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2019.05.13 09:58

유로저널 1181호 유머

조회 수 9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Extra Form

유로저널 1181호 유머



★ 아내가 좋아하는 동물


어느 가장이 봄을 맞이해서 가족들을 데리고 동물원에 갔다

 

집에 돌아와서 아들에게 네가 좋아하는 동물은 뭐였지?  


아들: "사자요"


 같은 질문을 딸에게 했다 


딸: "난 원숭이요"


 

끝으로 아내에게 똑같이 물었다


아내가 갑자기 한숨을 쉬면서


아내: "밍크도 좋고 흰여우도 좋고 악어도 좋고 ^^"




★ 수험생의 어머니와 역술인


사업이나 시험 등 주요한 대사를 앞두고서 마음이 답답한 상태가 되면 용한 역술인을 찾는 어머니들이 종종 있다고 한다.


대입 수능시험을 불과 한 달도 남겨 놓지 않은 수험생 아들이 아무리 노력을 해도 성적이 거의 오르지 않자, 


엄마는 고심 끝에 주변 학부모들을 탐문한 결과 이 방면에 소문난 어느 역술인을 찾게 되었다.



"도사님, 저의 아들이 이번 시험에서 합격선에 들 수 있는 점수를 올리게끔 비책을 알려주시면 성심성의껏 후사하겠습니다~ "



그러자 한참동안 아무 말 없이 주문을 외우고 부적을 쓰기만 하던 역술인은 그녀에게 쪽지도 하나 건네주며, 


집에 가거든 부적은 아들 가방에 넣어두고 쪽지는 책상 머리맡에 붙여서 매일 저녁 방과 후 아들이 보게 하라고 말했다. 


집에 돌아와 쪽지를 펴보니 거기에 이렇게 씌여 있었다.


'교과서 중심으로 공부해!'




★ 외국인이 본 엽기 한국인들


외국인이 한국말에 익숙해질 때 즈음에 우리말의 엽기적인 측면에 종종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들 하는데, 



<얘야~ 손님 받아라> 


손님을 받는다?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음..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때 입구에서 안아다가 음식점 안으로 던져버리나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엄청 애먹었다>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 보다. 


아~ 개를 잡아다 먹는다는 얘기는 익히 들어봤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 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뜨거운 게 시원한 거다> 


한국인은 참으로 말을 이상하게 해댄다. 


나는 근처에도 못가는 엽기적이고도 살벌하게 뜨거운, 그리고 매운 그 찌개를 떠 먹으면서도 연실 아~ 시원하다를 연발하는 것이다.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언제 뜨겁고 언제 시원하다고 말을 해야 할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 



 <한턱내려면 항상 일발장진하는 한국인> 


"야~ 니가 쏴라" 


"뭔소리, 오늘은 니가 좀 쏴라" 


음..이노무 한국인들은 뭘 먹기전엔 일발장진부터 하나부다. 


그러고는 누가 방아쇠를 당길지 대충 실랑이를 펼친 후 이윽고 총질(?)을 하러간다. 


조심해야겠다.


언제 누가 나를 쏠지 모른다. 


모르긴 몰라도 언제부턴가 한국도 총기소지가 자유로워 졌나부다. 



<애를 그냥 먹진 않는다> 


"아 왜 이리도 애를 태우는가?" 


아~ 이젠 애를 먹어도 그냥 먹지 않는다. 


이젠 아예 애를 그슬려서 먹는다. 


애를 태운다..??.


이노무 한국인들은 도대체 어떻게 지구상에서 번듯하게 다른 나라와 어우러지면서 잘 들 살아왔는지 그 자체가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다. 


아직 애를 태우는 장면을 목격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걸 보게되면 나는 구역질을 하루종일 해댈 것 같다. 

제 발 내앞에서 애를 태우는 한국인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제발 죽여 주세요> 


미장원이란델 갔다. 


잘못 들어왔다. -_-; 


전부 정신병과 관련된 사람들이 있는 듯하다. 


하나같이 죽여달라 살려달라 애원이다. 


"내 뒷머리좀 제발 죽여주세요 부탁이예요" 


"내 앞머리 만큼은 그냥 제발 제발 살려주세요~~" 


죽여달라는 그녀의 표정은 의외로 행복하기까지 보인다. 


헤어드레서가 가위를 들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전에 나는 미장원을 빠져나왔다.


문 앞의 까만 봉투에 머리카락 같은 것이 삐죽 나와있는 것을 보았다.


아마도 그 안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가지가 들어 있는 것이 아니었을까? 


오늘 또하나 배웠다. 


이노무 한국에는 공식적으로 청부살인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던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5 감탄사 나오는 갓은비 꿀렁 쩍벌 퍼포먼스 ㅗㅜㅑ 얼짱여사 2022.04.20 4
1074 라잇썸 나영 섹시 오꾸러기 2022.04.20 1
1073 챔피언게임실전홀덤 (☎olo-2136-3 35 3) 챔피언바둑이게임 #챔피언게임 챔피언게임 (☎olo-2136-3353) 챔피언홀덤게임 #챔피언바둑이게임 nfh 2022.04.20 2
1072 안전온라인슬롯 머신 프렌드게임, (룰루게임바둑이) 룰루바둑이게임,룰루홀덤,룰루슬롯,바둑이게임 bvfx 2022.04.20 2
1071 챔피온게임,룰루게임,챔피온바둑이게임,챔피온슬롯 01 0 _2136_3353 챔피온맞고 챔피온게임매장 룰루홀덤, 01 0 _2136_3353 룰루게임맞고, 룰루슬롯 fafw 2022.04.20 0
1070 챔피언바둑이게임,챔피언게임홀덤 0 10,2 1 3 6, 3 3 5 3 안전슬롯게임주소,룰루게임 nmdmm 2022.04.20 1
1069 #챔피언게임 온라인홀덤:루팡 #몰디브게임홀덤 #실전바둑이 #실전맞고 #챔피언게임 bfs 2022.04.20 4
1068 미래는 현재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려 있다. 한주아 2022.04.18 2
1067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 2022.04.18 1
1066 전성기 지연 몸매 살나인 2022.04.17 2
1065 로켓펀치 연희 비사이 2022.04.17 1
1064 블랙핑크 지수 그날따라 2022.04.17 1
1063 청초 유지애 푸반장 2022.04.17 1
1062 전효성 배꼽 검열 없던 시절 하늘빛나비 2022.04.17 2
1061 박민영 스페라 2022.04.16 1
1060 안경 쓰는 이미주 김두리 2022.04.15 0
1059 선미 미씨룩 클라스 도토 2022.04.15 1
1058 안경 쓰는 이미주 넷초보 2022.04.15 1
1057 전성기 지연 몸매 살나인 2022.04.15 1
1056 청초 유지애 소년의꿈 2022.04.15 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 5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