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반도체 부족에 신차 생산 감소하고 중고차 가격 상승

by admin_2017 posted Mar 0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 반도체 부족에 신차 생산 감소하고 중고차 가격 상승



1271-프랑스 2 사진.png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현상으로 전세계 자동차 업체가 감산에 들어가는 등 자동차 업계가 심각한 부품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이에따라 프랑스 자동차 산업계도 신차 생산이 35% 이상 감소하고 소비자에게 인도가 지연되고 있는 반면, 수요는 증가하고 있어 중고차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중고차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도요타와 폭스바겐, 포드, 푸조, 피아트, 지프, 혼다, 재규어랜드로버 등 완성차 제조사들은 생산을 중단하거나 대폭 감산하고 있어 이와같은 현상이 2022년까지는 정성화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르 파리지엥(Le Parisien)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내 신차의 부족으로 2 년 이하의 중고차 가격은 전년동기 대비 25% 내외가 상승했으며, 2020년 등록된 중고 자동차의 경우 지난 1 년동안 일반 승용차는 19.3%, SUV의 경우는 8.7% 증가했다.



자동차 전문잡지인 Autobiz에 따르면 시트로엥 C3, 폭스바겐 폴로, 골프,퓨죠 2008 또는 3008 등은 8개월 만에 가격이 급등했다. 



2016년부터 2019년형의 중고 자동차의 경우 6개월 만에 평균 가격이 1만 9852유로에서 2만 686유로로 올랐고 2013년에서 2016년형 중고자동차의 경우는 평균 1만 5560유로에 판매되고 있다.



이와같은 현상은 자동차를 위한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공급 부족이 향후 2-3년간은 지속될 것이기 예상되기 때문에 프랑스를 비롯한 전세계 신차 생산이 감소가 불가피해 중고차 가격의 상승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 된다.



글로벌 산업 컨설턴트인 알릭스 파트너스는 자동차 부품 부족으로 2021년 생산량이 770만대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전체 생산량의 10%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매출 손실이 2100억 달러(251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7월에 프랑스의 신차 판매는 35%, 스페인은 29%, 독일은 25%, 이탈리아는 19% , 영국에서 30%가 각각 감소했다.



다임러 AG의 올라 캘레니우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수요가 아니라 공급에 제약을 받고 있다”며 “반도체 부족이 2023년까지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LG전자는 10월 28일 진행된 2021년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자동차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상반기 완화됐던 수급 상황이 동남아 코로나19 확산 이슈로 올해 3분기 더 심해졌고, 올해 4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본다”라고 했다. 이어 “고객사 공장 셧다운 등 일정 영향을 받고 있지만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