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채소 샐러드, 소비자의 60%가 '세척 문구' 확인치 않고 구매해 채소 샐러드를 섭취할 때 세척 후에 먹어야 하는...

Posted in 여성  /  by admin_2017  /  on Apr 01, 2020 18:11
채소 샐러드, 소비자의 60%가 '세척 문구' 확인치 않고 구매해

채소 샐러드를 섭취할 때 세척 후에 먹어야 하는지, 유통기한은 얼마나 되는지 확인이 필요하며, 구입 즉시 바로 먹지 않는 경우 반드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과 1인 가구 증가로 가정간편식인 샐러드의 소비가 늘어나고 있어 샐러드에 대한 소비자 취급현황과 안전성에 대해 서울·경기지역 일반인 118명(연령: 20~40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샐러드 섭취 이유에 대해서는 건강한 식습관(37.3%), 체중관리(21.3%), 간편한 식사(14.7%), 간식(14.7%), 맛있어서(10.7%) 순으로 응답했다.

여성1_3.jpg

구매 장소는 주로 카페?베이커리(57.3%), 대형마트(16.0%), 편의점(9.3%), 샐러드 전문점(9.3%) 등이었다.
세척문구 확인 여부을 묻는 질문에서는 다양한 포장 상태로 유통되는 샐러드는  세척 후 섭취해야 하는 농산물인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세척문구’를 확인하지 않는 비율이 60%로 높게 나타났다. 

보관방법에 대해서는 구입상태 그대로 냉장보관(68.0%), 다른 용기에 담아 냉장보관(20.0%), 한 번 먹을 양만큼씩 냉장보관(9.3%), 하루 이내 소비 시, 상온에 방치한다(2.7%)는 의견도 있었다.

섭취까지 소요기간은 2일 이내(38.7%), 3일 이내(25.3%), 최대 7일까지 보관하여 섭취하는 경우도 무려 30.7%여서,  샐러드 유통기한이 보통 3~4일인 것을 감안해볼 때 유통기한이 지난 샐러드를 섭취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중에 유통 중인 샐러드를 구입하여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을 인위적으로 오염시켜 보관온도(4℃, 10℃, 25℃, 37℃)별로 증가 속도를 조사한 결과, 실온(25℃) 이상의 온도에서 두 세균수가 빠르게 증식한 반면, 냉장온도(4℃, 10℃)에서 대장균은 4~10일, 황색포도상구균은 2~3일 동안 증식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대해 식약처는 건강한 샐러드 섭취를 위해 ‘세척문구’와 유통기한등을 반드시 확인하는 한편, 구매 후에는 되도록 바로 섭취하고, 보관 시에는 냉장 보관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 유로저널 노영애 선임기자
    eurojournal26@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