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범진보 주자군이 범보수주자군보다 거의 2배이상 높아 범진보·여권 주자군(이낙연·이재명·추미...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May 05, 2020 23:5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범진보 주자군이 범보수주자군보다 
거의 2배이상 높아

범진보·여권 주자군(이낙연·이재명·추미애·박원순·심상정·김부겸)의 선호도 합계는 62.2%, 범보수·야권 주자군(홍준표·황교안·안철수·오세훈·유승민·원희룡)은 28.4%로 33.8%p차이나
지난 7개월동안 이낙연 지지율 황교안 대비 10% 이상 높다가 이번 조사에서 거의 7배 높아


이번 4·15 총선 이후 여야 차기 대선주자 결과가 큰 변화를 보이면서 2020년 4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진보 후보 지지층 62.3%(심상정 1.9% 포함)이 보수후보 지지층 23.6%(안철수 4.9% 제외)을 거의 3 배 차이의 압도적으로 앞섰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4월 20일(월)부터 24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성인 2,552명의 응답을 통해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를 묻는 조사 결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0.2%로 지난달 대비 10%p 이상 큰 폭으로 상승, 40%대로 올라섰고, 2위와의 격차를 크게 벌리면서 11개월 연속 1위를 이어갔다.


이낙연 전 총리 , 모든 이념층에서 압도적 1위

 이념별로 상위 4 명의 차기대권 후보들에 대한 지지율을 살펴보면 진보층에서 이낙연(60.9%), 이재명(18.3%), 홍준표(3.2%), 황교안(1.6%)순으로, 보수층은 이낙연(16.7%), 이재명(8.0%), 홍준표(18.9%), 황교안(14.5%)순으로, 중도층은 이낙연(39.1%), 이재명(15.0%), 홍준표(5.7%), 황교안(4.5%)순으로 나타났다.


이 전총리, 연령대,권역별, 직업군에서 모두 상승

이 전 총리는 모든 계층에서 상승한 가운데, 지역별로는 충청권(+14.9%p, 26.3%→41.2%)과 부산·울산·경남(PK:+13.5%p, 22.3%→35.8%), 강원(+12.2%p, 25.4%→37.6%)에서 두 자릿수로 크게 상승했고,대구·경북(+9.9%p, 22.5%→32.4%), 경기·인천(+9.6%p, 32.8%→42.4%), 서울(+9.1%p, 29.1%→38.2%), 광주·전라(+8.7%p, 44.1%→52.8%)에서도 상승 폭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14.8%p, 20.2%→35.0%), 40대(+10.2%p, 36.3%→46.5%), 60대 이상(+11.0%p, 26.0%→37.0%)에서 역시 두 자릿수 상승했고, 30대(+5.9%p, 36.8%→42.7%),50대(+9.9%p, 31.3%→41.2%)에서도 상승률이 높았다. 

직업별로 학생(+18.5%p, 18.4%→36.9%), 가정주부(+16.1%p, 24.8%→40.9%), 노동직(+14.5%p, 27.4%→41.9%), 농림어업(+11.4%p, 27.9%→39.3%), 자영업(+7.2%p, 29.4%→36.6%), 사무직(+7.0%p, 37.7%→44.7%) 등 전 직업군에서 상승했다.


1221-정치 2 사진 1.png

이재명 지사, 차기대권 후보 지지율 조사이래 첫 2위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14.4%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며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 처음으로 2위로 올라섰으며, 호남, 60세 이상, 진보층, 학생과 노동직에서 주로 상승한 반면, 강원, 20대, 보수층과 중도층, 무직과 농림어업, 자영업에서는 주로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20대(-4.9%p, 16.4%→11.5%), 30대(-1.8%p,14.3%→12.5%)에서는 지지율이 오히려 하락한 반면,  40대(+2.2%p, 18.7%→20.9%), 50대(+1.2%p, 16.3%→17.5%), 60대 이상(+4.7%p, 5.8%→10.5%)에서는 상승했다.

