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편지가 전해 주는 문화와 예술 이 시기 반 고흐의 그림들은 술취한 듯한 삶의 감정을 보여주고 있다. 벵상은 그...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Feb 06, 2019 08:56
extra_vars1 :  
extra_vars2 :  
편지가 전해 주는 문화와 예술

이 시기 반 고흐의 그림들은 술취한 듯한 삶의 감정을 보여주고 있다.  벵상은 그리는 모든 것, 풍경,꽃,나무,형상들 모두에 넘치는 힘을 쏟아 붓고 있다. 작열하고 열광하고있지..
월계수 잎을 씹어 먹은, 신성한 환각에 사로 집힌 세발 의자 위에서 선  그리 신전의 무희와 같은 느낌을 받고 있었다. 월계수는 그리스나 프로방스나 거의 같은 모양이다. 소크라테스의 얼굴인가, 사티로스의 얼굴인가 룰렝은 마시고 먹고 부인에게 아이를 만들어 주는 것을 즐겼다. 
룰레의 초상화에서 회화의 선들은 구렛나루를 향하고 있다. 자기장의 힘의 선들처럼 아 안정감이라니,, 얼굴의 이 힘을 보아라
벵상은 룰렝 부인 오귀스틴을 다섯번 이상 그렸다. 

테01.jpg

"아기를 흔들어 잠재우는 여인 La Berceuse"이라는 제목이 달렸다. 그림에 보면 프로방스 양식 요람을 흔드는 줄을 잡고 있는 여인의 모습을 담았다. 요람에는 우체부 룰렝의 딸이 잠들어 있었다. 
룰렝 부인은 걱정과 겁이 많은 여인이다. 남편의 친구 벵상 반 고흐를 감히 마주 볼 수 없었다. 자기 딸에게 훗날 한 고백에 따르면 "그 분은 나를 두렵게해"였다. "아프기 전에 작업하던 룰렝 부인의 초상화를 지금 그리고 있다."고 편지에 적었다. 

"핑크에서 오렌지로부터 빨강을 잘 배합했고 그것이 노랑안에서 발고 어두운 녹색과 함께 레몬색까지 올라오고 있다. 내가 이 작품을 끝낼 수 있다면 참 기쁠거야 하지만 남편 부재중에 룰렝 부인이 모델이 되고 싶어하지 않을까 두렵다."
 
룰렝이 아를르에서 마르쎄이로 떠나기로 결정한 것이 벵상 반 고흐의 마음을 아프게 슬프게 했다. "어제 룰렝이 떠났다. …아이들과 작별하는 아비를 본다는 것은 참 울컥할 일이지 특히 막내 어린 딸과 이별을 한다는 것, 룰렝이 아기를 웃겼을 때 무릎위로 뛰어 오르는 아기를 위하여 아비는 노래를 부르고 있었지.."
"그의 목소리는 이상하게 순전하고 감동적인 음색을 지니고 있어, 내 구에는 유모의 부드럽고 애석해 하는 노래로 들려 프랑스 혁명의 나팔 소리의 길고 먼 여운 같은. 하지만 슬프지 않았어 그 반대야. 그날 새로 받은 유니폼을 입었고 모두가 축제를 즐겼지.." 

테02.jpg

벵상은 친구 룰렝의 정직하고 자비롭고 착한 가족의 아버지를 알아 보았다. 룰렝은 이 정신 이상한 친구를 병원에서 외출 시키는데 겁이 없었다. 고겡이 버려 놓고 간 아틀리에를 급히 정리 정돈해 준 친구가 룰렝이었다. 

룰렝의 초상화에서 우리는 그의 인간적인 호감을 찾을 수 있다. 그는 영예로움을 받을 만한 친구다. 그는 빈센트 반 고흐를 천재로 만든 증인으로 영원히 남을 거다. 

테03.jpg

네덜란드 가정에서 하녀는 아주 주용한 역할을 감당한다. 모든 부르쥬와 가정은 한 명의 하녀를 고용하고 있다. 빨래,청소,설거지등 가정의 궂은 일을 다 담당한다. 가정부는 조용하고 안락한 가정 안으로 외부 세계의 번잡스럽고 몰라도 될 모든 소식을 가져 오기도 한다. 사건과 소문을 전달하기도 한다. 하녀는 가끔은 게으름으로 묘사하기도 하고 조용한 집안에 분란을 일으키기도 한다. 잠을 부엌에서 자기도 하고 주인 외출시에는 서재에서 자고 주인의 호사를 몰래 즐기기도 한다. 
베르미어의 그림에 하녀는 관계를 맺어 주는 역할을 주기도 한다. 외부 세계와 가정을 연결해 주기도 하고 남녀간의 관계를 맺어 주기도 하고 서로의 사랑의 상태를 전달해 주기도 한다. 이 그림에서 하녀는 편지를 들고 들어왔다. 


