년, 실직가장, 시간 강사, 잡상인, 자

해공갈범, 가출소녀 등 서민 혹은 하류인생들이다. 빠듯한 삶에 지친듯한 이들이지만 선녀

를 도와 선녀가 남자친구 제비를 찾게 도와주는데, 정작 선녀와 제비는 더이상 서로의 상

대가 아님을 느끼고 선녀는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려고 한다. 걸레가 자살하기 전 짝사랑하
던 안경에게 선녀를 돌봐주라고 했다는 말을 하며 선녀의 손을 잡고 다시 청량리행 지하철
을 타면서 서울의 깊은 밤이 시작되며 극은 끝난다.


이 <서울 지하철 1호선>은 베를린 원작에 비해 등장인물들의 대사를 통해 사회적 이슈나
어려운 서민상황 등을 묘사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띄인다.


“폭력으로는 세상을 구할 수 없습니다.”, “ 나는 언제나 백두산에 가볼까?” 혹은 연변에서
온 선녀를 두고 “ 어쩌면 저 선녀의 조상이 김구 선생님과 같이 독립운동을 했을지도 모른
다” 라든가 “1주일 두시간 강의에 시간당 2만원의 강의료를 받는다”는 시간강사…등등.
11명의 배우들이 80여 역할을 번갈아 소화해내면서도 각 등장인물역할마다 놀랍도록 해
학적인 연기를 펼쳐 사회의 문제나 어두운 점 등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임에도 불구하
고 공연 내내 관객들의 환호와 웃음을 자아냈다.




IMG_4061 k.jpg

사진> 백구를 부르는 제은빈 배우




18일 공연 후 무대인사에 오른 김민기 학전대표는 Linie 1 원작자인 폴커 루드비히(Volker
Ludwig)에게 작년 서울 지하철 1호선 재공연을 시작하며 한국을 방문한 그와 함께 학전극
장 앞에 달았던 폴커 루드비히와 작곡자 비르거 하이만(Birger Heymann) 흉상 동판 기념
비의 미니어처를 선물했고, 또한 이미 세상을 떠난 하이만에게 헌정하는 노래로 출연배우
인 제은빈씨가 김민기대표의 노래인 <백구>를 불러 분위기를 숙연케했다.



IMG_4076 k.jpg

사진> 19일 공연 후 공연팀에서 꽃을 선물하며 고마움을 표하는 현 그립스 테아터 필립 하르팡대표




이틀동안 공연 객석을 꽉 채운 관객들은 한국인 관객보다는 대부분 독일관객들이었는데
한국어로 하는 대사와 노래임에도 불구하고 독일어 자막때문에 이해하는데 문제가 없었다
면서 매번 노래가 끝날 때마다 엄청난 호응과 박수를 보냈고 공연이 끝난 후에는 오랫동안
기립박수로 환호했다.




안경역할을 맡은 이홍재 배우는 처음에는 독일관객들에게 잘 이해 전달이 될까 긴장했는

데 중간중간마다 터지는 박수소리와 적극적인 관객들의 호응에 힘을 얻어 연기를 하였다

고 밝혔다.



걸레역할의 제은빈 배우또한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이 감격스러웠다면서 관객이 ㄷ자형으

로 앉아있는 새로운 무대구조라서 사방에 관객의 시선이 미치므로 극중 내내 더 집중해서

연기하게 되었다고 한다.






IMG_4083 k.jpg

사진> 공연 후 로비로 나와 관객들과 인사하는 배우들



베를린에 살지만 아직 원작 지하철 1호선은 보지 못했다는 크리스티아네와 한스는 베를린
신문기사를 보고 공연을 보러오게 되었다면서 배우들의 연기와 노래가 너무 훌륭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울이나 뉴욕이나 파리나 대도시들이 갖고 있는 어두운 부분은 다
일맥상통하므로 극의 내용들도 이해가 되었다면서 원작 그립스 테아터의 지하철 1호선 공
연도 봐야겠다고 밝혔다.




IMG_4109 k.jpg

사진> 서울지하철 1호선 공연팀




그립스 테아터의 연기자인 로리스, 리사, 요시는 이 <서울 지하철 1호선>공연을 자주 보고
싶다면서 겨우 2회에 그친 베를린 공연을 아쉬워했다.


그립스 테아터 50주년 행사에 초청된 그리스, 이집트, 인도 그리고 한국 공연중에서 폐막
작으로 선정된 <서울 지하철 1호선> 공연이 끝난 후에도 그립스 테아터 앞에는 그립스 테
아터 창립자이자 지하철 1호선 원작자인 폴커 루드비히와 김민기대표를 비롯 그립스 테아
터와 학전 배우들, 관계자들이 늦게까지 자리를 못 떠나고 페스티벌과 공연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서울 지하철 1호선>팀은 19일 공연을 마친 후 바로 다음 날 아침 한국으로 떠났다. 그리
고 7월부터 다시 전국투어 공연을 나서고 가을에는 또 다시 새로운 배우들로 구성된 <지
하철 1호선>이 달릴 예정이라고 한다.




