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에어버스사 CEO, ‘노딜 브렉시트’시 영국 사업 철수까지 고려 프랑스의 항공기 제작회사 Airbus(에어버스)사 ...

by admin_2017  /  on Feb 06, 2019 08:21

에어버스사 CEO, ‘노딜 브렉시트시 영국 사업 철수까지 고려

 

프랑스의 항공기 제작회사 Airbus(에어버스)CEO Tom Enders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영국이 합의 없이 EU를 탈퇴한다면 자사의 영국 사업에 대해 매우 고통스러운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 경고했다.

 

영국 언론  Telegraph의 보도에 따르면, Enders는 자사 홈페이지에 업로드한 비디오를 통해 “2016년 브렉시트 국민 투표로부터 2년 이상 지난 현재까지도 (영국에 들어와 있는 유럽) 기업들의 미래를 위한 계획을 제대로 세우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부끄러워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에어버스가 영국에서 14천여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매년 약 60억 파운드에 달하는 매출액을 창출해내고 있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거대한 영국 회사의 규모와 진행중인 사업들 때문에 에어버스 영국 공장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을 불가능할 것이라는 일부 강경파 브렉시트 지지자들의 주장을 전면 반박하며 실수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또한 비디오의 마지막에서 그는 노딜 브렉시트 시, 우리 회사는 미래의 투자 방향을 바꾸어야 할 것이라며 영국 외부에도 에어버스 항공기의 날개를 만들고 싶어하는 나라들이 아주 많이 있다고 말했다.

 

 

영국 유로저널 김예지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2749
Date (Last Update)
2019/02/06 08:21:50
Read / Vote
27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2749/b6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872 인스타그램, 영국 청소년 자살사건 이후 ‘자해 이미지’ 전면 금지 2019 / 02 / 12 200
11871 영국 교육부, 교사 인력 부족하자 채용 기준 낮추는 중 2019 / 02 / 12 158
11870 영국 제조업 지수 최저치 기록, 유로화 대비 파운드화 하락 imagefile 2019 / 02 / 06 194
11869 지난 해 영국 자동차 생산량 10분의 1 하락, ‘빨간 불’ file 2019 / 02 / 06 205
11868 영국 교육부 장관, “학교 내 스마트폰 사용 금지 할 것” 2019 / 02 / 06 200
11867 영국 의회, EU-메이 총리 간 새로운 브렉시트 협의안 요구 2019 / 02 / 06 241
» 에어버스사 CEO, ‘노딜 브렉시트’시 영국 사업 철수까지 고려 2019 / 02 / 06 272
11865 영국, 지난 해 폭력 범죄 19% 증가 2019 / 02 / 06 224
11864 영국정부, 소도시 현금 지급기 폐쇄 막기위해 4월부터 보조금 지급 2019 / 02 / 06 162
11863 영국 의사 3/4이 환자로부터 폭행 또는 위협 받아 imagefile 2019 / 01 / 22 275
11862 영국 자동차 세율, 오는 4월부터 증가 2019 / 01 / 22 364
11861 매달 4-500파운드 절약, 다섯 단계에 달려있다 2019 / 01 / 22 352
11860 영국 퇴직 후 연금 수령한다면, 최고의 은퇴지는 호주 2019 / 01 / 22 378
11859 IMF(국제통화기금), “노딜 브렉시트, 유로존 침체 악화시킬 것” 2019 / 01 / 22 292
11858 메이 총리 플랜 B 발표 후 달러, 유로 대비 파운드화 상승 (1면) imagefile 2019 / 01 / 22 341
11857 테레사 메이 총리, ‘브렉시트 플랜 B’ 발표 2019 / 01 / 22 267
11856 브렉시트 합의안 의회 부결, ‘브렉시트 서바이벌 키트’ 까지 등장 2019 / 01 / 22 237
11855 브렉시트 협상안 국회 비준 실패 imagefile 2019 / 01 / 16 516
11854 영국 경제성장률, 6개월 만에 최저치 기록 2019 / 01 / 14 292
11853 지난 해 연말, 십년 만에 처음으로 소매업계 판매 증가 없었다 2019 / 01 / 14 178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