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살아가는 21세기 (1) 음식이 권력이다 음식은 권력의 상징이 되고 빈곤의 척...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Aug 07, 2019 06:05
extra_vars1 :  
extra_vars2 :  
테오의 프랑스 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살아가는 21세기 (1)

음식이 권력이다

음식은 권력의 상징이 되고 빈곤의 척도가 되기도 한다. 
음식으로 자신의 권능을 보여주는 예로 하늘은 자신을 믿는 자들에게 식사 때마다 감사를 요구 한다. 
생존을 위하여 먹고 마셔야 하는 자들이 음식이 부족하고 굶주리게 되면 하늘을 원망한다. 

테01.jpg
사막에서 만나를 줍는 이스라엘 백성들
- 니꼴라 뿌쌩 - 루브르 박물관

신을 포기한 백성들은 굶주림은 국가 지도자의 잘못이라고 세속의 지도자를 원망하고 저주한다. 
(자유가 이끄는 민중이 아닌 가난한 사람들을 이끄는 굶주림이라고 해석하면 필자의 오해일지?)

테02.jpg
민중을 이끄는 자유 - 으젠 들라크르와 - 루브르 박물관

민중의 저주의 손가락이 지도자를 향할 때 지도자들은 그 손가락이 다른 쪽을 향하도록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음식이 사회 규범을 만든다. 

불을 다스리게 된 이 후 인간들의 먹거리는 중요한 대화의 주제가 되었다. 
사회 조직 구성의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다. 먹거리를 해결한다는 것이 개인이나 국가의 의무의 거의 전부다. 
모든 인간의 행위는 그 범죄까지도 먹기 위하여 이루어지며, 일단 먹은 다음에 생각하고 이루어진다. 

인간의 모든 행위는 먹는 시간에 맞추어진다.

테03.png

인간들이 정착하고 난 이 후 먹는 시간이 일정해 졌다. 
일상의 노동과 학업 시간표도 먹는 시간에 맞추어 정해진다. 하루 한끼를 먹든 세끼를 먹든 매일 같은 시간에 먹고자 한다. 일과의 시작은 아침 식사 후에 정해진다. 대 부분의 레스토랑들도 식사 시간을 정해 놓고 영업을 한다. 

전 세계가 같은 음식을 먹는다.  

테04.jpg

산업화 사회가 발전하면서 식량이나 음식이 비용 절감의 경제 논리가 들어가게 되고 음식의 내용이 특징이 없고 똑 같은 음식을 반복해서 먹게 만든다. 프렌차이즈 음식이나 인스턴트 식품은 요리의 다양성을 줄이고 사람들의 입맛을 통일시켰다. 오늘 빠리에서 먹는 햄버거나 케밥은 뉴욕이나 서울의 차이는 없다. 

음식의 산업화, 세계화, 획일화

19세기 초반 세계 인구는 10억이 넘어섰다. 19세기 유럽의 인구 이동을 볼만했다. 전쟁을 통하여 장정들이 도시로 모여들고 음식은 미리 준비되어야 하고 보관되어야 했다.
 1802년 러시아 의사는 불판에 우유를 뿌리며 분유를 만들었다. 

1810년 플아스의 니꼴라 아뻬르는 유리병을 데워 산소를빼고 음식을 보존하는 방식을 발견하였다. 
이 방식으로 동물성 식물성 음식을 몇 년간 보존할 수 있는 예술이 개발되었다.  
1812년 나폴레옹의 제국이 영국과 불화로 서인도에서 설탕 수입이 금지되자 프랑스 전역에서는 사탕무우를 재배하였다. 