부르쥬와 가정의 어두운 실내 책상에서 글을 쓰다가 편지를 들고 온 하녀를 바라보고 있다.  이 작품에는 베르미어가 즐기는 작품의 다양한 요소가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 배경과 구도 파란 비단 천, 빌로드 웃옷의 노랑 그리고 가족적인 분위기,편지 그리고 진주와 스며드는 부드러운 빛이 사용되어 하얀색깔이 더욱 선명하게 튀어 나온다. 주인 얼굴에 디미는 편지와 진부안에서 반사하는 부인의 얼굴,유리와 식탁의 식기들..
베르미어는 연극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테04.jpg

테이블에서 글을 쓰던 주인은 편지를 들고 다가온 하녀때문에 동작을 멈추었다. 편지의 내용은 항상 상상의 영역이다. 주인 여인은 손가락으로 턱을 만지고 있다. 한 손은 쓰던 펜을 놓고 하녀가 가져온 편지를 받아야 한다. 기다리던 편지였는지 모르겠다. 시선은 생각하는 듯하고 입술은 살짝 열렸다. 하녀는 무엇인가 말을 하고 있다. 몸은 앞으로 내밀면서 조심스럽게 편지를 내민다. 
화가는 한 순간의 정지 동작이 이어지는 행위로 어떻게 이어질지는 보는이들에게 맡기고 있다.  
주인 여인의 노란색 사틴 상의는 베르미어 작품 다섯군데 등장한다. 당시 베르미어의 부인은 옷이 많지 않았던 것 같다. 


어슴프레한 부르쥬와 가정 내부는 베르미어가 가장 즐겨 찾는 네덜란드 17세기다. 한 여인이 글을 쓰고 있다. 다른 유럽에 비하여 개방된 시대를 살던 네덜란드는 여인들이 글을 읽고 쓰는 것도 익숙하다. 여인의 시선은 화가를 바라본다. 화가의 자리에 관객이 선다고 생각하면 나와 시선을 맞출 수 있다. 베르미어는 여인의 초상화를 즐겨 그렸다. 화가가 즐겨 세우던 모델은 카타리나 베르미어로 Catharina Vermeer 비평가들은 말한다. 담비털로 수놓은 노란 사틴 웃웃은 다른 그림에 자주 등장했었다부인은 거위털 깃의 펜대를 들고 있다. 왼손은 종이 위에 놓고 잠시 정지 동작이다. 외부로 향한 시선이 타인을 의식하고 있다. 배경은 흐릿하고 작품 가운데 집중적으로 빛이 비추고 있다.
 
테05.jpg

베르미어는 부유하지도 않았다. 절제된 부르쥬와의 삶을 지켜나가고 있었다. .
그림 배경 여인 뒤로 벽에 걸린 희미하게 그려진 유화에는 악기가 있는 정물이 보인다. 
베르미어의 작품이 다 톡특하지만 특별히 이 파란 색깔로 만든 마법은 정말 독창적이다. 의자의 등받침,안장,테이블보 임신한 여인의 윗도리 온통 파랗다. 
파랑색은 배경 벽면의 흰 벽도 푸르게 물들이고 있다. 

지도 아래 부분도 의자와 맞닿는 부분은 푸른 빛이 감돈다. 
파랑색은 젊은 여인의 집중력을 더 강화시킨다. 

그림 전면의 의자와 테이블이 이 여인과 화가의 거리를 유지시켜 주고 있다. 뒷 배경으로 세계 지도의 일부가 그려져 있다. 
실내에 여인은 내밀한 내용의 편지에 집중하고 있다.

작품 전체를 아우르는 하모니는 보는 이를 좀 놀라게한다. 배경은 밋밋하고 앞에 늘어진 의자와 가구들도 너무 진부하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고요하다.

