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113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2552621_78a11a8a-7240-11e2-8ef8-00151780182c_640x280.jpg

사진 : 르파리지앙

 

 

영화관에도 1등석이 등장했다. 파리 18구에 있는 영화관 빠테 에플러 극장(Pathé Wepler)은 관람하기에 안락한 고급 소파로 된 좌석을 마련, 1등석으로 분류하고, 차별화된 가격으로 이 자리를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르파리지앙지가 전했다.

 

극장 측이 1등석이라고 분류한 자리는 넓고, 편안한 소파로 된, 회색빛 좌석이다. 경제 위기 시기에 등장한 이 같은 새로운 극장 측의 전략은 의견을 갈리게 했다. 빠떼 웨플러는 파리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극장 중의 하나로 클리시 광장에 위치한다. 극장측이 몸을 충분히 뒤쪽으로 기울일 수 있으며, 훨씬 넓은 자리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좌석을 마련하며, 1등석이라는 차별화 전략에 착수한 건 지난 12월 중순. 이 좌석에 앉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금액은 14.20유로다.

 

보통 영화관 좌석보다 3-4유로 비싼 이 좌석에 사람들은 과연 앉으려고 할까? 프랑수와 이베르넬, 고몽-파네 시네마의 디렉터는, “관객들의 반응이 비교적 긍정적”이라고 답한다. 프랑스 전역에 760개의 스크린을 가지고 있는 고몽 파테 그룹의 이 시도는 앞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고몽-파테 시네마가 트람블레이 앙 프랑스(Tremblay-en-France)와 뤽 베송의 회사, 유로파코퍼레이션(Europacorp)에 지으려고 하는 멀티플렉스에도 좌석의 질을 차별화 한 1등석 개념의 좌석을 지속적으로 도입하려고 하고 있다.

 

영화관에서의 프리미엄 좌석 개념이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다. 미국이나 영국에선 이미 시행되고 있는 사항으로, 이 나라들에서

1등석의 가격은 약 18유로선이다. 프랑스에서도 1980년대초까지, 초대형 극장인 그랑 렉스(Grand Rex) 혹은 고몽 팰라스(Gaumont Palace)같은 곳에서, 영화관객들은 자리에 따라 차별화된 입장료를 내고 극장에 들어갔다. 그러나 오늘날, 영화관 안에서 좌석의 평등은 관례가 된지 오래다. 차별화된 영화관 내의 좌석이 좋은 반응만을 얻고 있지 않는 것은 분명하다. “ 부자와 가난한 자간의 점증하는 격차와 불평등에 대한 여론이 점점 들끓어오르는 지금 같은 상황에 영화관 안에서 마저 프리미엄 좌석을 마련하여 불평등을 조장한다는 것은 매우 어리석은 생각이며, 완전한 판단 착오”라고, 사회경제연구소 프랑코스코피(Francoscopie)의 디렉터 제라르 메르메는 신랄하게 지적한다.

 

르파리지앙지가 자체적으로 실시중인 여론조사에서 87.7%의 답변자가 이 1등석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답했고,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12.3%에 그쳤다.

 

 

정수리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60 프랑스, 경찰 보안 법안 반발 시위에 강경 진압 file admin_2017 2020.12.02 25052
7159 쿠르베의 <세상의 기원> 얼굴을 찾았다? file eknews09 2013.02.12 20285
7158 빅맥지수로 살펴본 프랑스 경제의 경쟁력 상실 file eknews09 2013.07.22 18405
7157 꼬리에 꼬리를 무는 말고기 스캔들 file eknews09 2013.02.12 14907
7156 세계 대학 순위, 프랑스는 인정할 수 없다 file eknews 2013.08.20 14515
7155 세계적인 광고 커뮤니케이션 회사 퍼블리시스와 옴니콤 합병 발표 예정 (1면) file eknews09 2013.08.05 13774
7154 Sophie Marceau( 소피 마르소) file eknews 2014.04.07 12951
7153 “마리 앙뚜와네뜨(Marie-Antoinette)” file 유로저널 2006.06.01 12305
7152 프랑스 총파업 장기화 조짐 file admin_2017 2018.04.11 11412
7151 18-34세 프랑스인 3분의 1 이상 해외 이주 원해 file eknews09 2013.11.18 11393
» 영화관에 등장한 1등석 file eknews09 2013.02.12 11337
7149 재범 방지를 위한 대안 형벌 검토하는 프랑스 법무부 file eknews09 2013.02.19 11303
7148 佛, 캐나다 업체의 까르푸 인수합병 거부 밝혀 admin_2017 2021.01.20 11099
7147 2014년, 파리 여자 시장 탄생? file eknews09 2013.02.19 10617
7146 프랑스에선 얼마를 벌어야 부자 소리를 듣나? file eknews09 2013.02.12 10489
7145 따르릉 따르릉 비켜나세요!! file 유로저널 2008.03.20 10396
7144 JEFF KOONS 회고전 file eknews 2015.01.19 10333
7143 유럽 사교육 시장의 챔피온, 프랑스 file eknews09 2013.01.14 10281
7142 미국에서 날아온 사회적 이슈 file admin_2017 2020.06.30 9983
7141 AF 447기 희생자 유가족, 비행기 제조회사를 상대로 소송제기. file 유로저널 2009.11.10 992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8 Next ›
/ 35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