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2419 추천 수 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10월 7~8일. 파리 콩코드 광장 야경 (사진)

르 몽드지가 10월 8일 프랑스 파리의 ‘라 뉘 블랑쉬’에 대해 보도했다.

올해로 5회를 맞은 ‘라 뉘 블랑쉬’가 기록적인 인파로 성공리에 끝이 났다. ‘라 뉘 블랑쉬’. 설명하자면 밤의 산책이다. 파리 시에서 5년 전부터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이 행사는 파리의 여러 유명 건물들에 조명을 부여하여 하룻밤 내내 색다른 모습을 파리 시민들에게 선사하고자 함이 그 목적이다. 매년 10월 열리는 이 행사는 해가 거듭할수록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올해에는 150만 명에 달하는 파리 시민들이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 밤 사이(7~8일)의 화려한 조명들을 감상하며 ‘밤 산책’을 즐겼다. 행사를 창안한 크리스토프 쥐라르(Christophe Girard) 씨는 “작년 같은 시각에 비해 관객 수가 20만 명 정도 올랐습니다. 시민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저도 너무 기쁩니다”라고 말했다. 이 날 밤 새벽 두 시. 18구에서 젊은이들끼리 가벼운 시비가 붙었던 것 이외에는 아무런 말썽도 일어나지 않았다. 올 해에는 파리 구역들 중 Goutte d'or/ Marais/ Bercy-Tolbiac/ Carpentier/ Beaugrenelle /Champs-Elysées-Concorde 이렇게 6개 곳에서 행사가 개최되었다. 한편 2천 명의 경찰과 헌병대원들은 이날 밤 안전을 위해 오전 7시까지 대기했다.
이번 행사는 특히 ‘인종 화합’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회교도들은 18구에서 그들만의 기도 식을 집행했는가 하면 Yan Pei-Ming라는 중국 화가의 작품이 근처에서 전시되기도 했다. 루마니아 출신의 젊은 여성 Anca는 “작년 그리고 제 작년의 라 뉘 블랑쉬 행사도 근사했었지만 올해는 여느 행사 때 보다 훨씬 더 감동적인 것 같습니다.” 라고 이번 축제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7세의 알제리 출신 소녀 Mokhtar 역시 “저는 프랑스에 온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광경이 저에게 너무 색다르게 느껴지네요”라고 말했다.
그랑 팔레(Grand Palais)도 이날 화려한 조명으로 새로운 자태를 뽐내었다. 건물 앞에는 파리 시가 직접 대여한 자전거를 타보려는 이들로 긴 줄이 형성되기도 했다. 현 파리 시장 Bertrand Delanoë 씨는 “예술인 또는 연예인으로서 사람들에게 평상시 유명세를 치르는 공인”들이 이날 밤 만큼은 카메라에 찍히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을 비추었다고 전하며 “그들이 다른 일반인들과 마찬가지로 이날 밤 만큼은 자유로이 산책을 즐길 수 있도록” 기자들에게 당부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파리 시는 이날 행사를 위해 1백 11만 5천 유로 상당의 금액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화려한 조명을 감상할 수 있는 도시는 파리뿐 만이 아니었다. Versailles, Gentilly, Clichy, Amiens 처럼 파리 변두리에 위치하고 있는 도시들 역시 그들만의 ‘라 뉘 블랑쉬’를 연출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8 성을 팔고 있는 프랑스 여대생들 file 유로저널 2006.11.01 1828
137 마르세이유(Marseille)서 버스화재, 젊은 여성 화상으로 생사의 기로에 file 유로저널 2006.11.01 1754
136 커피 타임, 업무 일과 속으로… file 유로저널 2006.10.25 2081
135 [스포츠 캡처] 등과 등을 맞대고? file 유로저널 2006.10.25 2089
134 프랑스 외곽지역, 또 말썽 file 유로저널 2006.10.25 2774
133 “빨리, 그리고 잘 먹을 수 있는 음식 만들기” 변화하는 식품업체 유로저널 2006.10.25 2358
132 Metz : 보행자, 도심에서 100 km/h 로 달리던 차량에 치여 숨져 file 유로저널 2006.10.25 1881
131 프랑스 인 60%, 정치인들 부정부패 저지른다고 생각 file 유로저널 2006.10.25 2093
130 [이미지] 2007년 봄 패션 경향 file 유로저널 2006.10.19 2544
129 프랑스 국민 37%, 루아얄 신뢰 유로저널 2006.10.19 1686
128 방사선치료 받다 숨진 사망자 아들, 사건전말 파헤쳐 file 유로저널 2006.10.19 2370
127 인권단체, 프랑스 빈곤자 실태 비난 file 유로저널 2006.10.19 2568
126 독감 예방 백신 시중에 판매 유로저널 2006.10.19 2330
125 파리 시, 지출 삭감 정책 본격적 실시 유로저널 2006.10.19 1781
124 인플레이션, 주춤… file 유로저널 2006.10.19 2372
123 프랑스, 외국인에게 투표권을… file 유로저널 2006.10.19 3181
122 메트로-불로-도도? 벨로-불로-도도? file 유로저널 2006.10.11 2177
121 프랑스 관광 정보: 프랑스 중부, 부르고뉴와 프랑슈 콩테편-오세르 file 유로저널 2006.10.11 1834
» 150만 명 파리 시민들, 긴긴 밤 같이 지세며… file 유로저널 2006.10.11 2419
119 담배, 프랑스여 안녕… file 유로저널 2006.10.11 2107
Board Pagination ‹ Prev 1 ... 344 345 346 347 348 349 350 351 352 353 ... 355 Next ›
/ 3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