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tvN '나인룸' '폭풍 열연+감각 영상, 몰입도 甲 명장면 셋!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

Posted in 연예  /  by admin_2017  /  on Oct 16, 2018 02:47

tvN '나인룸' '폭풍 열연+감각 영상, 몰입도 甲 명장면 셋!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연출 지영수/ 극본 정성희)이 김희선-김영광-김해숙-이경영을 비롯한 배우들의 폭풍 열연과 영화 같은 영상미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매 장면을 살리는 감각적인 영상미와 배우들의 열연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안방극장을 압도한 '나인룸’의 명장면을 살펴본다. 


1155-연예 6 사진 1.png


#1 김희선, 영혼 체인지 자각! '충격'

김희선은 하루아침에 영혼이 뒤바뀐 것을 알아차리고 충격적 감정을 고스란히 터뜨려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정신을 잃고 쓰러진 김해숙 몸을 발견하고 천천히 다가가 얼굴을 확인한 그는 호흡기를 떼는 순간 떨리는 손짓과 흔들리는 눈빛으로 놀람과 경악이 서린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욱이 이 장면은 김해숙의 목소리와 누군가의 시선을 따라가며 시작돼, 이내 쓰러져 있는 김해숙과 놀라움이 서린 김희선의 얼굴을 순차적으로 담아낸 반전 연출로 보는 이들을 더욱 소름돋게 했다.


1155-연예 6 사진 2.png


#2 김희선-김해숙, 애절한 춤사위! '짠내 폭발'

김희선과 김해숙이 교차되어 춤을 추는 모습은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김희선은 34년 만에 세상 밖으로 나온 장화사의 감정을 표정에 담고 애절한 춤사위를 이어나갔다. 뒤이어 김해숙이 죄수복을 입은 채 펄펄 날고 싶었던 심정을 처연한 춤으로 표현해 울림을 증폭시켰다. 두 사람이 동시에 장화사의 간절한 감정을 섬세하게 짚어내면서 안방극장도 함께 눈물 짓게 만들었다.


#3 김희선-이경영, 빗속의 추격전!

장화사(김희선 분)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추영배(이경영 분)가 버젓이 살아있는 것을 발견하고 "추영배!”라며 소리 질렀고, 이에 두 사람의 추격전이 벌어져 마른 침을 삼키게 했다. 이 장면에서 김희선은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르는 와중에도 배신감과 추억으로 점철된 표정을 담아냈다. 

특히 젊은 시절 장화사(정유민 분)의 과거 모습이 교차 편집되면서 따뜻했던 과거와 차갑게 내리치는 빗속의 현재가 극명하게 대비되어 시청자들이 더욱 장화사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김희선, 김해숙 연기에 완전 몰입했다", "이젠 김희선이 장화사 같고, 김해숙은 을지해이 같아요! 대박", "한 편의 영화 보는 느낌! 눈호강 즐거워요", "과거로 오버랩되는 장면 진짜 좋았어요. 내가 다 감정이입 됨"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한국 유로저널 고유진 기자

eurojournal21@eknews.net 

 

 

List of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