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서울시, 국내 최대 '서남물재생센터' 지하화·현대화 서울시가 지난 30여 년 간 영등포·관악 등 9개 자치구 생활하...

Posted in 내고장  /  by admin_2017  /  on Sep 04, 2019 05:28
서울시, 국내 최대 '서남물재생센터' 지하화·현대화

서울시가 지난 30여 년 간 영등포·관악 등 9개 자치구 생활하수 정화?처리를 도맡아온 국내 최대 규모 하수처리시설(163만 톤/일)인 ‘서남물재생센터’를 지하화·현대화했다. 일 처리규모 36만 톤에 대한 공사를 완료, 9월부터 시범가동에 들어간다.  

1195-내고장 2 사진.png

이번에 시설현대화가 완료된 하수처리시설은 기존에 지상에 있던 시설을 철거한 후 새로운 시설을 지하에 집약한 것으로, 녹조와 수질 오염을 유발하는 인과 질소를 기존 방식에 비해 보다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최신 고도처리기술이 적용됐다. 또, 비가 많이 내리면 하수처리장에서 처리되지 않는 하수와 빗물이 한강으로 유입돼 오염되는 것을 막기 위한 ‘초기우수처리시설’도 지하에 새롭게 설치했다. 

특히, 지상에 있던 시설이 지하화 되면서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가 차단돼 인근 지역주민과 근무자들의 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악취를 근원적으로 저감하기 위한 탈취제 분사 시스템, 미생물 탈취기, 공기정화 식물 등 다단계 탈취시스템도 도입했다. 

 서울시는 지하화 된 하수처리시설 상부엔 공원과 광장, 체험농장, 물홍보관 같은 주민친화시설을 만들어 2021년 5월 시민에게 전면 개방하고, 나머지 하수처리시설도 단계적으로 완전 지하화 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설 노후화(건설 후 30년 경과)와 최근 강화된 수질환경 기준에 대응하고, 기피?혐오시설로 인식됐던 하수처리시설을 시대 흐름에 맞는 친환경·시민 친화적 시설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지하화와 시설현대와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서남물재생센터 전 시설이 완전 지하화·현대화되면 센터에서 방류하는 수질이 더욱 강화돼 한강의 수질환경이 개선되고, 고질적인 악취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서구에 부족한 시민 편의시설, 녹지 공간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서남물재생센터 1단계 현대화사업’ 완료했다고 밝히고, 시설 지하화·현대화에 따른 5대 효과를 소개했다. 
5대 효과는 ①최신 고도처리기술 적용을 통한 방류수 수질 강화 ②초기우수처리시설 도입을 통한 우천 시 하천 오염요인 저감 ③다단계 악취저감시설 도입으로 악취 민원 해소 ④하수처리수 재이용 ⑤신재생에너지 활용을 통한 에너지 저감 극대화다.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