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신문 528 유머

by 한인신문 posted Apr 06,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 냄새도 안나고 ,소리도 안들려요

어느 날 병원에 할머니 한 분이 찾아 오셨다.
할머님은 오자마자 잔뜩 고민을 갖고 계신 듯
머믓거리며 말을 못하자 의사가
"할머님,말씀을 하셔야 병을 고쳐드리거죠."라고 재촉을 하자,할머니는 "내가 방귀를 엄청나게 자주 뀌는 데,소리도 안나고 냄새도 안나요."하면서 "내 뱃 속에 문제가 있나봐요."하고 털어놨다.
그 말을 듣자마자 의사는 검진도 안해보고 약처방을 내려주면서 "약 드셔보고 문제있으면 또 오세요."라고 보냈다.
그런데 2 주 그 할머니가 또 찾아와서,"의사 선생,이제는 방구; 소리는 들리는 데 냄새는 여전히 안나."라고 말하자 의사는 이번에도 검진도 안해보고 "아 그래요."그러면서 곧 바로 약을 지어주었다.
그후로 할머니는 다시는 오질 않았다.
그러자 간호원들이,"선생님,어떻게 검진도 안해보시고 할머니 병을 고치셨어요?"하고 묻자 의사는 "아, 그 할머니 귀먹고 코가 막혀서 그래."라고 답했다.  
★ 따버린 수박

 만난 지 6개월쯤 된 남녀가 있었다.

 남자는 어떻게든 여자와 잠자리를 하고 싶었다.

 하지만 여자는 결혼을 약속하기 전까지는 안 된다며 남자의 요구를 완강히 거절했다.

 이에 심술이 난 남자가 여자에게 말했다.

 "수박 한 통을 사더라도 잘 익었는지 안 익었는지 먼저 따보고 산다는 거 몰라?"

 그러자 여자가 대꾸했다.

 "그럼 자기는 한번 따버린 수박은 안 팔린다는 건 몰라?"

★ 금실이 좋은 이유

 어느 아파트 9층에 사는 부부는 금실이 좋았지만, 8층에 사는 부부는 그렇지 못했다.

 어느 날, 8층 사는 남자가 9층 사는 남자에게 물었다.

 "부부간에 사이좋게 지내는 비결이 뭐죠? 아주머니가 참 상냥하시던데요…."

 그러자 9층 남자가 대답했다.

 "우리는 비교적 큰일에 대해서는 제가 결정을 내리고, 자질구레한 일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아내가 결정을 내리기로 약속했거든요."

 "아~ 그래서요?"

 "결혼해서 지금까지 큰일이 단 한 건도 없었다는 거죠!"

★ 그럼 네가?

 천국의 문 앞을 지나가던 예수님이 베드로의 옆에 서서 들어오는 사람들을 함께 판결하고 있었다.

 한 할아버지가 문 앞에 서자, 예수님이 할아버지에게 물었다.

 "직업이 뭡니까?"

 "예, 저는 하찮은 목수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이 가까이 다가서며 물었다.

 "그럼 자식은 있습니까?"

 "예, 아들이 하나 있었습죠. 손과 발에 나무못이 박혀 있답니다…."

 할아버지의 말을 들은 예수님은 눈가에 눈물이 맺혀서 말했다.

 "아니, 아버님을 여기서 만나다니…."

 그러자 할아버지도 목이 메인 소리로 말했다.

 "아니, 그럼 네가 피노키오냐?"

★ 목사님 휴대폰

목사님이 설교를 한창 열심히 하고 있는데 “삐리리~” 하고

핸드폰 소리가 예배당 전체에 울려 퍼졌다.

그런데 한참을 울리는 데도 도무지 끄지를 않자 신도들은 “누구야~ 누구야!”하며 웅성거리고

목사님도 짜증을 내기 일보직전이었다.

한참 후 그 휴대전화는 바로 목사님 주머니 속에서 울리고 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되었다.

목사님은 호주머니 속에서 휴대전화를 꺼내더니

“아~하나님이세요? 제가 지금 설교 중이거든요. 예배 끝나면 바로 하나님께 전화 드리겠습니다.”
 
★나하고 연애할까?

한 아가씨가 낮술을 먹고 어지러워 공원 의자에 앉았다. 주위에 아무도 없자 아가씨는 하이힐을 벗고 의자 위로 올라가 다리를 쭉 펴고 졸았다. 노숙자가 아가씨에게 어슬렁거리며 다가오더니 말을 걸었다.

