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공공 및 민간 부문, 겨울 에너지 위기 극복에 '안간힘'

by admin_2017 posted Sep 21,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의 공공 및 민간 부문, 겨울 에너지 위기 극복에 '안간힘'

수영장,스포츠 센타, 스키장 등 폐쇄 불가피하고

철강 등 산업 생산 중단으로 경제 타격 우려 깊어

 

가을이 다가오면서 유럽의 에너지 위기가 프랑스의 여러 부문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프랑스의 공공 및 민간 부문이 겨울 에너지 위기가 임박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위해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프랑스 정부와 민간 부문은 가스 및 전기 가격이 몇 달 동안 꾸준히 상승함에 따라 적응할 방법을 찾아야 했고, 수영장, 체육관, 스키 리조트를 포함한 비용을 줄이기 위해 폐쇄 등 여러 부문을 위협하고 있다.

치솟는 가스 및 전기 요금은 공공 및 민간 시설의 운영 비용을 크게 증가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와 유럽 전역의 에너지 가격은 8월 말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리고 위기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끝의 조짐을 예측할 수 없다.

유럽 에너지 거래소(European Energy Exchange)에 따르면 프랑스의 1년 전 전기 가격은 25% 급등하여 메가와트시당 1,130유로로 프랑스 전기 가격이 처음으로 1,000유로를 돌파했다.

에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은 앞으로 몇 주와 몇 달 동안 에너지 소비를 최소 10% 줄여야 한다고 촉구하며, 그렇지 않으면 국가가 이번 겨울 배급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9월 5일 프랑스 국민에게 전력 부족을 피하기 위해 에어컨과 난방을 덜 사용하도록 촉구하면서 "답은 우리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은 자발적인 노력이 충분하지 않으면 의무적인 에너지 감축이 도입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여러 부문에서 이미 조치를 취했다.

 

공중수영장·아이스링크 폐쇄

수영장, 아이스링크와 같은 에너지 집약적 부문은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운영 회사인 Vert Marine은 9월 5일 Montauban, Versailles 및 Limoges에서 관리하는 약 30개의 공공 수영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프랑스의 4,000개 공공 수영장 중 약 10%는 해당 수영장이 위치한 지역 사회에서 직접 관리하지 않고 공공 서비스를 통해 관리된다.  Vert Marine은 AFP에 자신이 관리하는 90개 시설 중 3분의 1을 "일시적으로 폐쇄하고 일부 직원들을 감원할 수 밖에 없었다." 말했다.

보도 자료에서 이 회사는 에너지 비용이 "1500만 유로에서 1억 유로"로 증가했다면서 이는 "회사의 전체 연간 매출"이라고 밝혔다. 같은 이유로 운영하는 아이스링크도 폐쇄했다.

폐쇄로 인해 계절 티켓 소지자, 스포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들, 학교 시설에 대한 정기 사용 불가로 많은 사람들이 불만을 터뜨리면서 항의에 나서고 있다.

프랑스 지방자치단체도 분노를 표명했다. 파리 남동부 교외에 위치한 샹피니시는 프랑스 일간 르 파리지앵에 "권위적이고 일방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또한 "가능한 빨리 아이스 링크를 재개장하기 위해 Vert Marine과 협상중"이라고 언급했다.

정부 각료들은 해결책을 찾기 위해 지역 대표자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멜리 오데아-카스테라(Amélie Oudéa-Castéra) 스포츠 장관과 에너지 전환부 장관은 지난주 공동 성명을 통해 "우리는 수영장, 아이스링크 및 지방 당국과 함께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스키 리조트도 격영난 악화로 개장 고민중

스키장 운영자들도 겨울철을 앞두고 전기 요금 인상에 따른 경영난 악화로 개장에 따른 우려를 표명했다. 여러 스키 리조트의 리프트를 관리하는 SATA 그룹의 총책임자인 Fabrice Boutet은 현재 전기 가격이 ' 거대한 장애물'이라고 AFP에 말했다. 이 그룹에 따르면 현재 가격은 그룹의 에너지 비용을 대략 2백만 유로에서 2천만 유로로 인상될 것이며 리프트 속도와 영업 시간도 조정할 수 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스키 리조트 운영자의 전문 그룹인 Domaines Skiables de France의 Laurent Reynaud는 이러한 에너지 요금의 증가는 "잔인하고 완전히 전례가 없는 것으로 전기가 지역에 따라 매출의 3~5%를 차지한다면, 오늘날과 같이 청구서에 3~4를 곱하면 비용이 자동으로 매출의 10~20%로 증가할 것이다."고 말하면서 정부가 스키장의 개장을 위해 국가 차원에서 지원을 해주어야 한다고 밝혔다.

