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펜트하우스’,추리력 풀가동시키는‘의문의 떡밥’총정리! SBS ‘펜트하우스’가‘민설아 살인사건’을 둘러싼 의문의 ...

Posted in 연예  /  by admin_2017  /  on Dec 15, 2020 03:42
'펜트하우스’,추리력 풀가동시키는‘의문의 떡밥’총정리!


SBS ‘펜트하우스’가‘민설아 살인사건’을 둘러싼 의문의 떡밥들을 쏟아내며, 안방극장의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퀸’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1238-연예 2 사진.png

눈 뗄 틈 없이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가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며 지난 1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2.1%(2부), 순간 최고 시청률 25.2%라는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무엇보다 민설아(조수민)가 헤라팰리스에서 추락해 목숨을 잃은 충격적인 사건과 관련된 단서들이 속속히 등장하면서 극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친딸 민설아의 죽음을 목격했던 심수련(이지아)이 루비 반지를 보고 기겁하는 천서진(김소연)을 범인으로 굳게 믿는 가하면, 정체를 드러낸 민설아의 양오빠 로건리(박은석) 역시 범인이 헤라팰리스 사람들 중에 있을 거라고 확신하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심수련의 꿈에 등장한 천서진과 주단태(엄기준) 뿐만 아니라, 민설아와 죽기 직전 만났던 기억을 떠올린 오윤희(유진), 그날 밤 기계실을 따로 찾아갔던 헤라팰리스 사람들의 행적이 하나둘씩 그려져 의문을 더하고 있는 것. 


# 심수련,친딸을 죽인 범인 찾아 나서 


지난 13회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이 친딸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범인을 본격적으로 찾아 나서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민설아가 죽은 후 천서진(김소연)이 자신의 집 쓰레기통에 버렸던 루비 반지를 찾아 주단태(엄기준)가 보낸 척 다시 선물한 심수련은 루비 반지를 보고 기겁하며 비명을 내지른 천서진이 ‘민설아 살인사건’의 범인임을 확신했다. 그러나 심수련은 민설아의 양오빠 로건리(박은석)로부터 헤라팰리스 사람들에게 민설아와의 관계를 밝히라는 협박을 받으면서 위기에 몰렸다.
이와 관련 이지아가 수상한 차림새로 주변을 기웃거리며 호텔 방을 엿보는 ‘비밀 잠입’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중 얼굴을 가리는 챙 넓은 모자에 검은 선글라스, 검은 옷으로 변장한 심수련이 호텔 방 앞을 서성이는 장면. 심수련은 몸을 최대한 숙인 채로 누군가의 시선을 피하듯 망을 보는데 이어, 이내 숨소리조차 내지 않고 어딘가에 숨어 있는 모습으로 의문을 드리운다.
이와 관련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풀가동시키고 있는 ‘민설아 살인사건’의 떡밥들을 정리해봤다.

 

# 심수련의 꿈, 그리고 루비 반지

지난 10회에서 심수련은 루비 반지를 낀 천서진이 민설아의 목을 조른 후 난간에서 밀고, 그 뒤에 서 있던 주단태가 소름 끼치는 미소를 짓고 있는 꿈을 꿨던 상태. 이후 심수련은 민설아와의 관계를 밝히라는 구호동(박은석)의 협박에 자신의 계획을 앞당기기로 결심, 금고에서 천서진의 루비 반지를 꺼냈다. 민설아가 죽던 날 파티에서 천서진이 루비 반지를 끼고 있던 모습을 본 심수련이 천서진 집에서 나온 쓰레기봉투를 뒤져 루비 반지를 찾아낸 것. 그리고 나서 천서진에게 주단태의 이름으로 꽃다발과 루비 반지를 보냈고, 이를 본 천서진이 기겁하며 비명을 내지르자 심수련은 “역시 너였어. 내 딸을 죽인 범인”이라고 확신했다. 더욱이 심수련은 민설아가 자살이 아니라 타살임을 언급하는 천서진과 주단태의 대화까지 엿들었던 상황. 심수련이 꿈에서 본 천서진과 주단태의 모습이 진실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 오윤희의 기억 조각

지난 3회 엔딩에서는 딸 배로나(김현수)가 청아예고 예비 1번을 받자 고아였던 청아예고 수석 민설아를 찾아가 죽이려는 생각까지 했던 오윤희가 손에 피가 잔뜩 묻은 채 배로나의 합격 전화를 받는 모습으로 의문을 드리웠다. 하지만 하윤철(윤종훈)이 민설아가 죽던 밤, 오윤희가 헤라팰리스 천서진의 레슨실에서 난동을 피운 탓에 손이 피범벅이 됐다고 증언하면서 용의 선상에서 제외됐던 터. 그러나 지난 8회에서는 오윤희가 민설아가 죽기 직전 헤라팰리스에서 마주쳤던 기억을 떠올렸는가 하면, 13회에서는 술에 취한 채 집으로 들어가던 오윤희가 엘리베이터에서 “헤라팰리스 사람들이 절 죽이려고 해요”라는 그날 밤 민설아의 외침을 기억해내며 큰 혼란에 휩싸였다. 과연 오윤희가 기억 조각을 꿰어 맞춰 그날의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기계실을 따로 찾아갔던 
천서진-주단태-하은별(최예빈)