“이봐, 아가씨! 나하고 연애할까?”

깜짝 놀라 잠이 달아난 아가씨가 노숙자를 째려보며 말했다.

“이봐요! 나는 당신 같은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그런 싸구려 연애 상대가 아니에요!”

노숙자는 눈을 꿈쩍도 하지 않고 아가씨에게 말했다.

“그럴 마음도 없으면서 왜 내 침대에 올라가 있는 거야.”

★‘사장’과 ‘사원’의 공식

영리한 남자와 영리한 여자가 만나면:로맨스

영리한 남자와 미련한 여자가 만나면:스캔들

미련한 남자와 영리한 여자가 만나면:쇼핑

미련한 남자와 미련한 여자가 만나면:임신


★ 요즘 아들

1.사춘기가 되면 남남, 군대가면 손님, 장가가면 사돈.

2.낳을 땐 1촌, 대학가면 4촌, 군대 다녀오면 8촌, 결혼하면 사돈의 8촌, 애 낳으면 동포, 이민가면 해외 동포.

3.장가간 아들은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며느리는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당신’.

4.출가시킨 후에 아들은 큰 도둑, 며느리는 좀도둑, 딸은 예쁜 도둑.

5.잘난 아들은 나라의 아들, 돈 잘 버는 아들은 사돈의 아들, 빚진 아들은 내 아들.

6.딸 둘에 아들 하나면 금메달, 딸만 둘이면 은메달, 딸 하나 아들 하나면 동메달, 아들만 둘이면 ‘목매달’.

7.3대 정신 나간 여자 : ‘며느리를 딸로 착각하는 여자’, ‘사위를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 ‘며느리의 남편을 아직도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

8.노후 생활 : 아들 둘 둔 엄마는 모시기를 서로 미루는 바람에 오며 가며, 딸 둘 가진 엄마는 해외여행, 딸 하나 가진 엄마는 딸 집 설거지, 아들 하나 둔 엄마는 양로원….


★건망증

한 금발 미녀의 블라우스가 활짝 열려 있고 오른쪽 젖가슴을 밖으로 다 드러내 놓은 상태로 길을 걸어가고 있었다.

경관이 그녀의 근처에 와서 말했다.

“부인, 내가 당신을 과다 노출죄로 체포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왜 그렇죠, 경관님?” 그녀가 대답했다.

“당신 가슴이 밖에 나와 있잖아요?”

그녀는 아래를 보더니 깜짝 놀라 외쳤다.

“아니! 이럴 수가! 또 아기를 버스에 두고 내려 버렸어요!”

★ 기분전환

The old couple is ready to go to sleep so the old man lays on the bed but the old woman lays on the floor.
The old man asks, "Why are going to sleep on the floor?"
The old woman says, "Because I want to feel something hard for a change."
늙은 부부의 잠드는 시간…
할아버지는 침대에 들어 누웠으나 할머니는 바닥에 누웠다.
"임자는 어째서 바닥에서 자겠다는 거요?"하고 할아버지가 물었다.
"기분전화를 위해 뭔가 딱딱한 걸 느껴보고 싶네요"라고 할머니는 대답했다.
△for a change;변화를 위하여, 기분 전환을 위하여

★ 아가씨와 아줌마의 차이

 1. 아가씨의 90%는 결혼을 꿈꾸고, 아줌마의 90%는 이혼을 꿈꾼다.

 2. 아가씨는 옷을 입을때 어떻게 하면 살이 더 많이 보일까 고민하고, 아줌마는 어떻게 하면 살을 더 감출까하고 고민한다.

 3. 아가씨는 마음이 괴로우면 밤을 하얗게 새지만, 아줌마는 괴로우면 걍~ 디비져 잔다.

 4. 아가씨는 힘들면 소심해지지만, 아줌마는 힘들면 강해진다.

 5. 아가씨는 술취하면 울지만, 아줌마는 술취하면 막춤까지 동원해 춤을 춘다.

 6. 아가씨는 뱃속의 허기로 밥을 먹지만, 아줌마는 가슴속의 허기로 밥을 먹는다.

 7. 아가씨는 흐린날이면 분위기 있는 카페에서 누군가를 만날 약속을 만들지만, 아줌마는 흐린날이면 소주 생각만 간절하다.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