빈센트 반 고흐가 아를르에서 에밀 베르나르 Émile Bernard 에게 쓴 편지에 기록하고 있다. 1888년 7월29일 " 베르미어라는 화가를 아는지, 베르미어가 아주 아름답고 임신한 홀란드 부인을 그린것말이야. 이 이상한 화가의 팔렛트는 파랑,레몬빛 노랑,진주빛 회색,검정, 하얀색을 주로 한다구. 확실하게 베르미어의 휘귀한 화폭들에는 엄격하게도, 완전한 팔렛트의 모든 풍요함이 있다구; 그런데 레몬빛 노랑, 연한 파랑, 진부 빛깔 회색의 어우림이 베르미어에게 독특한거야…"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1. 25 Feb 2019 20시 42분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확장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확장 1940년대와 1950년대 미국 화단을 지배하던 추상표현주의 미술은 전통적인 모더니즘의 결실이 드러나는 것으로서 미국 회화사상 가장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회화의 한 양식으로 평가된다. 본래 추상표현주... Category : 최지혜 예술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2. 25 Feb 2019 20시 13분 영국서 비자신청 신.구 방법 영국서 비자신청 신.구 방법 Q: 영국에서 비자연장신청을 하는데, 요즘은 여권을 보여주고 제출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온라인 신청을 했는데도 여권과 서류를 우편으로 보내라고 한다. 어떻게 해야 하는가? A: 온라인 신청서에서... Category : 영국 이민과 생활  /  by : admin_2017  /  reply : 0
  3. 25 Feb 2019 20시 03분 그리스도인의 생활 - 사회에서,직장생활에서 그리스도인의 생활 ■ 사회에서 ― 인간에 세 운 모든 제도를 주를 위하여 순 복하되 혹은 위에 있는 왕이나, 혹은 악행하는 자를 징벌하고 선 행하는 자를 포장하기 위하여 그의 보낸 방백에게 하라. 곧 선행 으로 어리석은... Category : 아멘선교교회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4. 25 Feb 2019 19시 30분 사실과 주장(7) 사실과 주장(7) 어원에 대해 논란이 있는 '와이로' 라는 말이 있다. 어떤 이는 '와이로'는 뇌물과 같은 의미인 회뢰(賄賂)의 일본식 발음 와이로'(わいろ)라고 주장하고, 어떤 이는 우리나라 말 '와이료 (蛙餌料)' 또는 '와이로 ... Category : 하재성의 시사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5. 20 Feb 2019 04시 18분 유로저널 1170호 아멘선교회 칼럼 유로저널 1170호 아멘선교회 칼럼 Category : 아멘선교교회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6. 20 Feb 2019 04시 15분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10) - 와인 파리 2019 행사 스케치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9) 와인 파리 2019(WINE PARIS 2019)행사 스케치 밤하늘의 별처럼 수 많은 와인들이 그들의 진가를 알아줄 구매자들에게 발견되기 위해 얌전한 새색시처럼 곱게 단장한 채, 시음대위에 다소곳이 ... Category : 유로저널 와인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7. 18 Feb 2019 22시 44분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38): 태양의 눈물 (Tears of The Sun)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38): 태양의 눈물 (Tears of The Sun) 감독 안톤 후쿠아 주연 부루스 윌리스(월터스, 대위) 모니카 벨루치(레나, 의사) 개봉 2003년 4월 세상엔 선과 악이 함께 공존해 왔다. 인류는 선과 악의 ... Category : 박심원의 사회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8. 18 Feb 2019 22시 20분 인간이 새처럼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꿈을 꾼다 - 이카루스의 추락 La Chute d'Icare(1) 인간이 새처럼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꿈을 꾼다. 이카루스의 추락 La Chute d'Icare (1) 크레타의 미노스 왕을 거역한 죄로 아들 이카루스와 함께 감옥에 갇혀 있던 엔지니어 다이달로스는 탈출 계획을 세웠다. 땅과 바다는 미... Category :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 admin_2017  /  reply : 0
  9. 18 Feb 2019 21시 24분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뿌리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뿌리 이와 같은 현상들을 계기로 새로움을 추구하는 유럽의 작가들이 미국으로 이주해 오면서 미국 작가들과 교류하며 1921년 뒤샹(Marcel Duchamp, 1887-1968)과 더불어 프란시스 피카비아(Francis Picabia, 18... Category : 최지혜 예술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0. 18 Feb 2019 20시 41분 47. 행복의 본심 - 행복 나침반 - 47. 행복의 본심 “이는 본심이 가려진 반쪽짜리 마음으로 살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행복을 온전히 느끼지 못하는 진짜 이유다.”(내가 말하는 진심 내가 모르는 본심, 출판사 서평 중) 위는 ... Category : 제임스강의 행복나침반  /  by : admin_2017  /  reply : 0