권역별로 광주·전라(+4.1%p, 14.0%→18.1%), 부산·울산·경남(+2.9%p, 10.4%→13.3%), 대전·충청·세종(+2.2%p, 13.6%→15.8%)에서 상승한 반면, 강원(-4.2%p, 12.3%→8.1%), 경기·인천(-1.0%p, 17.6%→16.6%)지역에서는 하락했다.

직업별로 학생(+5.1%p, 9.1%→14.2%), 노동직(+4.7%p, 10.4%→15.1%), 가정주부(+2.9%p, 10.5%→13.4%), 사무직(+1.4%p, 14.8%→16.2%)에서 상승했고, 무직(-4.9%p, 16.7%→11.8%), 농림어업(-3.8%p, 9.8%→6.0%), 자영업(-3.2%p, 18.6%→15.4%)들에게서는 하락했다.


홍준표 의원,차기대권 후보 지지율 조사이래 첫 3위
 
대구 수성을에서 당선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7.6%를 기록, 처음으로 3위로 올라섰다. 홍 전 대표는 대부분의 계층에서 상승한 가운데, 경기·인천과 서울, 대구·경북, 20대와 30대, 60세 이상, 보수층, 농림어업과 가정주부, 사무직에서 주로 상승했다.

권역별로 경기·인천(+4.5%p, 2.5%→7.0%), 서울(+4.2%p, 4.7%→8.9%), 대구·경북(+3.1%p, 8.6%→11.7%), 부산·울산·경남(+2.7%p, 4.6%→7.3%), 대전·충청·세종(+2.3%p, 5.8%→8.1%)에서 상승했다.

연령대별로 30대(+4.7%p, 3.5%→8.2%), 60대 이상(+3.8%p, 4.3%→8.1%), 20대(+3.3%p, 7.4%→10.7%), 50대(+2.8%p, 3.1%→5.9%), 40대(+1.1%p, 4.2%→5.3%) 등 모든 연령대에서 상승했다. 

직업별로 농림어업(+8.1%p, 4.1%→12.2%), 가정주부(+5.4%p, 4.3%→9.7%), 사무직(+4.5%p, 3.3%→7.8%), 노동직(+2.9%p, 3.0%→5.9%), 자영업(+1.8%p, 5.7%→7.5%) 등 모든 직업군에서 상승했다.
 

황교안 전 대표, 날개없는 추락으로 지지율 급락

황교안 미래통합당 전 대표는 이번 21대 총선 패배 영향으로 지난달 대비 13%p 가량 큰 폭으로 하락하며 6.0%를 기록, 한 자릿수로 떨어지며 4위에 머물렀다.

황 전 대표는 모든 계층에서 하락한 가운데, PK와 충청권, TK, 50대와 60세 이상, 보수층, 가정주부와 농림어업, 자영업에서 주로 하락했다.

권역별로 부산·울산·경남(-18.1%p, 25.5%→7.4%), 대전·충청·세종(-16.0%p, 21.7%→5.7%), 대구·경북(-14.5%p, 24.7%→10.2%), 경기·인천(-12.9%p, 17.9%→5.0%), 서울(-11.6%p, 17.6%→6.0%), 강원(-11.5%p, 21.6%→10.1%), 광주·전라(-8.5%p, 10.1%→1.6%) 등 모든 지역에서 하락했다.

연령대별로 60대 이상(-23.1%p, 32.1%→9.0%), 50대(-16.7%p, 22.4%→5.7%), 40대(-11.0%p, 15.1%→4.1%), 30대(-6.3%p, 9.9%→3.6%), 20대(-4.0%p, 10.1%→6.1%) 등 모든 연령대에서 하락했다.

직업별로 가정주부(-23.9%p, 31.0%→7.1%), 농림어업(-18.4%p, 25.1%→6.7%), 자영업(-17.2%p, 23.4%→6.2%), 무직(-12.9%p, 21.1%→8.2%), 노동직(-12.5%p, 22.0%→9.5%), 사무직(-7.4%p, 11.5%→4.1%), 학생(-6.2%p, 10.2%→4.0%) 등 모든 직업군에서 하락했다.