민설아가 죽던 밤, 민설아가 감금돼 있던 기계실을 따로 찾아간 사람은 천서진, 주단태, 하은별이었다. 먼저 천서진은 하은별의 입시 비리에 대해 언급하는 민설아에게 분노하며 목을 졸랐다. 또한 이를 몰래 엿듣고 충격 받은 하은별은 민설아에게 따져 물었고, 민설아가 아무에게도 폭로하지 않겠다고 하자 민설아의 발에 묶여있던 케이블 타이를 풀어줬다. 그러나 민설아는 하은별을 발로 찬 뒤 도망쳤고, 쫓아간 하은별이 민설아를 계단에서 밀면서, 굴러 떨어져 기절한 민설아의 머리 위로 돌 장식품까지 떨어졌다. 더불어 애초에 민설아를 헤라팰리스로 불렀던 주단태 역시 민설아를 따로 찾아갔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의심스러운 세 사람 중에 범인이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민설아 살인사건’에 대한 단서들이 떡밥으로 쏟아졌다면 앞으로는 본격적인 범인의 윤곽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해가고 있다.
 

<사진:SBS ‘펜트하우스’ 방송분 캡처 >
한국 유로저널 고유진 기자
  eurojournal2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5518
Date (Last Update)
2020/12/15 03:42:37
Category
연예
Read / Vote
8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5518/f2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3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1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154118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140025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148052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144821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142497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141926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136270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147890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139046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04052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69114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59433
4594 연예 '바람과 구름과 비' 김승수, 한순간도 긴장의 끈 놓을 수 없는 카리스마! '맹활약’ imagefile 2020 / 06 / 03 380
4593 연예 '더 킹-영원의 군주' 정은채, 눈빛-말투-표정 안방극장 압도한 흑화 포텐! imagefile 2020 / 06 / 03 373
4592 연예 ‘한다다’ 기도훈, ‘심쿵 배려’로 안방극장 달궜다! imagefile 2020 / 06 / 03 372
4591 연예 Mnet ‘굿걸’ 효연, 화려한 퍼포먼스로 현장 압도! imagefile 2020 / 06 / 03 427
4590 연예 슈퍼주니어 ‘Beyond LIVE’로 신개념 ‘슈퍼쇼’가 펼쳐! imagefile 2020 / 06 / 03 408
4589 연예 ‘야식남녀’ 츤데레 매력女 김수진·든든한 조력자 공민정 활약 imagefile 2020 / 06 / 03 370
4588 연예 주말 순삭드라마 '한다다', 명품 드라마로 자리매김 imagefile 2020 / 05 / 19 440
4587 연예 'SBS 녹두꽃' 2020 뉴욕 텔레비전 & 필름 페스티벌에서 동상 수상 2020 / 05 / 19 368
4586 연예 '더 킹-영원의 군주' 정은채, 한 치도 물러섬 없는 야심가의 진심 '흥미진진' imagefile 2020 / 05 / 19 360
4585 연예 NCT DREAM 새 앨범 ‘Reload’, 유나이티드 월드 차트도 1위! imagefile 2020 / 05 / 19 489
4584 연예 NCT 127, ‘Beyond LIVE’ 전 세계 129개국 10만여 시청자 열광! imagefile 2020 / 05 / 19 397
4583 연예 지드래곤 中서 압도적 존재감에 한류스타 랭킹 1위 imagefile 2020 / 05 / 19 409
4582 연예 블랙핑크, 억대뷰 영상만 총 18편 이상로 K팝 최초·최고의 신기록 imagefile 2020 / 05 / 19 370
4581 연예 GOT7 새 앨범 'DYE' ,한 편의 고전 소설 펼쳐보는 듯 imagefile 2020 / 05 / 19 333
4580 연예 ‘굿캐스팅’, ‘완.벽.삼.합!’으로 올 봄 최대 화제작 등극 imagefile 2020 / 05 / 05 309
4579 연예 ‘부부의 세계’ 이학주, 차세대 대표 ‘신스틸러’ 등극 imagefile 2020 / 05 / 05 322
4578 연예 엑소 '카이', 대체불가 ‘글로벌 패션 아이콘’ 입증 imagefile 2020 / 05 / 05 315
4577 연예 NCT DREAM, 새 앨범 ‘Reload’ 인기 질주중 !! imagefile 2020 / 05 / 05 282
4576 연예 블랙핑크, 신곡으로 K팝 그룹의 새 역사 기록 기대 imagefile 2020 / 05 / 05 417
4575 연예 빅뱅 지드래곤, 中 본토 전역의 전광판 장악 imagefile 2020 / 05 / 05 291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