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한국당 전대 후 정계개편 소용돌이 가능성 높아 지난해 6월 지방선거부터 끊임없이 제기된 ‘정계개편’이 2월초에 ...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Jan 08, 2019 23:14

한국당 전대 후 정계개편 소용돌이 가능성 높아


지난해 6월 지방선거부터 끊임없이 제기된 ‘정계개편’이 2월초에 개최될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결과에 따라 휘몰아칠 수 있어 정치권이 초긴장 상태이다.

한국당의 전당대회와 정계개편이 연동되는 까닭은 한국당의 차기 당 대표가 친박계(친 박근혜)냐 비박계(비 박근혜)냐에 따라 정계개편의 향배가 잠정적으로 결정되기 때문이라고 일요시사 등 국내 정치권이 분석하고 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위원장 체제가 시작되면서 김 위원장을 비롯해 한국당 내부에서는 당 내에 잔존 중인 계파 청산을 외쳤고, 비대위 산하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인적쇄신’을 단행했지만 무딘 칼날로 청산에는 접근조차도 못하고 주저 앉았다는 평가이다.


친박계는 12월 11일에 실시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과정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표를 몰아주며 당선에 결정적으로 기여하는 등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펴기 시작해 전대서도 친박계의 입김을 지속시키기 위한 대오정렬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김 비대위원장의 인적쇄신에 대해 “의원 임기가 남아 있는 상황서 우리 당의 대여투쟁력이 많이 약화될까 걱정”이라며 비대위 체제에 반기를 들기도 했다.



1165-정치 2 사진.jpg

 6·13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쇄신보다 당내 계파싸움으로  여전히 친박(親朴·친박근혜)과 비박(非朴)의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근혜도 없는데 자유한국당 내에서 큰소리를 내고 있는 사람들은 과거‘친박으로 당내 최대 계파를 이루고 있다. 한 친박계 의원은 “홍준표 대표 때만 해도 친박이라는 원죄가 있다 보니 우리가 참았지만 이제 비박계의 횡포에 더 이상 참을 수만은 없다”며“당을 버리고 떠났던 (바른정당) 복당파가 이제 와서 당을 망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박계 역시“보수 몰락의 원흉인 친박계가 당을 망치고 있다”고 주장한다. 현재 자유한국당 계파 구도는 복당파가 23명, 중립이 30여 명 있으며 그 외는 사실상 모두’친박’이다. 친박과 비박의 비율이 거의 반반에 달해 서로 한 끗의 양보도 없이 당 주도권 쟁탈전에 몰입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친박계가 당권을 잡을 경우 친박계로부터‘당에 침 뱉고 나갔던 사람’이라며 공공연하게 비판받아왔던 한국당 탈당파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한국당 복당이 쉽지 않아 그대로 바른미래당에 주저앉게 되어 큰 변동이 없을 수도 있다.


친박계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보수개혁을 외치며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을 탈당해 바른정당(바미당의 전신)을 창당한 오신환·유의동·유승민·이혜훈·정병국·정운천·지상욱·하태경 의원 등 8명을 곱게 보지 않는다. 


반면, 비박계가 당권을 꿰찰 경우 이들 8명의 탈당 의원들의 움직임은 다소 자유로울 것으로 보인다. 단지 미래당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정치적 명분’없이 단순히 한국당 복당을 선택하긴 어려워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하지만, 이들 탈당파가 한국당에 복당을 하게 된다면 미래당의 입지는 대폭 축소되어 존페의 위기를 맞이하게 될 수 밖에 없다. 


결국, 평화민주당에서 탈당한 미래당의원들이 평화민주당으로 복당하면서 현 평화민주당은 분당직전의 ‘국민의당’을 재현할 수도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또한, 비박계가 당 대표에 당선된다면 친박계의 탈당과 함께 신당 창당이 다시 수면 위로 재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친박계로 분류되는 한국당 홍문종 의원은 12월 6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현재 신당의 실체가 있다. 바깥에 있는 사람들을 어떻게든지 당 안으로 끌어들여서 하나가 돼야 된다”고 주장했다.


다만 친박계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한국당 나 원내대표가 당선된 이튿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선“나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탈당의 원인이 제거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친박의 탈당은 없을 것”이라며 말을 바꾸기도 했다.

 

오는 4월 3일 약 7 곳에서 치러질 재보선 결과 또한 정계개편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어서 각 정당의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4·3재보선은 지난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재보선 당시와 달리 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부정평가와 긍정평가가 유사한 상황이어서 그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1519
Date (Last Update)
2019/01/08 23:14:05
Category
정치
Read / Vote
8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1519/f7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4132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9571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393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70015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5085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4071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4665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9620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542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440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0359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7452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815
1107 정치 새누리당 친박계, 김무성 등 비박계 제치고 '육룡' 키운다. imagefile 2015 / 12 / 05 1629
1106 정치 박근혜 대통령 '배신의 정치'는 전략공천의 보은 희망 imagefile 2015 / 12 / 01 1420
1105 정치 <뉴욕 타임스> 사설 : ‘한국 정부, 비판자들을 겨냥하다’ ( 한국 정부 항의문에 대한 글 포함) imagefile 2015 / 11 / 24 1409
1104 정치 TK(대구경북) 물갈이론에 친박과 비박간 뼈있는 공수비 나눠 2015 / 11 / 24 1060
1103 정치 고 김영삼 전대통령, 긴 정치여정 통해 남긴 수많은 어록 imagefile 2015 / 11 / 24 1582
1102 정치 이종걸, YS 정치적아들 자임 김무성·서청원 싸잡아 비난 imagefile 2015 / 11 / 24 1081
1101 정치 '위안부 기림일' 등 법안 제정, 여당 반대로 심의조차 못해 imagefile 2015 / 11 / 17 1213
1100 정치 안철수,'선거체제 돌입보다 당 혁신이 먼저, 문안박 연대 거부' imagefile 2015 / 11 / 17 1088
1099 정치 경찰의 살인적 물 대포로 시위대 중태, 여야 반응 극명히 엇갈려 2015 / 11 / 17 1090
1098 정치 박대통령, 배신의 정치 이후 '심판의 정치' 요구 2015 / 11 / 10 1096
1097 정치 위기 빠진 박근혜식 외교, 한국은 미중일 등 강대국 ‘호구’ imagefile 2015 / 11 / 10 1452
1096 정치 역사 교과서 국정화로 내년 총선위한 보수결집 시도는 '자충수' imagefile 2015 / 11 / 10 1191
1095 정치 김무성 대권 전략, ‘현재권력’에 코드 맞추는 ‘미래권력’ imagefile 2015 / 11 / 03 1415
1094 정치 박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부정평가가 긍정평가 앞질러 imagefile 2015 / 11 / 03 1253
1093 정치 한·미, 북 미사일 파괴 ‘4D 작전개념’ 지침 승인 imagefile 2015 / 11 / 03 1205
1092 정치 진보 논객 진중권 교수, 박 대통령 시정연설,젯밥용 유신교과서 대국민 선전포고 imagefile 2015 / 10 / 27 1330
1091 정치 문재인 대표의 2% 부족한 리더쉽, 당 분열 가속화 시켜 imagefile 2015 / 10 / 20 1165
1090 정치 차기대권 순위 1위는 박원순, 문재인은 김무성과 맞대결에서 판정패 imagefile 2015 / 10 / 20 1332
1089 정치 새누리당내 국정화 교과서 우려하는 움직임 있어 imagefile 2015 / 10 / 10 1396
1088 정치 유승민 경고, '朴이 내 사람 건들면 가만 안 둬' imagefile 2015 / 10 / 10 1338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