그외 잠룡들, 5%미만대로 난립

안철수 전 의원은 0.6%p 하락한 4.9%로 5위를 기록했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5%p 오른 4.7%로 6위를 차지했다.

이어 유승민 의원(+0.8%p, 3.3%), 추미애 법무부 장관(-0.5%p, 2.1%), 박원순 서울시장(-1.5%p, 2.0%), 원희룡 제주도지사(+0.6%p, 2.0%), 심상정 정의당 대표(-0.1%p, 1.9%), 김부겸 의원(0.0%p, 1.7%) 순으로 나타났다. ‘없음’은 5.1%, ‘모름/무응답’은 3.1%로 집계됐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55904
Date (Last Update)
2020/05/05 23:54:08
Category
정치
Read / Vote
6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55904/d0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 imagefile 2015-06-09 106652
공지 기업 2003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1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101300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95149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101892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97791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96020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96342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91201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90212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85792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59199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30677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21271
1559 정치 민주당 당권 경쟁 ,'이낙연 총리' 당 복귀 여부가 결정 imagefile 2019 / 11 / 20 352
1558 정치 반복되고 있는 보수 통합의 논의에 '자신들의 실리만 챙겨'진전없어 imagefile 2019 / 11 / 20 245
1557 정치 총선 앞두고 한국당 중진들, 물갈이 신호탄에 반발 깊어 2019 / 11 / 14 329
1556 정치 **차기대권 후보 정당별 지지율, 민주당이 한국당 크게 앞질러 imagefile 2019 / 11 / 08 411
1555 정치 장외투쟁 일변도 황교안 대표에 당내외서 불만 확산 imagefile 2019 / 11 / 08 292
1554 정치 민주당, 총선에 당정청의 핵심 인사 적소적재 배치로 압승 노려 2019 / 10 / 30 422
1553 정치 한국·바른미래,보수연대 깃발보다 반문연대로 단일화 내걸어 2019 / 10 / 30 270
1552 정치 유승민-안철수, 수도권 신당설이냐 한국당과 통합이냐 ? 2019 / 10 / 09 355
1551 정치 출구전략없는 ‘조국발’ 민주당, 지지율 흔들리고 자유한국당과도 격차 좁혀져 imagefile 2019 / 10 / 09 287
1550 정치 위기의 유승민, 결국 총선 앞두고 실익 찾아 탈당 수순 밟아 imagefile 2019 / 10 / 02 570
1549 정치 차기 대권 후보 급부상 '조국', 여야 주자 대부분의 선호층과 유보층 흡수해 imagefile 2019 / 10 / 02 594
1548 정치 국회의원들 삭발 투쟁, '대한민국의 비정상 정치' 웅변 지적 2019 / 09 / 25 568
1547 정치 일부 보수진영 유튜브 가짜뉴스(fake news), '중도층 회의적' imagefile 2019 / 09 / 25 554
1546 정치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검찰 송치로 야당 궤멸론까지 등장 imagefile 2019 / 09 / 11 890
1545 정치 승자없는 조국 대전, 상처투성인 영광 속 세결집만이 살 길 ! imagefile 2019 / 09 / 11 658
1544 정치 황교안 대표, 당내 계파 혈투에 '보수 통합' 딜레마 2019 / 09 / 04 767
1543 정치 ‘대안정치’ 제3지대 창당, 빅텐트 못쳐 도로 호남당 가능 2019 / 09 / 04 674
1542 정치 차기 대권, 이낙연과 이재명 상승하고 황교안 하락해 imagefile 2019 / 09 / 04 583
1541 정치 안철수, 조기 등판론에 보수대통합 ‘키맨’ 급부상 imagefile 2019 / 08 / 27 433
1540 정치 황교안 대표, 이미 버린 카드로 '추석 위기설' 나돌아 imagefile 2019 / 08 / 27 56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