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경기회복세 EU보다 더디고 중국이 최대 교역국 등극

by admin_2017 posted Feb 27,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영국, 경기회복세 EU보다 더디고 중국이 최대 교역국 등극



1277-영국 1 사진.png



영국의 포스트-코로나19 경기회복세가 유럽연합(EU) 회원국에 비해 느린 속도를 보이고,영국이 EU에서 탈퇴한 브렉시트(BREXIT) 이후 영국의 전월대비 對EU 수출은 45%, 수입은 33% 감소하는 등 양자교역이 급감했다.



특히, 2021년 3분기 영국 GDP도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21년 3분기의 경우 영국의 최대 교역상대국으로 중국이 2021년 3분기에 독일을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영국의 최대 교역국으로 등극한 가운데, 보수당 등 일부 對중국 강경파는 정부의 對중국 강경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중국의 제재대상에 포함된 이안 던컨 전 보수당대표는 중국의 위그루 소수민족 탄압의 인종청소(제노사이드) 지정에 정부가 반대한 이유가 경제적 이유라고 비판했다.



영국은 BREXIT이후 EU 회원국 자격으로 체결한 무역협정(FTA) 승계에 최근 호주와 무역협정도 타결하는 등 약 60여개국과 합의하는 성공을 거두었다.



이와같은 FTA 승계로 교역조건 유지 및 자유무역 지형 확대 노력에도 불구, 브렉시트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 국제통상부는 올해 인도, 멕시코, 캐나다, 걸프지역과의 무역협정 및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영국은 EU 및 70개국과 양자간 무역협정을 승계 또는 체결, 약 7,600억 파운드 상당을 교역중이며, 자주적 통상정책을 통해 영국 투자매력 제고에 주력할 계획이다.



유럽국제정치경제센터(ECIPE)는 영국 기업이 교역전환 및 시장다변화를 위해 글로벌 시장을 더욱 주목하게 될 것이며, 이점을 브렉시트의 긍정적인 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향후 영국의 대외무역이 국가별로는 EU 이외 국가 및 지역과, 산업별로는 서비스업 교역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브렉시트 이후 교역조건 악화 및 투자매력 저하가 향후 영국의 대외무역 확대에 장애요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국중소기업연합(FSB)에 따르면, 통관 등 브렉시트 이후 교역조건 변경으로 상당수 중소기업이 對EU 수출을 축소 또는 중지, 무역협정 체결국으로 교역전환을 추진중이다.



 



영국 유로저널 한해인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