테05.jpg

1836년에 앙뜨완느 므니에는 처음으로 초코렛 바를 만들었다. 1847년 낭트에서 비스켓 공장이 들어서고 LU라는 상표로 제품이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산업화의 성공으로 전 세계 백성들은 다양성이나 입맛을 포기하고 똑 같은 음식에 길들여졌다. 
19세기 중반 세계 인구가 13억에 달하고 도시로 인구 이동이 이루어 지면서 식량 증산을 위하여 1838년부터 프랑스에서는 화학 비료가 사용된다. 프랑스에서 일년 일인당 곡물 소비량이 1835년 80킬로그램이었다면 1905년 160킬로그램이 요구되었다.      

음식이 바로 그 인간이다. 

테06.jpg

1850년 독일 생리학자 야곱 몰레쇼트 선생은 민중을 위한 음식물 독트린에서 음식은 신체 발달과, 인간의 양식과 생각을 만든다. 인간이 섭취하는 음식물이 생각으로 변화하기 때문이다. 몰레쇼트 선생은 감자가 인간의 노예화를 쉽게 한다고 신체적으로 약하게 된다고 근육을 만들지 못하고 심리적으로 뇌를 약화시켜 의지를 감퇴시킨다고 비난했다. 사람이 감자가 될거라는 이야기와 같은 주장이었다. 

테07.jpg
철학자 화우어바흐

같은 해 철학자 화우어바흐 선생도 혁명과 자연과학 논문에서 "음식물이 육체와 영혼의 관계를 만들고 영의 건강함과 인간 정신 상태를 전제한다.고 주장했다. 
인간의 양식은 문화의 기본이며 인간 영적 상태의 바탕이라고 설법하고 있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5503
공지 하재성의 시사 칼럼 하재성 칼럼니스트 소개 admin_2017 2019-01-29 4174
1748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53) 기생충 imagefile admin_2017 19/09/04 05:05 357
1747 아멘선교교회 칼럼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admin_2017 19/09/02 20:32 268
1746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유럽에서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는 전통과 상징 (1) imagefile admin_2017 19/09/02 01:10 319
1745 최지혜 예술칼럼 화제가 되고 있는 예술가 imagefile admin_2017 19/09/02 00:41 402
1744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1)-G7 정상 회담과 바스크(Basque) 와인의 추억 (1) imagefile admin_2017 19/08/27 23:50 381
1743 영국 이민과 생활 영어가 부족할 때 영국비자와 영어시험 imagefile admin_2017 19/08/27 17:22 369
1742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 파리지엔느의 휴가 > 두번째 이야기 imagefile admin_2017 19/08/26 23:33 815
1741 최지혜 예술칼럼 늘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다 imagefile admin_2017 19/08/26 23:26 360
1740 아멘선교교회 칼럼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admin_2017 19/08/26 21:06 240
173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에서 인생은 먹고 마시면서 지나간다 (2) imagefile admin_2017 19/08/26 01:41 282
1738 아멘선교교회 칼럼 하나님이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 admin_2017 19/08/19 23:44 260
1737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 파리지엔느의 휴가> 첫번째 이야기 imagefile admin_2017 19/08/19 23:37 586
1736 영국 이민과 생활 배우자비자와 시민권자녀 가디언비자 imagefile admin_2017 19/08/19 20:14 398
1735 박심원의 사회칼럼 박심원의 영화로 세상 읽기: (52) 호로비츠를 위하여 imagefile admin_2017 19/08/19 20:05 186
173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프랑스에서 인생은 먹고 마시면서 지나간다 (1) imagefile admin_2017 19/08/19 00:58 180
1733 최지혜 예술칼럼 호크니의 정수를 보여줄 수 있는 전시 imagefile admin_2017 19/08/19 00:12 198
1732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20)-프로방스 산골 마을에서의 점심식사 imagefile admin_2017 19/08/13 20:14 478
1731 영국 이민과 생활 주비자 영주권신청시 동반자 비자문제 imagefile admin_2017 19/08/13 17:42 274
1730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8월에 떠난 영원한 여인 콜레트( Colette ) imagefile admin_2017 19/08/12 19:33 716
172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먹고 마시면서 살아가는 21세기 (2) imagefile admin_2017 19/08/12 01:04 33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