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국회, 백신 접종권 제정 법안 압도적 통과

by 편집부 posted Mar 0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프랑스 국회, 백신 접종권 제정 법안 압도적 통과



한국 법원의 판결과는 정반대로 최종 통과시켜 백신 패스 사용 허락



1277-프랑스 5 사진.png



프랑스 국회가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조속히 시행하고자 하는 예방접종법 제정법을 국회 본회의에서 한국 법원의 판결과는 정반대로 가결했다.



프랑스의 최근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월 12일 83,711명에서 금증해 다음 날인 13일 338,858명, 14일 356,006명, 15일 298.761명이 었으면 코로나 이후 총 누적 감염자 수는 12,903,125명으로 인구 10만당 19,760명에 이르렀다.



누적 사망자 수는 123,893명으로 감염자 수의 사망률은 1.0%를 기록했다.



프랑스 언론 france24.com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국회는 1월 16일 일요일 최종 독회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보건 위기를 관리하기 위한 도구를 강화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제라르 라르셰(Gerard Larcher) 의장의 표현에 따르면 적용에 "한계를 설정"하기 위해 처음 읽기에서 텍스트를 강력하게 수정한 상원과 하원을 두 차례 왕복한 후, 하원의원들이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법안을 215 대 58로 통과시켰다.



올리비에 베랑(Olivier Veran) 보건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백신 접종을 통해 프랑스는 동료 시민을 보호할 수 있는 새로운 도구를 갖추게 됐다"고 환영했다.



정부는 다음 주 말까지 이 문서가 발효되기를 희망하지만, 헌법 위원회는 약 60명의 의원이 일요일 저녁에 "권리와 자유에 대한 심각한 침해"를 규탄하여 압수하겠다고 발표한 헌법 위원회의 의견에 따라 보류 상태로 남아 있다.



 



만 16세 이상부터 예방 접종



'전문가들'의 의견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던 상원 사회주의자 그룹의 패트릭 캐너 회장은 트위터에서 상원에서 얻은 '진보'가 '최종 텍스트에 나오지 않는다'고 유감스럽게 생각했다.



국회의원 다수가 정부의 제출된 법안중에서 양보한 유일한 중요성은 2차 독회에서 본문에 통합되었고, 16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예방접종 패스에서 면제되었지만 이것은 정부안은 12세부터 적용되어야 했다.



최근 코로나19의 유행이 정점에 다다르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오미크론 변종은 전염성이 매우 높지만, 심각한 형태의 질병으로



예방 접종 패스가 발효된 후 16세 이상인 경우 식당, 술집, 지역 간 대중 교통을 포함한 많은 장소와 일부 대규모 모임에 접근하기 위해 전체 예방 접종 일정을 정당화해야 한다.



지금까지 "건강 패스"의 일부로 예방 접종 증명서 대신 제시할 수 있었던 음성 테스트는 이제 의료 시설 및 서비스에 접근할 때만 허용된다.

유로저널광고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