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임금인상 요구하는 노동자 파업 봇물 터져

by admin_2017 posted Oct 27,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 임금인상 요구하는 노동자 파업 봇물 터져

 

프랑스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을 위한 파업이 확대되면서 학교와 교통이 차질을 빚어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프랑스 온라인 언론 france24의 보도에 따르면 10월 18일 수천 명의 노동자들이 프랑스 전역의 거리로 뛰쳐 나왔다.

연료 부족을 촉발시킨 석유 저장고 노동자들이 더 높은 임금을 요구하며 파업을 단행해 정부와 교착 상태를 유지하면서 전국적인 파업으로 학산되면서 통근자들은 교통 지연에 불편해했다.

이들 노조는 앞으로 몇 주 안에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추가 조치, 특히 치열한 연금 개혁에 대한 추가 조치 약속을 요구하면서 파업으로 돌입했지만 우려했던 것보다 교통 대란은 덜 발생했다.

프랑스 북동부 스트라스부르에서 1,000명이 넘는 시위대 중 한 명인 금속 가공 산업에 종사하는 45세의 나딘은 "무언가 일이 일어나기 위해 봉쇄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늘날 우리가 아무것도 막지 않으면 아무도 듣지 않는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남부 몽펠리에에서 행진하는 약 1,800명의 군중 가운데 의료기관에서 행정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Magali Mallet은 많은 노동자들이 "칼날 위에 생활 위기를 안고 살고 있기 때문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내무부는 파리에서 13,000명을 포함하여 전국에서 107,000명이 행진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는 CGT 노조가 보고한 70,000명보다 훨씬 낮은 추정치이다.

반자본주의적인 "검은 블록" 시위대도 수도에서 시위에 합류해 은행과 BMW 판매점에 낙서를 하고 유리창을 부수면서 행패를 부렸지만 진압경찰에 의해 해산됐다.

진압 경찰은 시위대와의 충돌로 파리에서 11명이 체포되었고 경찰관 9명이 부상했으며 다른 곳에서는 4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진압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고 지휘봉을 휘두르면서 진압에 나섰다.

일부 시위대는 2018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친기업 정부를 뒤흔들었던 폭력적인 반정부 시위의 상징인 노란색 형광 조끼를 입었다.

지난 4월 재선에 성공한 마크롱 대통령은 정년을 62세에서 늦추겠다고 공언했고, 개혁은 겨울이 끝나기 전에 예정돼 있지만 강력한 반발을 사고 있다.

LFI 활동가인 크리스토퍼 사비단(Christopher Savidan)은 "이제는 일어나야할 시간이다.우리는 세금을 내고 있는 데 혜택을 못 받고 있고 누구도 모르게 모든 것이 하수구로 흘러가고 있다."며 정부의 최근 조치에 항의했다.

더 광범위한 파업은 에너지 대기업 TotalEnergies가 운영하는 여러 정유소 및 저장소의 노동자들이 파업 연장에 투표한 후 발생했다.

그들의 파업으로 프랑스 북부와 중부, 파리 지역에서 전국적으로 연료 유통을 심각하게 방해했다.

거의 3주 동안 지속된 연료 파업이 경제의 모든 부문에 영향을 미치자 운전자들은 연료 탱크를 채우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프랑스의 7개 정유소 중 4개(모두 파리에 기반을 둔 에너지 그룹 TotalEnergies에 속해 있음)는 23일에도 폐쇄 상태를 유지했다.

프랑스 회사는 21일에 정유 공장의 직원을 대표하는 두 개의 가장 큰 노조와 급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하여 교착 상태가 끝날 것이라는 희망을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강경노조 CGT 노조는 이를 받아들이기를 거부했으며, 조합원들은 계속해서 피켓 라인을 유지하고 있다.

이로인해 엘리자베스 보른(Elisabeth Born) 총리는 전국 주유소의 4분의 1 미만이 부족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정부는 징발권을 사용해 일부 파업 노동자들이 연료 저장소를 다시 열도록 강제했다. 이 움직임은 노조를 화나게 했지만 법원에서 지금까지 지지되고 있다.

그러나 마크롱 정부는 또한 상사들에게 급여 요구를 인정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 Gerald Darmanin 내무장관은 18일 "프랑스급여에  문제가 있다."고 말하면서 고용주들에게 "가능한 경우 급여를 인상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자들은 원자력 부문에서도 고장으로 가동 중단된 원전 4기의 재가동에 대해서도 파업을 벌여 유지 보수나 안전 작업을 위해 원자로를 재가동하려는 정부의 노력을 잠재적으로 방해했다.

북부 Gravelines 원자력 발전소에서 32세의 기술자 Henia Abidi는 자신이 평소에 항의하는 사람이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하지만 지금은 물가 상승과 급여에 관한 것이므로 정말 걱정된다.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력망 운영업체인 RTE는 18일 원자력 발전소에서 이와같은 파업이 확대되면 올 겨울 전력 공급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주에 56개의 원자로 중 30개만 가동 중이며 1월까지 45개가 가동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프랑스 국영 에너지 공급업체인 EDF는 15일에 중단된 원자로 5기의 정상 가동 계획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마크롱이 지난 5월 새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노동계의 가장 큰 도전이다.

리베라시옹 신문은 1면에 마크롱이 발을 쓸어버리고 거대한 확성기 가장자리에 달라붙어 분노한 시위대의 메시지를 발하는 캐리커처를 실었다.

다른 산업 및 공공 부문의 노동 조합은 또한 치솟는 에너지 가격과 생활비에 대한 전반적인 인플레이션의 두 가지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어 항의하기 위한 조치를 발표했다.

운송 노동자 외에도 노동조합은 식품 산업과 의료와 같은 분야에서 추가 직원 고용을 요구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교육자들의 6% 미만이 퇴사했다고 밝혔지만, 직업학교의 경우 23%에 달했다.

마크롱은 프랑스 정년 연장을 통한 연금 제도를 개혁해 예산을 절감하기를 원하지만 이는 긴장된 가을과 겨울을 맞이해 고난의 계절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분적으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경제적 압박과 6월 총선에서 마크롱의 정당이 전체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한 것은 과제의 규모를 더할 뿐이다.

Elabe 그룹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프랑스인 3명 중 1명은 인플레이션이 치솟으면서 임금 인상을 요구하기 위해 앞으로 몇 주 안에 파업이나 시위에 참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히고 있어 프랑스는 노동자들의 파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프랑스 유로저널 문영민 기자

eurojournalgisa@eknews.net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