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07.03.16 06:41

열펌프 난방 인기

조회 수 15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르몽드”지 3월 6일자에 따르면, 프랑스 국토의 지하에는 거의 개발되지 않은 ‘지열보물’을 가지고 있다. 이를 산업과 가정 에너지소비의 각각 30%와 75%를 차지하는 난방에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파리분지에는 5개의 대형 온수 저수지가 있다. 깊이 1800미터에서 수온 56-85도인 이 저수지는 도시난방망에 이용된다. 아키텐분지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이러한 저수지가 있다.

물이 유일한 열원만은 아니다. 비록 온도가 그리 높지는 않지만 국토의 모든 지점에서 접근이 가능한 토양의 ‘건조한’열을 충분히 이용할 수 있다.

프랑스에서 지열의 온도는 약 섭씨 14도 정도이고 지하로 100미터 내려갈 때 마다 4도정도 오른다. 이 열을 가정에서 수평과 수직으로 매설한 관을 통해 모아 지열펌프(PAC)를 통해 필요한 난방에 쓸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질광산연구소(BRGM)는 지난 2월 8일 오를레앙(Orléans)에서 이와 관련한 학회를 주관하였다.

깊이 60-80㎝로 매설하는 수평 열집약기와 땅속이나 지하 뜨거운 물의 열을 모으기 위해 80미터까지 수직관을 매설한다. 만일 운이 좋다면 수온이 12-30도정도 되는 저층 상부까지 관을 설치할 수 있다. 다음으로 집안에 설치된 지열펌프까지 열을 끌어올릴 수 있게 방열액을 주입한다. 열펌프는 최대 35도까지 열을 보관할 수 있고 28도까지 낮추어 바닥난방이나 저온난방기에 이용할 수 있다. 열펌프 시스템의 가장 큰 이점은 여름 냉방에도 쓰일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열펌프난방 수요는 프랑스에서 크게 늘고 있다. 프랑스 열펌프난방협회에 따르면, 난방이용수가 1997년 1700건에서 2005년 25200건으로 크게 증가하였다. 2010년에는 5만 건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열펌프난방이용자들도 대부분 만족감을 표시한다. 하지만 최선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서는 연구소의 조언을 따르는 것이 났다. 지열펌프난방 전문회사 ‘France Géothermie’의 쟝뤽 뒤프렌스 영업본부장은 « 130㎡의 집을 난방하기 위해서는 열집약기를 포함하여 평균 15000유로가 든다 »라고 설명하였다. 여기에 수평 열집약기 1500유로, 수직 열집약기의 경우 단위미터당 140유로 등의 토공비가 더해진다.

생로(Saint-Lô)의 모제 부부는 집의 총 200㎡에 달하는 1층과 2층 난방에 열펌프식 난방을 이용하고 있다. 각각 지하 30㎝와 60㎝ 두 군데에 수평 열집약기를 매설하고 지열펌프 설치에 총 15000유로의 비용을 들였다. 40%의 세금혜택 덕분에 모제 부부는 6년 혹은 7년 후부터 채산을 맞출 수 있게 된다. 2006년 9월부터 열펌프난방을 사용하고 있는 부부는 난방열이 쾌적하고 전기난방보다 공기가 덜 건조하다면서 매우 만족해 했다.

지질광산연구소학회의 여러 발표자들이 지적하는 것처럼, 열펌프난방 분야에서 다른 유럽국가들보다 뒤쳐져 있는 프랑스에게 난방과 굴착과정에서 시스템의 질을 소비자들에게 보장할 수 있는 조직을 구성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다. 현재 프랑스에서 신축되는 주택의 8%만이 열펌프난방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스웨덴의 경우 95%, 스위스는 65%나 된다.

열펌프난방은 다른 에너지연료들 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훨씬 적다. 130㎡면적의 집을 난방할 때, 중유는 4톤, 가스는 2.8톤, 전기는 1.9톤, 태양열은 1.8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반면, 열펌프난방은 1톤의 이산화탄소만을 배출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2 불법체류 고등학생 17명 프랑스에서 추방명령 받아 file 유로저널 2007.04.05 1835
291 성장을 꿈꾸는 디즈니랜드파리 file 유로저널 2007.04.05 2183
290 佛, 다시 불붙은 실업률 논쟁 file 유로저널 2007.04.05 3677
289 IVT는 평범한 극단이 아닙니다! file 유로저널 2007.04.05 1467
288 철도역사만큼 긴 무임승차 이야기 file 유로저널 2007.04.05 1742
287 佛 각 가정에 국기구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file 유로저널 2007.04.05 1400
286 안락사 소송, 최소형 선고 file 유로저널 2007.03.22 1715
285 ‘영화의 봄’축제 (Le Printemps du cinéma) 18일 일요일 막 올라 file 유로저널 2007.03.22 1670
284 프랑코포니, 잊혀진 진실 유로저널 2007.03.22 1970
283 수돗물의 복수전 file 유로저널 2007.03.22 1645
282 프랑스 헌법 재판소 12명의 공식 대선 후보 발표 유로저널 2007.03.22 1508
281 인터넷서비스 가입자 불만 높아 file 유로저널 2007.03.22 1483
280 운전 중 마약 복용 진단 테스트 곧 일반화 file 유로저널 2007.03.22 1542
279 자크 시라크 대통령, 대선 불출마 선언 file 유로저널 2007.03.16 1818
278 프랑스 국제 농업 박람회: 60만 명 이상 방문 유로저널 2007.03.16 1607
277 파리, 화재로 적어도 두 명 사망 file 유로저널 2007.03.16 1474
276 한 잡지사 기자 ‘몽파르나스 타워’에서 자살 file 유로저널 2007.03.16 1904
275 그르노블 근처 마을 교회에서 경이로운 벽화 발견돼 file 유로저널 2007.03.16 1769
» 열펌프 난방 인기 유로저널 2007.03.16 1598
273 OECD, 프랑스 실업률 일 년 만에 1%포인트 줄었다고 발표 유로저널 2007.03.16 1570
Board Pagination ‹ Prev 1 ... 337 338 339 340 341 342 343 344 345 346 ... 356 Next ›
/ 35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