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기업, 해외 자회사에서 480만명이상 고용

by admin_2017 posted Mar 01,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유로저널 홍보용 프랑스 지사만을 위해.png


프랑스 대기업, 해외 자회사에서 480만명이상 고용
해외 자사 설립은 미국,영국,독일 순으로 많고,고용은 미국,중국,브라질 순으로 높아

프랑스 기사 내 유로저널 자사 공지 사항.png


해외에 진출하고 있는 프랑스 대기업들의 고용된 인원이 2017년 기준 480만 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프랑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프랑스 다국적 기업 4900개는 해외의 43,600개의 자회사를 통해 금융과 비 상품 서비스 부문을 제외하고 통합매출의 51%를 달성했으며 자회사 직원은 6 백만 명에 이른다. 

이는 이들 대기업들의 인력의 56%를 차지한다.  

그러나 해외 자회사를 통해 막대한 수익률을 보이고 있는 곳은 대기업에 한정되어 있으며 중견기업 및 중소기업의 대부분은 프랑스 내수시장에서 수익을 내고 있다. 

프랑스의 중견 및 중소 기업의 해외 자회사는 독일과 이탈리아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세다.  

프랑스 1 KFL & 태동관.png


통계청에 따르면 5000여 개의 프랑스 다국적 기업 중 대기업 160개가 해외 자회사의 절반을 가지고 있으며 이들이 상주한 국가는 14개 국 이상이다. 160개 대기업의 2017년 매출액은 1조 370억 유로였다.


통계청은 주요 대기업들이 해외 총 매출의 83%를 차지하고 있으며 총 해외 자회사 인력의 78%를 고용하고 있다고 알렸다. 

다음으로 1510개의 중견 다국적 기업은 총 매출의 15%를 창출하고 있으며 해외 고용은 19%다.

프랑스 기업들이 해외 자회사 설립 현황을 보면 2017년말 기준 미국에 4300개로 가장 많으며 영국에는 3600개, 독일에 3400개 순이다. 

이 세 개의 나라에는 프랑스 전체 해외 자회사의 ¼이 집중되어 있다. 

프랑스 2 삼부자 & 퐁네트교회.png


미국 자회사의 매출액은 2170억 유로, 독일은 1040억 유로 그리고 영국은 98억 유로로 집계되었다.  

해외 프랑스 기업의 고용 상위권 국가는 미국이 662,000 명, 중국이 514,000명 그리고 브라질이 426,000명이었다.

그러나 프랑스 기업들이 해외 자회사 설립을 선호하는 지역은 유럽연합이며 이 곳의 총 고용은 230만 명으로 전체 해외 고용의 38%에 해당한다.

이 중 독일이 409,000개명으로 가장 많으며 다음으로 영국이 392,000명 그리고 스페인이 349,000명이었다..

유럽 1 딤채냉-판아시아.png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프랑스에 설립된 외국인 다국적 기업은 약 28,600개로 전체 고용의 11%인 18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 중 독일회사의 고용이 31만 8천 개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영국, 벨기에, 네덜란드가 뒤를 잇는다. 

유럽지역 외에서는 미국기업의 고용이 38만 800명으로 가장 많으며 스위스, 일본, 캐나다 순이었다.      


<사진출처 : 르 피가로>

유럽 4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유럽 3 YBM & 현대냉동.png

유로저널 홍보용 프랑스 지사만을 위해.png


유럽 5 유로저널 각국 단독 홈페이지.png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