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네덜란드, 지난 해 브렉시트로 2천여 개 일자리 창출

by admin_2017 posted Feb 13,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네덜란드, 지난 해 브렉시트로 2천여 개 일자리 창출

네덜란드 외국 투자 에이전시 NFIA가 지난 9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총 42개 기업이 브렉시트의 영향으로 영국에서 네덜란드로 터전을 옮겨왔고 이는 2천여 개에 가까운 일자리를 창출했다.

네덜란드 언론 Dutchnews의 보도에 따르면, 2,000여 개의 일자리 중 900여 개는 2017년 현재 위치한 런던에서 암스테르담으로 이전될 예정이라 발표된 유럽 의학국(European Medicine Agency)에서 창출 될 예정이다. 브렉시트가 결정된 후 2017년에만 18개 기업이 네덜란드로 이전한 바 있다.

지난 1월 NFIA는 전 세계 250여 개 기업들이 브렉시트 이후 네덜란드에서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이 기구에 연락을 취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9일 발표된 보고서보다 훨씬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네덜란드로 공장 이전이 확정된 기업들 중에는 일본 투자은행인 Norinchukin과 미디어 기업인 TVT 미디어, 해양 보험사 UK P&I 등이 있다. 

한편, 브렉시트의 영향으로 사업체를 이전한 기업들을 포함해 총 372개의 외국 회사들이 지난 해 네덜란드에서 사업을 시작하며 만 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투자 규모로는 미국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고, 영국, 중국, 일본, 독일이 이를 뒤따랐다고 NFIA는 발표했다. 


영국 유로저널 김예지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