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Q&A형식으로 살펴 본 대장내시경 검사의 모든 것 서울송도병원 내시경센터 임기윤 과장은 “대장내시경 검사 ...

Posted in 건강  /  by eknews  /  on Apr 01, 2013 02:24

Q&A형식으로 살펴 본 대장내시경 검사의 모든 것


서울송도병원 내시경센터 임기윤 과장은 “대장내시경 검사 전 올바른 식이(준비), 개인의 맞는 하제(장세척)를 사용하여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수면내시경의 경우 환자의 불안여부와 통증 민감도를 고려하여 수면 여부를 결정한 후 안전한 모니터링 하에서 실시하는 게 좋다. 또한 암의 조기 발견과 예방 차원 및 만성 염증성 장질환의 진단 및 치료를 위한 추적관리, 변비, 설사, 복통 및 급성 장폐색 등의 원인 규명 및 치료 등 그 범위는 매우 다양하다”고 말했다.

대장내시경 검사시 수면 내시경 비율과 주의사항

보건복지부 지정 대장·항문전문병원인 서울송도병원이 2011~2012년까지 대장내시경 검사를 실시한 5만명을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50.3%의 사람들이 의식하 진정내시경(수면내시경)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내시경은 부작용이 적고 검사시 고통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부작용이 적은 편이지만 고령환자와 폐기능 장애, 급성질환자는 피해야 한다.
수면내시경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는 진정약물에 의한 호흡기능 감소 및 심장기능의 이상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의료진에 의한 심박수(심전도) 및 산소포화도의 집중적인 모니터링으로 신속하게 대처하게 되면 특별한 문제없이 해결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서울송도병원의 경우 매년 15,000건 정도의 수면 대장내시경을 실시했으나 수면 내시경으로 인한 사망사례등 심각한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수면내시경 후 당일 운전하는 것은 금물이다. 수면에서 완전히 깨어났다고 느껴도 졸리거나 몽롱할 수 있기 때문이다.

896-건강 2 사진 1.jpg

대장내시경 검사를 하는 이유

대장내시경 검사의 가장 큰 목적은 대장암의 예방이다. 대장암으로 발전하는 씨앗이라고 할 수 있는 용종을 제거하고, 조기대장암 발견을 통해 초기에 암을 치료하는데 목적이 있다. 용종은 대장에 생기는 작은 혹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용종이 1cm 미만인 경우 암세포가 존재할 확률은 적지만 2cm 이상일 경우 암 세포가 포함돼 있을 확률은 수십 배로 증가한다. 또한 대장암은 임파선까지 전이 되지 않은 경우 생존률은 90%까지 올라가지만 전이가 되면 69%정도 수준으로 낮아진다. 특히 대장암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의 경우 대장암 발병률이 4배 이상 상승하므로 주기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대장내시경 검사는 시기와 주기는 ?

보건복지부의 권고사항은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라도 50세 이상은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고 최소 5년에 한번은 검사를 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30대에서도 용종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40대 이상, 최소 2년에 한번 정도는 대장내시경검사를 받아 보는게 좋다. 특히 이미 대장용종이 발견된 경험이 있거나 대장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염증성 장질환등 대장에 질환이 있다면 최소 1년에 한번은 검사를 하는 게 좋다.

대장내시경 검사 장세척은 하는 방법은 ?

사람들은 대장내시경 검사보단 장세척 하제를 복용하는 게 가장 큰 고통이라고 한다. 대장내시경 검사 중 가장 힘든 것은 4리터 이상의 장 세척제를 마셔야 하기 때문이다. 기존에 2~3리터 정도만 마셔도 되고 맛도 많이 개선된 장세척제가 있었으나 비급여 항목으로 환자에게 권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올 3월부터 급여(보험) 항목으로 지정되어 본인 부담이 적어졌다. 우선 2011년에 식약청에서 안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발표한 장세척제는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피하는 게 좋다.

896-건강 2 사진 2.jpg

대장내시경 검사시 용종을 즉시 제거하는데 1㎝ 이상의 용종 제거는 쉽지 않다고 들었습니다. 어떻게 절제하나요?

용종 제거시 장비도 중요하지만 의사의 경험과 도움을 주는 간호사의 역할도 중요하다. 이들의 노하우가 바탕이 될 때 합병증 없이 비교적 크기가 큰 용종도 안전하게 절제가 가능하다. 용종의 크기에 비례하여 출혈 및 천공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1cm 이상의 용종 절제는 장비의 문제나 경험의 문제도 있겠지만 출혈 및 천공 발생시 적절한 대처(수혈, 입원, 수술, 재차 내시경)에 있어 적절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용종의 제거는 장내에서의 위치, 용종의 모양에 따라 제거 가능한지가 결정된다. 일반적으로 장벽의 위치 중 내시경 접근이 힘든 부분에 있거나 용종의 모양(넓은 기저부, 주름에 둘러싸인 경우)에 따라 절제가 어려운 경우가 있다. 하지만 여러가지 내시경적 용종절제방법(일반적 용종절제술, 점막 절제술, 점막하 박리 등)을 이용하여 제거할 수 있고 조기 대장암의 경우도 내시경을 이용하여 제거할 수 있다. 이런 방법들도 어렵다고 판단되면 복강경을 이용하여 복부에 큰 상처없이 장을 절제하거나 일반적인 암수술을 하게 된다.

