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해외건설 초호황,사상 최대 수주액 올 들어 우리나라 해외 건설 수주액이 지난 13일 현재 해외건설 수주액이 170억...

Posted in 경제  /  by 유로저널  /  on Jul 25, 2007 23:48
해외건설 초호황,사상 최대 수주액

올 들어 우리나라 해외 건설 수주액이 지난 13일 현재 해외건설 수주액이  170억달러를 돌파, 연간 실적으로 사상 최고치였던 지난해 165억달러 수주 규모를 불과 6개월만에 이미 갈아치우며 최대의 호황을 누리고 있다.
이는 1965년 첫 해외 건설 진출 이후 42년만에 이룩한 쾌거이며, 앞으로도 연간 150억~200억달러의 수주를 지속할 것으로 건교부는 내다봤다.
이 같은 해외 건설 전성기는 세계 건설시장이 연간 10% 이상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고, 풍부한 오일달러 유입과 아시아 경제의 회복, 아프리카와 중앙아시아...신흥시장의 활성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 우리 건설업계가 2000년 이후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플랜트 중심으로 대규모 공사를 많이 수주해 내실화하고 있는 것도 주된 요인이다.
실제로 2000년 이전 전체 수주액 중 23%를 차지하던 플랜트 비중은 2000년 이후 67%로 급증했다.
우리 업계의 적극적이고 전략적인 수주 활동도 빼놓을 수 없다. 주력시장인 중동, 아시아 뿐 아니라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신흥시장으로 발빠르게 영역을 넓히고 있으며, 중소기업들도 올해 17억6000만달러의 수주액을 기록, 수주 확대에 톡톡히 한 몫 하고 있다.
올해 해외 수주 실적을 지역별로 보면 중동지역이 111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76% 증가해 고유가로 인한 중동 붐이 이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아시아 지역은 47% 늘어난 34억달러, 아프리카 지역은 10억5000만달러, 유럽 9억달러, 중앙아시아 2억6000만달러 등이다.
업체별로는 두산중공업이 2800005000만달러로 최고 수주액을 기록했으며 현대중공업(20억 8000만달러), 삼성ENG(19억 7000만달러), 삼성물산(12억2000만달러), 대우건설(12억 1000만달러), 현대건설(11억달러) 등이 10억달러 이상을 수주했다.

<유로저널 경제부 >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