 

공공 서비스 '위험'

지방 당국은 또한 많은 프랑스 도시의 예산에 부담을 주는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타격을 입고 있다. 수영장은 현재 지출 목록의 상위에 있지만 앞으로 몇 달 안에 해결책을 찾지 못하면 체육관, 박물관, 도서관, 학교와 같은 다른 지역 공공 서비스가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프랑스 시장협회 부회장인 앙드레 라이넬(André Laignel)은 "예산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은 스포츠, 문화 행사 등을 위한 모든 지방 당국 건물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의 작은 마을을 대표하는 협회인 APVF(Association des Petites Villes de France)에 따르면 일부 지방 자치 단체의 에너지 비용이 50%나 뛰었다.

7월 말에 발표된 보고서에서 프랑스 상원은 에너지 비용의 상승이 필수 공공 서비스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으며 지역 사회가 녹색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한 투자를 포기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다가 지방세 인상으로 이어져 가계의 구매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BFMTV에 따르면 지방 자치 단체의 전체 에너지 비용 증가는 2022년에 110억 유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러 지역 사회는 에너지 요금을 줄이기 위해 몇 달 동안 조치를 도입했다. 프랑스 중부에 위치한 리모주는 올 여름 체육관의 온도를 낮추고 아이스링크를 폐쇄했다. 남서부의 Brive-la-Gaillarde와 같은 도시는 야간에 공공 장소의 조명을 줄이는 것과 같은 계획을 포함하는 에너지 계획을 향후 몇 년 동안 시행할 계획이다.

 

부분 실업과 생산 감소 발생

치솟는 가격은 이미 프랑스 북부의 알루미늄 덩케르크와 같은 일부 회사에서 다가오는 겨울에 대한 전략적 결정을 내리도록 강요하고 있다. 알루미늄 제련소는 높은 전기요금 청구서의 지불을 피하기 위해 2022년 마지막 분기에 생산량을 22% 줄이기로 결정했다.

회사의 총책임자인 기욤 드 구스는 로이터에 "10월부터 그대로 생산을 계속하면 매우 큰 손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사의 전기 요금이 전기 가격에 따라 현재 월 4천만 유로에서 12월에는 거의 4배 가까이 인상될 1억 5천만 유로로 증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현재 이 사이트의 650명의 직원이 계속 풀타임으로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철강 회사들도 증가하는 전기 비용의 영향을 제한하기 위해 감산과 내부 조직 개편을 발표했다. 프랑스에 1,2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Ascométal은 12월에 Hagondange(프랑스 동부) 및 Fos-sur-Mer(마르세유 인근) 공장에서 2~3주 동안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어서 일부 직원은 아르바이트를 시작할 예정이다.

프랑스의 유명 유리 회사 듀랄렉스(Duralex)는 11월부터 최소 4개월 동안 용광로를 사용하지 않고 모든 직원을 부분 실업 상태에 놓겠다고 9월 1일 발표했다. 

이 회사의 José-Luis Llacuna 사장은 결정을 설명하는 성명에서 "오늘날의 에너지 요금으로 생산하는 것은 지속 불가능한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가장 어려운 부분은 2023년 초에 닥칠 것이다.

기업가인 마크 알릭(Marc Alric)은 "모든 기업의 거의 절반, 특히 대기업은 전기 공급 계약을 갱신해야 한다. 그 중 일부는 2023년 1월까지 가격이 5배나 올랐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이 향후 몇 개월 동안 안정되지 않을 것이므로 다가오는 겨울은 프랑스 전역과 전 세계 산업 부문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것이라는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gisa@eknews.net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