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지중해에서 동양과 서양을 이야기 하던 시절 동양의 문명이 서양에 이야기를 담아 주던 시절의 예술이 말한다.(1) ...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Feb 27, 2019 04:50
extra_vars1 :  
extra_vars2 :  
지중해에서 동양과 서양을 이야기 하던 시절
동양의 문명이 서양에 이야기를 담아 주던 시절의 예술이 말한다.(1)

오랜 동안 먼 여행을 한 시선이 두 눈에 담겨있다. 

이 20cm 정도의 작은 여인은 아마도 이쉬타르 Ishtar 여신으로 간주된다.

테05.jpg

이 하얀 대리석 작품은 1861년 바그다드의 프랑스 영사 파시휘끄 앙리 들라포르트 Pacifique-Henri Delaporte 가 발견한 파르티아 제국 시절의 작품이다. 이 시기는 동양과 그리스의 문명이 합쳐져 헬레니즘 문명으로 발전한 시기와 겹쳐진다. 이쉬타르 조각은 목관에 놓인 여성의 머리 부분에 서 있던 작품이다.

여신의 눈과 배꼽은 인상에 남을 만큼 강렬한 핏빛 붉은 색으로 빛난다. 색칠한 유리가 박혀 있는 듯하지만 두 눈동자는 보다 고귀하고 강한 빛을 발하는 보석과 같다. 

파르티아 제국 시절(기원전2세기-서기 1세기), 하얀 대리석으로 조각한 알몸의 여인들 조각은 여러 가지 재료를 섞어서 만들었다. 수메르에서는 인안나로 불렀다. 
인안나 숭배는 고대 중동에서 가장 열렬하게 행해지던 의식의 하나다.태양신 샤마쉬의 여동생이라고도 한다. 수메르 지역의 사랑의 여신 ,생산과 전투의 여신이다, 메소포타미아 바빌로니아에서도 성생활과 출산의 여신으로 아카드어로  이쉬타르라고 불렀다. 이여인들 조각은 그리스 바빌로니아 스타일의 작품이다. 

– 동양의 하얀 대리석,루비,황금, 25cm 루브르 박물관 
 
아름다운 여인이 루브르에 거주한지 백년이 지나도 아무도 여인에 관심을 주지 않았다. 어느 날 전문가 한 분이 여신의 두 눈이 유난히 번쩍거리는 것에 주목하여 눈이 단순한 유리가 아닐 것이라고 생각되어 정밀 분석에 들어갔다. 

조각품은 연구실험실로 옮겨지고 빛나는 눈의 성분을 분석하였다.  놀랍게도 여신의 눈은 단순한  채색 유리가 아니고 루비라는 것이 밝혀졌다. 

테06.jpg
미립자 가속기 AGLAÉ 로 조각 분석, 1998년 사진 DR

그럼 이 루비는 어디서 온것일까라는 당연한 의문이 생겼다. 루브르의 연구원들은 추적을 시작하였다. 방돔 광장의 보석상들과 협업으로 다른 나라에서 여러 개의 루비를 입자 가속기로 분석하고 비교하며 발굴 지역을 찾기 시작하였다

테07.jpg

이와 같은 방법으로 여신의 눈에 박힌 붉은 루비는 6000km 떨어진 미얀마(버마)에서 왔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 정보는 기원 전 2세기 경 이미 메소포타미아와 아시아간의 상업적인 교역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아름다운 여신의 눈을 위하여 무슨 장애인들 극복하지 못할까….

테08.jpg


우아한 자태로 서 있는 그리스-동양의 알몸 여인의 입술은 작고 턱은 둥글다. 두 눈에는 핏빛으로번쩍거리는 루비가 박혀있고 귀는 구멍을 뚫었고 황금 귀걸이를 걸었다. 목에는 금 목걸이를 둘렀고 유방은 부드럽고 높게 잘 만들어졌다. 팔은 줄로 붙여 관절이 움직이게 되어 있다. 
허리는 가늘고 엉덩이는 크고 둥글고 풍요롭다. 넙적다리는 사타구니 사이를 오므리며 붙어있다. 그리스 예술의 규칙에 따르면서 여러 가지 재료를 사용하는 것은 메소포타미아의 전통이다. 성생활과 다산 그리고 전쟁의 여신 이쉬타르는 아프로디테로 변신하기 위하여 그리스의 형태와 결합하였다.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808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1191
8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의상과 유행의 나라 프랑스 -4 imagefile eknews 16/03/21 00:03 1520
88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의상과 유행의 나라 프랑스 -3 imagefile eknews 16/03/14 18:22 1245
87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의상과 유행의 나라 프랑스 -2 imagefile eknews 16/03/07 18:05 3144
86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의상과 유행의 나라 프랑스 -1 imagefile eknews 16/02/29 23:55 1966
85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그림이 책을 앞선다 -4 imagefile eknews 16/02/16 03:18 1210
8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그림이 책을 앞선다 -3 imagefile eknews 16/02/09 19:13 1287
83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그림이 책을 앞선다 -2 imagefile eknews 16/02/01 23:07 1340
8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그림이 책을 앞선다 -1 imagefile eknews 16/01/25 23:23 1147
81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동방의 박사들 2 imagefile eknews 15/12/14 00:20 1537
8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동방의 박사들 1 imagefile eknews 15/12/06 23:15 2299
7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지옥의 문, 천국의 문 2 imagefile eknews 15/11/08 23:31 4738
78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지옥의 문, 천국의 문 imagefile eknews 15/11/02 01:08 3319
77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목욕과 화장 내밀한 장소의 탄생 imagefile eknews 15/10/20 22:58 2171
76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쾌락이 사랑이다. 에로스의 사랑 프쉬케의 사랑. imagefile eknews 15/10/09 23:35 3815
75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 예술산책 : 살인의 시대, 혁명의 바람이 피 바람으로.. (2) imagefile eknews 15/10/01 01:26 1441
7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 예술산책 : 살인의 시대, 혁명의 바람이 피 바람으로.. (1) imagefile eknews 15/09/22 01:32 1898
73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 문화 예술 산책 - 강간 그리고 예술적 살인 아르테미시아 젠틸레치 imagefile eknews 15/09/14 21:33 1968
7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 문화 예술 산책, 빛과 어둠의 시대 – 살인의 계절 imagefile eknews10 15/08/31 23:23 1706
71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 예술산책 : 철의 여인 에펠탑 (La Dame de Fer La Tour )Eiffel imagefile eknews 15/08/24 22:26 2307
70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 예술산책 : 낭만주의 화가 드라크르와 그리고 19세기 전반부 예술의 세계 imagefile eknews10 15/08/18 13:51 2605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