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인도, 코로나 사태로 40년 만 최악 경제에 약 330조원 규모 부양책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현지 공장 가동 멈추자...

Posted in 국제  /  by admin_2017  /  on Jun 02, 2020 23:25
인도, 코로나 사태로 40년 만 최악 경제에 약 330조원 규모 부양책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현지 공장 가동 멈추자,  ‘포스트 차이나’ 시대의 생산 거점지로 인도 주목


코로나19 여파로 세계경제가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BRICS(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공) 국가 중 하나로 빠른 경제성장을 보이던 인도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3월 25일, 인도 정부는 전국 봉쇄 조치를 통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지만 전국 봉쇄 조치가 5월 31일까지 실행되면서 비즈니스 환경 및 내수 경제에 큰 타격을 입으면서  1979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으로 40년 만에 최악(最惡)의 난관에 부딪쳤다.

경제활동 중단이 수백만 개 기업에 영향을 미치면서 지난달 1억2200만 명이 일자리를 잃고 실업률은 역대 최고치인 27.1%로 치솟았다.

1223-국제 3 사진.png

인도의 5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36.65%, 수입은 47.36% 각각 급감했다.
인도중앙통계청(NSO) 발표에 따르면 2019∼2020 회계연도 마지막 분기인 올해 1∼3월 경제성장률이 전년동기대비 2% 이상 하락한 3.1%로 떨어져 1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내수(內需)와 외수가 동반 침체하자 외국 자금도 인도에서 빠져나가면서 인도 통화인 루피의 달러 대비 환율은 올해 초 1미국 달러당 71.33루피에서 5월 30일 75.58로 6%이상 치솟았다. 

코로나 확산으로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돼 올해 재정·경상의 쌍둥이 적자에 대한 투자자 우려가 지금보다 더 커지면 통화 가치 하락과 자금 유출 속도가 더 빨라질 가능성이 크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 피해가 인도에 내재된 경제적 취약성과 재정적 제약으로 더욱 확대될 것"이라면서 마이너스 성장을 우려했다.

또한, 국제 신용평가기관 피치(Fitch)사는 5월 26일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보고서를 통해 인도의 경제성장이 2020-21 회계연도에 5% 감소할 것으로 하향 조정해 발표했다.

이는 지난 4월에 발표 전망치인 0.8% 성장에서 크게 후퇴한 수치이며, 전세계에서 가장 크게 하향 조정된 것 으로 인도의 엄격한 봉쇄조치에 따른 급격한 경제활동 위축이 주된 원인으로 2021-22 회계연도에는 9.5% 성장으로 반등할 것으로 예측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올해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이어지는 2020 회계연도 인도 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1979년 이후 41년 만에 최악의 리세션(경기침체)에 빠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종전 -0.4% 성장에서 -5.0%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한편, 인도정부는 코로나19 감염 억제를 위해 취했던 경제활동 봉쇄를 6월부터 완화하는 ‘봉쇄 해제(Unlock 1.0)’ 전략을 발표하면서 인도 국내총생산(GDP)의 10%에 달하는 2660억 달러(약 330조 원) 규모 초대형 경기부양책을 내세워 이 난관을 이겨내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인도 정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MSME) 지원을 위해, 3조 루피(약 48조 원) 규모의 무담보 대출 실시,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1조 7000억 루피(약 26조원) 규모의 경제 지원책과 취사용 LPG를 향후 3개월 간 약 8300만 가정에 무상으로 지원한다. 지방채용보장법(MNREGA) 하에 있는 2,200만명의 건설 근로자 및 일용직 노동자들과 8.690만 명의 농민에게는 인당 2,000루피의 보조금이 지급해  소비자의 구매력 높이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전기 및 전자 부품 수출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 현지 공장 가동이 한동안 멈추자, 제품 생산 및 공급 과정에 차질을 빚으며 큰 손실을 입었던 미국, 한국, 일본 등의 기업들이 ‘포스트 차이나(Post China)’ 시대의 생산 거점지로 인도를 주목하기 시작해 기회를 맞고 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