대장내시경 검사 전 준비과정은 무엇인가 ?

아스피린 복용이 대장내시경의 금기 약은 아니지만 아스피린이나 항혈소판제제를 복용할 때 비정상적인 출혈이 발생 할 수 있어 대부분 1주일 정도 복용을 중단한 후 대장내시경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씨가 있는 과일이나 김, 미역, 다시마 등은 장세척시에 가장 늦게 제거가 되며, 검사시 장에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서 정확한 내시경 진행을 방해 할 수 있다. 따라서 3~4일 전부터 섭취를 중지하는게 좋다. 또한 일반적인 유제품(우유, 요구르트, 치즈 등)은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장벽에 코팅되는 경우가 있어 금기였지만 장세척만 잘 된다면 크게 문제는 없다.
용종을 절제한 뒤에는 절제부위에 약간의 출혈과 손상으로 인한 염증이 있다. 따라서 무리하게 운동을 하게되면 염증조직이 일시에 탈락되어 출혈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러한 출혈은 환자의 활력징후(체온, 맥박, 호흡, 혈압)를 심하게 떨어뜨려 자칫 불행한 상황이 될 수 있다. 특히 등산 등 빠른 응급조치가 용의 하지 않고 무리한 운동량을 요하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

몸에 들어가는 내시경장비는 안전한가?

내시경 장비의 소독은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지침에 의하면 기계적 세척, 고수준의 소독, 세정, 건조, 적절한 보관의 단계를 거친다. 소독 잘 안된 내시경 기계로 검사받을 경우 B, C형 감염, 에이즈, 결핵 등에 감염될 위험이 있습니다. 일회용 장갑사용 등 기본 원칙을 정확히 준수하는 병원을 찾아 검사하는 게 좋겠다.

한국 유로저널 이인규 의학전문 기자 

eurojournal02@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8745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73989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8227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74710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9406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8457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9027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64029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9716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867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4633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1691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4895
2434 건강 치매환자 수,65세 노인 10명 중 한 명 imagefile 2013 / 05 / 06 23231
2433 건강 한국 당뇨병 환자 수 332만 명으로 세계 20위 imagefile 2014 / 02 / 17 20016
2432 건강 항생제는 우유·술·커피와 상극 2009 / 08 / 18 14001
2431 건강 노인성 질환, 40~50대에서 20%까지 발생 imagefile 2012 / 05 / 08 12759
2430 건강 고혈압에 대해 더 자세하게 알기 imagefile 2012 / 08 / 07 11966
» 건강 Q&A형식으로 살펴 본 대장내시경 검사의 모든 것 imagefile 2013 / 04 / 01 10800
2428 건강 [건강] 스트레스 많은 중년 남성, “당뇨병” 적신호 imagefile 2010 / 11 / 17 10710
2427 건강 '복숭아·자두' 비만·대사증후군 예방 효과 좋네 imagefile 2012 / 06 / 26 10385
2426 건강 항생제는 우유·술·커피와 상극 2009 / 08 / 18 10192
2425 건강 찬바람 불고 건조해지는 봄, 거칠고 갈라지는 피부 ‘습진’ 주의 imagefile 2012 / 04 / 11 10088
2424 건강 폐에 구멍 뚫리는‘기흉’환자, 절반이 10~20대 남성 imagefile 2013 / 09 / 11 9827
2423 건강 10대의 허리가 휜다,척추측만증 주의해야 imagefile 2011 / 11 / 01 9574
2422 건강 고혈압 대부분 약물 없이도 관리 가능 imagefile 2014 / 02 / 03 9475
2421 건강 불면증 환자, 최근 5년간 연평균 16.7% 증가 imagefile 2012 / 07 / 25 9251
2420 건강 집안 곰팡이 포자,아토피와 알레르기성 질환 원인 imagefile 2012 / 07 / 03 9190
2419 건강 성장기 어린이 ,자세 불량으로 척추측만증 급증 imagefile 2012 / 05 / 08 9159
2418 건강 술과 스트레스로 지방간인 현대인, 피로회복에 좋은 ‘헛개나무 열매’ 추천 imagefile 2012 / 05 / 22 9025
2417 건강 한국인, 비만비율 증가로 건강 위협 imagefile 2012 / 02 / 22 8999
2416 건강 한창때 발기부전 유발하는 흡연, 어릴수록 심각 imagefile 2012 / 05 / 16 870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