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신 청춘예찬을 노래하고 싶다 자고이래 어른들이 젊은이들을 칭찬하는 예는 드물다. 혹 젊은이들에게 ‘꿈을 가져라...

by eknews  /  on Oct 27, 2015 23:07
신 청춘예찬을 노래하고 싶다


자고이래 어른들이 젊은이들을 칭찬하는 예는 드물다. 혹 젊은이들에게 ‘꿈을 가져라’ 하는 충고의 말이나 ‘가벼이 굴지 마라’ 따위의 경고의 말을 즐겨 하지만, 어른들이 진실로 청춘에게 애정을 갖고 그들을 존중하는 말을 한 경우는 많지 않다. 두어 세대 전엔 “소년이여, 야망을 가져라(Boys, be ambitious).”는 말을 자주했다. 어른들이 청춘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며 한 이 말은 사실 영미권에서 거의 언급되지 않은 문장이다. 19세기 일본 삿포로농업학교 초대 부학장 윌리엄 클라크라는 이가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이 말이 일본 영문법 참고서를 거쳐 한국에 넘어온 것이다.

하여간 어른들은 아이들을 귀하게 여기는 데에 인색했다. “제발 철 좀 들어라.”라는 말, 그리고 어른들이 아이들에게로 향한 결정적인 비판 혹은 폄훼의 말은 “요즘 아이들은 버릇이 없다.”이다. 이게 기원전 1700년경 수메르 점토판에 기록됐으되, 인류의 젊은이에 대한 혹평의 역사는 그러므로 실로 길도다. “요즘 아이들은 부모에게 대들고, 스승에게도 대든다.”고 철학자 소크라테스가 개탄하고, 후배 철학자 데카르트도 비슷한 비판을 했다.

1017-사설 사진.png


동양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덜떨어진 젊은 녀석이 있어 부모가 화를 내도 고치지 않고, 동네 사람들이 욕해도 움직이지 않고, 스승이 가르쳐도 변할 줄을 모른다.” 이는 전국시대 법철학자 한비자의 말씀이다. 요즘 어른들도 예외 없이 아이들의 버릇없음에 통탄하고, 젊은이의 지각없음에 절망한다.

그리하여 새삼 영국 시인 윌리엄 워즈워드의 시를 떠올려 보게 되지 않나. “하늘의 무지개를 바라보면 / 내 가슴 뛰노라. / 내 철없던 어린 시절에도 그러했고 / 어른이 된 지금도 그러하며 / 늙어서도 그러하리. /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죽으리!” 아시다시피 그 다음 구절이 우리를 감동시킨다. “아이는 어른의 아버지 / 나의 생애가 자연에 대한 경건한 마음으로 / 하루하루 이어지기를.” 아이가 어른의 아버지란다! 이 아포리즘은 ‘버릇없는 아이’라는 기존 관념을 깨부수며 우리의 심장을 새삼 뛰게 만든다.

세상의 아버지들이여, 미안한 마음으로 김현승 시인의 시 ‘아버지의 마음’을 읊조려 보자. “세상이 시끄러우면 / 줄에 앉은 참새의 마음으로 / 아버지는 어린 것들의 앞날을 생각한다.” 이 대목도 좋지만 그 다음 시구 “어린 것들은 아버지의 나라다 아버지의 동포다.”에 이르러 워즈워드의 시선과 다르지 않음을 알게 된다. 어린이와 젊은이는 어른의 아버지요 어른의 동포다!
그러므로 기원전 2000년경 피라미드에 새겨진 “요즘 젊은 애들은 버릇이 없다.”라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더구나 요즘 대한민국에선 어른들은 젊은이들을 폄훼해선 안 된다. 보라, 그네들의 건강한 조국애와, 인간적 희생과, 숭고한 정신을! 포격 도발에 전역을 연기한 장병들 앞에서 “요즘 군대가 무슨 군대냐? 보이 스카웃이지.” 따위의 헛소리를 삼가고, 이 경우 방산비리를 저지른 장군은 자결해도 시원찮다.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아들을 잃고 자살하려던 60대를 끌어안고 위로한 신입 여경, 따돌림에 괴로워하던 여고생의 자살을 막은 마포대교의 순경 언니, 이들 여경에게 성추행을 일삼던 경찰 간부는 고개를 숙여야 하리.

요즘 대한민국 청춘들이 수상하다. 아니, 전혀 수상하지 않다. 그들은 버릇없지 않고, 철 없지 아니하다. 기억을 더듬어 새삼 읊조려 볼까. 전설의 육탄10용사를 비롯해 부하 대신 죽어간 강재구 차성도 정경화 김현수 같은 참 군인, 일본 도쿄 전철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이수현 의인, 그리고 예의 전역 연기 병사와 생명을 구한 여경들을…. 다시 한번 의인들을 이술 파닥여 되뇌여 보라. 특히 원칙 없는 정치인, 일하지 않고 누리는 부자, 양심 없는 쾌락주의자, 인격 없는 지식인, 도덕 없는 기업인, 희생 없는 신앙인, 인간성 없는 학자, 바로 당신들. 

 

 

URL
http://eknews.net/xe/467248
Date (Last Update)
2015/10/27 23:07:04
Read / Vote
168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67248/cc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76 박정희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대일 굴욕 협상은 판박이 imagefile 2016 / 01 / 04 1483
1975 안철수의 탈당 정치, 야권의 통렬한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 imagefile 2015 / 12 / 15 1201
1974 사법시험 존치 논란,대국민 법률 서비스 차원에서 논의돼야 imagefile 2015 / 12 / 08 1118
1973 요동치는 한중경제, 새로운 사고와 전략이 필요하다 imagefile 2015 / 12 / 01 1440
1972 고(故) 김영삼 前대통령님, 영면 하시옵소서 imagefile 2015 / 11 / 24 1295
1971 정권의 안위보다 국민의 안위를 지키는 경찰을 기대한다 imagefile 2015 / 11 / 17 1358
1970 감정노동을 생각하는 소비문화를 만들자 imagefile 2015 / 11 / 03 1536
» 신 청춘예찬을 노래하고 싶다 imagefile 2015 / 10 / 27 1686
1968 헬조선의 난민, 국익과 직결된다. imagefile 2015 / 10 / 20 1598
1967 아이들 급식까지 가로채는 사학비리를 엄단해야 imagefile 2015 / 10 / 08 995
1966 대한민국 주거 변혁, 2030세대의 주거안정 대책이 시급하다 imagefile 2015 / 09 / 22 1631
1965 끊임없는 군 사고 주범 방산비리는 이적행위이다. imagefile 2015 / 09 / 15 1731
1964 정부와 여당의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한다 imagefile 2015 / 09 / 08 1554
1963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지역경제보다는 환경보호가 우선해야 imagefile 2015 / 09 / 01 1673
1962 8.24 남북 합의 그 이후,'잃어버린 남북관계'회복되어야 imagefile 2015 / 08 / 25 1387
1961 정부와 기업, 한국 미래를 짊어질 청년을 위한 진정한 정책 제시해야 imagefile 2015 / 08 / 18 1364
1960 광복 70주년,한·일 관계 정상화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imagefile 2015 / 08 / 11 1421
1959 막가파식 집안싸움, 롯데가의 추태에 국민은 황당하다 imagefile 2015 / 08 / 04 1714
1958 역사인식에 역행하는 아베,먼저 역사와 인류 앞에 무릎끓고 사죄부터 하라 imagefile 2015 / 08 / 01 1643
1957 석연치 않은 국정원의 도감청 의혹,3류 정보정치 중단해야 imagefile 2015 / 07 / 21 1300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