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건 당국,백신 혼용 및 다른 용량 접종 불허

by admin_2017 posted Jan 06,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영국 보건 당국,백신 혼용 및 다른 용량 접종 불허
1,2차 백신 접종 때 다른 제품 사용과 다른 용량의 접종을 권장치 않아 


영국 보건 당국이 '백신의 혼용 접종 (1차와 2차 접종 때 다른 종류의 백신을 쓰는 것)'과 1, 2차 접종 시 서로 다른  용량을 투여하는 것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영국의 백신 접종 관련 일부 지침에서‘백신 투여에 대해‘특정한 경우 혼용 투여 방식도 합리적일 수 있다'고 업데이트 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이 반박한 것에 대한 지침을 수정해 발표했다.

영국 일간 Dailymail 지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보건 당국자들은 영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에 ‘혼용 접종’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에 강력하게 반발했다.



백신 ,다른 제품 혼합 강력 반대 주장

영국 공중 보건국의 예방 접종 책임자 인 Mary Ramsay 박사는 "환자들이 백신 1차 접종 시 화이자 제품을 투여 받았다면 2차 접종에서 AstraZeneca 주사를 맞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 및 예방 접종 합동위원회 (JCVI) 부회장 인 Anthony Harnden 교수 또한 "단일 백신 투여 원칙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러한 발언들은 ‘백신 투여에 대한 영국의 지침’이 ‘특정한 경우 혼용 투여 방식도 합리적 일 수 있다'고 업데이트 된 직후에 나왔으며, Ramsay 박사는 MailOnline에 발표한 성명서에서 'Covid-19 백신 혼합을 권장하지 않는다'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 

 Ramsay 박사는 또한  '1차 접종에서 화이자 백신을 받은 경우 2차 접종에서 AstraZeneca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되며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극히 드물게 동일한 백신을 사용할 수 없거나 혹은 환자가 1차에서 어떤 백신을 접종 받았는지 알 수없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이런 경우 의료진은 동일한 백신을 투여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하지만, 이것이 불가능한 경우라면 아예 투여하지 않는 것보다는 가능한 제품을 이용하여 2차 접종을 하는 편이 낫다고 권장한다.

영국에서는 현재 화이자의 백신과 AstraZeneca 및 옥스포드 대학이 개발 한 백신이 비상 승인을 받았으며, 두 종류 모두 두 번에 걸친 투여로 Covid-19의 감염을 억제하는 데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240-영국 5 사진.jpg

New York Times에 보고 된 ‘영국 백신 접종에 관한 업데이트 된 지침’에 따르면 1차 백신 접종 이후 2차 접종에서 동일한 백신의 투여가 불가능한 경우라면 다른 회사의 백신을 혼용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이러한 업데이트가 반영된 현재 Public Health England의 백신 투여 지침은 '1차 백신 투여 이후에 2차 투여를 위해 방문한 환자가 1차에 투여받은 제품을 알 수 없거나 동일한 백신의 사용이 불가능한 경우라면 접종 완료를 위해 다른 제품을 혼용할 수 있다.’고 전달했다.



혼용 가능 영국 지침, 다른 국가들과 달라

이에대해 과학자들과 백신 전문가들은 이러한 영국의 지침이 미국 질병 통제 센터를 포함한 다른 국가의 보건 기관의 정보와 모순되는 것 이라며 반박했다.

1월 3일 Today 프로그램에서 Harnden 교수는 "현재 우리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1,2차 백신 접종 시 단일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며, "현재 혼용 투여의 효과와 안전성 여부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에 있으므로 차후 이 결과를 바탕으로 문제가 없다면 권장 할 수도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미국 질병 통제예방센터 CDC 지침에 따르면 '현재 사용중인 mRNA COVID-19 백신’은 서로 또는 다른 COVID-19 백신 제품과 호환되지 않는다. 혼용 투여의 안전성과 효능은 아직 평가되지 않았으며 1,2차 투여 시 단일 제품으로 접종이 완료되어야 한다.’

코넬 대학의 백신 전문가인 존 무어씨는 뉴욕 타임즈와 인터뷰에서 "혼용 투여에 대한 어떠한 데이터도 없다."고 밝히면서 "다급한 영국의 관리들이 '이제 과학을 완전히 포기한 것처럼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우려에 대하여 PHE의 관계자는 승인된 두 백신의 유사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지며 "백신 혼용에 관한 임상 시험이 계획되어 있다."고 밝혔다.



일부 전문가, 2 번째 접종은 3주보다 12주 후 권장


Harnden 교수는 또한 정부가 화이자 백신의 두 번째 접종을 1차 접종 이후 3 주에서 12 주로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자신의 환자들의 경우에 2차 접종 시기 지연 시 백신 접종 효과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부연 했다.

이러한 경향은 옥스포드 백신 데이터에서도 나타난다.
Royal Institution 및 Imperial College Healthcare 의장 인 Richard Sykes 경은 Today 프로그램에서, 환자의 백신 접종 시기는 모두 기록되어 있으므로 2차 접종 시기를 지연 시키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으며 12주 간격으로 두 번 투여하는 전략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영국은 현재 ‘슈퍼'코로나 바이러스의 돌연변이 변종의 등장으로 다시 한 번 위기에 놓여있으며, 12월30일 새로운 연구에서 과학자들이 우려했던 것처럼  B117 균주가 이전 변종보다 더 감염력이 큰 것으로 확인되었다.

Imperial College London 연구원들은 86,000 명의 영국인에서 채취한 샘플을 기반으로 한 연구에서 지금 영국에서 큰 피해를 입히고 있는 새로운 변종의 감염력이 약 50 %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백신 생산 회사들, 공급에 문제 없어


한편, 화이자와 아스트라 제네카는 "정부의 야심 찬 목표를 달성하기에 충분한 물량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수개월 동안의 백신 공급 격차에 대한 정부의 경고를 거부했다.

영국의 최고 의료 책임자 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기업들이 글로벌 수요를 따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면서 백신 가용성 문제가 몇 달 동안 계속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옥스포드 대학의 레지 우스 의학 교수이자 SAGE (Scientific Advisory Group for Emergencies)의 멤버 인 John Bell 경은 "영국은 백신 생산 능력에 대한 투자가 부족하여 준비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백신의 안정된 배급과 공급을 위해 정부는 만일 백신의 수급이 여의치 않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1차 예방 접종을받은 사람들에게 2 차 접종을하는 대신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에게 화이자 백신을 1 회 접종하기로 계획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화이자와 옥스포드 / 아스트라 제네카 잽의 제조사들은 공급에 문제가 없을 것을 확신한다고 말하면서 이러한 우려에 대해 피로감을 토로했다.

12 월에 정부의 백신 태스크 포스 검토를 이끌었던 Richard Sykes 경은 백신 공급 부족의 가능성은 '고려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데일리 텔레그래프 (Daily Telegraph)는 1월 첫 주에 최소 100 만 회 이상의 화이자 용량과 약 530,000 회 옥스포드 용량이 전국의 환자들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달 초 AstraZeneca의 Pascal Soriot 사장은 "회사가 1 월 중순까지 매주 200 만 회를 제공 할 수있을 것"이라고 약속했으며 이는 부활절 즈음까지 약 2,400 만 명의 사람들이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이다.

 

영국 유로저널 김연주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Articles

6 7 8 9 10 11 12 13 14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