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세 자매' 유선-김소연-김하경의 리얼고민에 시청자 공감 유선, 김소연, 김하경의 리얼한 고민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

Posted in 연예  /  by admin_2017  /  on May 08, 2019 03:04
'세 자매' 유선-김소연-김하경의 리얼고민에 시청자 공감

유선, 김소연, 김하경의 리얼한 고민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바람 잘 날 없는 일상을 보여주고 있는 세 자매 유선(강미선 역), 김소연(강미리 역), 김하경(강미혜 역)이 누구나 겪어봤음직한 문제에 고뇌하는 모습들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1180-연예 7 사진.png

● 유선의 육아 시월드
강미선(유선 분)은 고부갈등과 육아 전쟁에 시달리는 워킹맘이다. 그녀는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과 육아를 도와주는 엄마 박선자(김해숙 분) 사이에서 시도 때도 없이 터지는 사건들로 하루도 마음 편할 날이 없는 상황. 이런 와중에 그녀를 도와주지 않고 도망만 다니는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로 인해 더 고통받는 그녀의 모습은 워킹맘의 현실적인 고충을 생생하게 보여주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쉴 틈 없는 육아와 얄미운 시어머니 하미옥의 시월드를 그녀가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  김소연의 사랑 비밀
완벽한 알파걸 강미리(김소연 분)는 그동안 그리워하던 친엄마 전인숙(최명길 분)과 재회하지만 계속된 갈등으로 상처를 받았다. 특히 차가운 전인숙의 말에 홀로 눈물 흘리는 그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그녀는 우울한 자신을 위로해주던 부하직원 한태주(홍종현 분)에게 마음을 열어가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일 밖에 모르던 강미리는 돌직구로 마음을 전한 한태주의 고백에 앞으로 둘 사이가 어떻게 변화할지 주목된다. 

●  김하경의 꿈 청춘
강미혜(김하경 분)는 어린 나이에 호평과 함께 소설가로 데뷔했지만 긴 슬럼프에 빠지며 갈등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눈길을 끌고 있다. 자신감을 잃고 꿈을 포기해야할지 고민하는 그녀는 동시대 청춘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 강미혜는 늘 티격태격 대지만 그녀의 능력을 알아봐준 편집장 김우진(기태영 분)과 늘 자신을 응원하고 지지해주는 방재범(남태부 분) 사이에서 묘한 기류를 형성하며 청춘남녀의 풋풋한 핑크빛 기운을 뿜어내며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할 예정이다. 

이처럼 유선, 김소연, 김하경은 각 캐릭터들의 현실적인 문제를 디테일하게 표현하며 매주 시청자들의 공감을 높여가고 있다. 누구나 공감할 상황들로 폭풍 몰입을 이끄는 세 자매의 이야기는 지금 이 시대 대한민국을 살고 있는 엄마와 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다.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한국 유로저널 고유진 기자
   eurojournal21@eknews.net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