  11. 18 Feb 2019 20시 34분 취업비자 거절과 재신청 취업비자 거절과 재신청 Q: 영국 회사에서 CoS를 받아 온라인 신청서에서 묻는 말에 CoS와 상관없이 생각대로 적고 온라인 제출하고, 서류는 비자신청센터에 오늘 접수하고 왔는데, 영어성적표도 잊고 제출하지 않았다. 거절될까... Category : 영국 이민과 생활  /  by : admin_2017  /  reply : 0
  12. 18 Feb 2019 20시 26분 5. 자기암시에는 놀라운 힘이 숨겨져 있다. 5. 자기암시에는 놀라운 힘이 숨겨져 있다. There is Incredible Power in Autosuggestion. 성공한 이들이 사용하는 강력한 도구 내가 로스앤젤레스에서 아무 일도 못하고 있을 때의 이야기다. 나는 매일 밤 멀홀랜드 드라이... Category :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3. 18 Feb 2019 19시 38분 동풍신과 유관순 (6회) 하재성의 시사 칼럼 (6) 동풍신과 유관순 동풍신. 적어도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서 이 이름이 거론되기 전에는 일반인에게는 생소한 이름이었을 것이다.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앞에서 거행된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Category : 하재성의 시사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4. 12 Feb 2019 19시 52분 4. 신념과 감사의 엄청난 파워 4. 신념과 감사의 엄청난 파워 (The Enormous Power of Faith and Gratitude) 당신은 보이지 않는 것을 믿고 확신할 수 있는가? 어느 사회적으로 성공한 사업가를 인터뷰하게 된 신문기자가 그에게 물었습니다. "언제 처음으... Category :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5. 12 Feb 2019 19시 12분 유로저널 1169호 아멘선교회 칼럼 유로저널 1169호 아멘선교회 칼럼 예수께서 … 가라사대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내게 주셨으니, 그러므로 너희 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 Category : 아멘선교교회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6. 12 Feb 2019 19시 10분 유로저널 1168호 아멘선교회 칼럼 유로저널 1168호 아멘선교회 칼럼 예수께서 … 가라사대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내게 주셨으니, 그러므로 너희 는 가서 모든 족속으로 제자를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 Category : 아멘선교교회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7. 12 Feb 2019 18시 45분 역사의 기록에 새겨진 화해와 평화 - 이웃과 친하게 지내기 역사의 기록에 새겨진 화해와 평화 이웃과 친하게 지내기 세상에 이웃만 없으면 참으로 행복할텐데, 이웃의 소음으로 짜증나고 이웃의 무례로 황당하고 괴로움은 항상 이웃으로부터 온다. 장폴 사르트르가 말했다. ‘지옥은... Category :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 admin_2017  /  reply : 0
  18. 12 Feb 2019 03시 26분 명분과 실리 (5회) 하재성의 시사 칼럼 (5회) - 명분과 실리 2017년 개봉한 '남한산성'은 김훈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것으로 1636년 병자호란 당시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에서 갇혀 나라의 운명을 결정했던 47일간의 역사를 다룬다. "적의 아가리 ... Category : 하재성의 시사 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19. 12 Feb 2019 02시 10분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37): 웨딩드레스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36): 웨딩드레스 감독:권형진 주연:송윤아(서고운) 김향기(장소라) 개봉:2010년 1월 학창시절 도심에서 공부하다 한동안 강원도 고향집에 머문 적이 있었다. 무기력증에 걸려 삶의 의욕을 상실한 채 마... Category : 박심원의 사회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20. 11 Feb 2019 22시 45분 미국의 모더니즘의 시작 최지혜의 예술 칼럼 (198) 미국의 모더니즘의 시작 추상표현주의 운동은 미술사적 해석에 있어 1910-40년대 사이에 세계 1,2차 대전의 격변을 통해 예술계 안에서 독창적인 추상을 정립했다. 그러나 미국의 모더니즘 전개에 있어 ... Category : 최지혜 예술칼럼  /  by : admin_2017  /  reply : 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