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벨기에, 평균 수명 연장 주춤 2012년에 플랑드르 지역에서 사망한 사람은 60,335명으로 집계되었다. 무엇보다도 날씨...

Posted in 벨기에  /  by eknews  /  on Nov 18, 2014 03:12
extra_vars1 :  
extra_vars2 :  

벨기에, 평균 수명 연장 주춤


2012년에 플랑드르 지역에서 사망한 사람은 60,335명으로 집계되었다. 무엇보다도 날씨가 추웠던 1월말부터 3월초 사이에 사망 인구가 늘어났다. 이는 그 이전 15년과 비교하여 가장 높은 사망 수치로 이로 말미암아 평균 수명 연장은 잠시 주춤하게 되었다. 이러한 사실을 플랑드르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발표했다.


 벨기에 기사 사진 99 출처 imageglobe.jpg


2012년에 플랑드르 지역에서 사망한 인구 수는 남자 30,251, 여자 30,081명이다. 예년의 평균 수명을 비교해 볼 경우 이것은 그 이전 해에 비교하여 평균 수명이 늘지 않았음을 말해 준다. 여자들의 경우에는 평균 수명이 작은 포인트로 감소했다. 2012년의 자료에 의하면 벨기에인의 평균 수명은 남자들의 경우 78.9, 여자는 83.6세이다.


2003년과 2012년 사이에 사망자들의 사망 이유를 살펴보면 심혈관 질환이 35퍼센트, 호흡기 질환이 남자의 경우 39퍼센트, 여자의 경우 30 퍼센트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암이나 신종 질병으로 사망하는 경우는 남자 15퍼센트, 여자 8퍼센트로 신약의 개발로 인해 점차적으로 줄고 있는 추세이다.


연령별로 사망 원인을 살펴보면 남성 20세에서 54세 사이, 여성 20세에서 39세 사이의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은 자살로 밝혀졌다. 남성 79세까지로 연령의 범위를 확대하면 폐암이 가장 큰 원인이며, 40세에서 69세 사이 여자 사망자의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유방암으로 밝혀졌다


2011년부터 나타난 특이한 경향은 55세 사이에서 64세 사이의 여성들 사이의 사망원인으로 폐암이 많아 진 점이다. 이는 7,80년대 흡연을 시작한 여성들이 최근 들어 흡연의 결과를 폐암으로 맞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장관의 발표에 따르면 각 주 별로 자살 위험은 큰 차이를 보인다. 동 플랑드르 지역과 서 플랑드르 지역 사람들의 자살 위험이 특히 높은데 이는 외부에 닫혀 있는 그들의 성향과 깊은 관계가 있다.




네덜란/벨기에 유로저널 이은희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49216
Date (Last Update)
2014/11/18 03:12:36
Category
벨기에
Read / Vote
229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49216/0a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네덜란드 베네룩스 뉴스는 2015년 11월부터 유럽 뉴스난에 게재합니다. 2015-11-02 5844
268 벨기에 벨기에, 경찰 불만 신고 건수 늘어나 imagefile 2015 / 01 / 27 2360
267 네덜란드 네덜란드, 조류독감 피해 3천만 유로 넘어서 2014 / 12 / 17 1616
266 벨기에 벨기에 새정부 총리에 대한 지지도 20퍼센트도 넘지 않아 2014 / 12 / 17 1400
265 벨기에 벨기에, 크리스마스 이후 연말까지 교통 범칙금 부과 안 해 imagefile 2014 / 12 / 02 2788
264 네덜란드 네덜란드, 요양원 간호사 부족 현상 심각해 imagefile 2014 / 12 / 02 3553
263 네덜란드 네덜란드인의 모슬림에 대한 부정적 시각 최고조에 달해 imagefile 2014 / 11 / 25 2087
262 벨기에 벨기에 발롱인 자국민보다 프랑스인들에게 친밀함 더 느껴 imagefile 2014 / 11 / 25 2325
261 네덜란드 네덜란드, 신터클라스 축제 인종 차별 문제로 번져 imagefile 2014 / 11 / 18 2969
» 벨기에 벨기에, 평균 수명 연장 주춤 imagefile 2014 / 11 / 18 2293
259 네덜란드 네덜란드 외교장관, “말레이시아 여객기 시신 아직 일부 수습 못해” imagefile 2014 / 11 / 11 2136
258 네덜란드 네덜란드, 고학력자와 저학력자간의 격차 커져 imagefile 2014 / 11 / 03 1810
257 벨기에 벨기에, 테러 위험도 높아져 imagefile 2014 / 11 / 03 2289
256 벨기에 벨기에 브뤼셀, 최근 불법 체류자 만 명 유입 추정 imagefile 2014 / 10 / 20 1960
255 네덜란드 네덜란드, 빈곤층 250만명으로 늘어 imagefile 2014 / 10 / 20 2090
254 네덜란드 네덜란드, 유치원 보조금 반납대상 수 십 만 명 2014 / 10 / 15 2100
253 벨기에 벨기에, 엄마의 학력 자녀의 학업 성취도와 연관성 커 2014 / 10 / 15 1255
252 벨기에 벨기에와 네덜란드 ‘바이오 화장 (火葬)’승인할계획 2014 / 10 / 07 1805
251 네덜란드 네덜란드, 안락사 꾸준히 늘고 있어 imagefile 2014 / 10 / 07 2849
250 벨기에 벨기에, 백만장자 가정 늘어 imagefile 2014 / 10 / 07 1945
249 네덜란드 네덜란드, 야간 자전거 운전자 위험천만 imagefile 2014 / 09 / 30 243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