 유로저널 베를린 정선경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한인 총연합회 전현직 임원,그리고 재유럽 한인 여러분 ! (통합관련 총회 소집 공고) 2011-09-05 53861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임시총회,통합 정관 부결로 '통합 제동 걸려' imagefile 2011-09-20 60601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두 단체에 대한 유총련의 입장(통합 정관 부결 후 정통유총련 입장) file 2011-10-31 49757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임시총회(회장 김훈)와 한-벨 110주년 행사에 500여명 몰려 대성황이뤄 imagefile 2011-11-16 68272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회장 김훈) , 북한 억류 신숙자씨 모녀 구출 촉구 서명운동 2011-11-23 55341
공지 유럽전체 유총연 대정부 건의문(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7262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들을 위한 호소문 (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1-11-23 53259
공지 유럽전체 존경하는 재 유럽 한인 여러분 ! (정통 유총련 김훈 회장 송년 인사) imagefile 2011-12-07 40416
공지 유럽전체 재유럽 한인 대표 단체 통합을 마치면서(정통 유총련: 회장 김훈) imagefile 2012-02-22 28015
공지 유럽전체 해외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수상에 즈음하여(발행인 칼럼) 2012-06-27 33899
공지 유럽전체 유럽 한인 단체, 명칭들 한인사회에 맞게 정리되어야 2013-03-27 26872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창립대회 개최로 동포언론사 재정립 기회 마련 imagefile 2017-05-11 23490
공지 영국 [유로저널 특별 기획 취재] 시대적,세태적 흐름 반영 못한 한인회, 한인들 참여 저조와 무관심 확대 imagefile 2017-10-11 13551
공지 유럽전체 유총련은 유럽한인들의 대표 단체인가? 아니면 유총련 임원들만의 단체인가? 2018-03-21 7923
공지 유럽전체 해외동포 언론사 발행인들,한국에 모여 첫 국제 포럼 개최해 imagefile 2018-10-20 5724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1회 해외동포 언론 국제 포럼 성공리에 개최되어 imagefile 2018-10-30 8771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철원군 초청 팸투어 통해 홍보에 앞장 서 image 2019-06-07 4247
공지 유럽전체 (사) 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2회 국제포럼 깊은 관심 속에 개최 image 2019-06-07 4128
공지 유럽전체 (사)해외동포언론사협회, 제 3회 국제포럼 성황리에 개최해 imagefile 2019-11-06 938
5551 독일 자알란트 대학 심포니 오케스트라-베토벤 또는 차이코프스키? 가장 중요한 것은 이탈리아! imagefile 2019 / 08 / 13 226
5550 독일 대한노인회 독일지회 창립 3주년 기념행사 imagefile 2019 / 08 / 13 674
5549 독일 아리랑 무용단 여름세미나-2020년 4월 고국방문 공연 연습에 박차 imagefile 2019 / 08 / 12 877
5548 독일 베를린에서 세계 평화와 한반도의 평화 위한 길놀이 공연 열려 imagefile 2019 / 08 / 06 782
5547 독일 김덕수 사물놀이와 진도 씻김굿 공연, 베를린에서 성황리에 열려 imagefile 2019 / 08 / 06 873
5546 독일 재독일대한체육회 법원 조정문에 따른 임시총회, 제 25대 재독일대한체육회 회장 선거 imagefile 2019 / 08 / 06 770
5545 독일 청주 청소년 교류단 함부르크 방문 imagefile 2019 / 08 / 05 511
5544 독일 함부르크 한인회 사진 무료촬영 및 영화 상영회 imagefile 2019 / 08 / 05 390
5543 독일 에센 한글학교 학예 발표회-설레는 무대 imagefile 2019 / 07 / 23 623
5542 독일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독일지역 임원회 - 도약을 위한 활발한 토론 이뤄져 imagefile 2019 / 07 / 23 948
5541 유럽전체 유럽총련, 꿈과 기적을 향한 청소년 통일 캠프 imagefile 2019 / 07 / 23 1807
5540 독일 2019 전독일 한인 골프대회-이창준 프로 눈길 imagefile 2019 / 07 / 23 1762
5539 독일 사)중부한독간호협회 2019년 야유회, 명동 칼국수-날마다 오늘만 같아라~ imagefile 2019 / 07 / 22 631
5538 독일 2019 케이팝 월드페스티벌 독일 지역예선(쾰른) 개최 imagefile 2019 / 07 / 21 438
5537 독일 비보잉과 사물놀이가 만들어낸 한판 무대 imagefile 2019 / 07 / 16 729
5536 독일 독일에서 통일 한국의 미래를 보다 imagefile 2019 / 07 / 16 574
5535 독일 두이스부륵 시 다양성 축제-두이스부륵 한글학교와 아리랑 무용단 참가 imagefile 2019 / 07 / 15 938
5534 독일 바르네뮨데 야유회에 다녀와서ㅡ imagefile 2019 / 07 / 15 916
5533 독일 주본분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비 모의 재외선거 투표 실시 imagefile 2019 / 07 / 15 745
5532 독일 K-food(한식) 홍보행사 -주본분관과 프랑스 문화원 공동 개최 imagefile 2019 / 07 / 15 593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