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UN, ‘노란 조끼’ 과잉 진압, 철저 조사 요구 UN인권위원회가 프랑스 정부에게 ‘노란 조끼’ 시위 동안 발생...

by eknews10  /  on Mar 12, 2019 19:34

UN, ‘노란 조끼과잉 진압, 철저 조사 요구




 UN인권위원회가 프랑스 정부에게 노란 조끼’ 시위 동안 발생한 공권력의 폭력행위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프랑스 공권력의 폭력성은 프랑스 내부에서도 오래 전부터 지적되고 있었다.


지난 11 중순부터 이어지고 있는 노란 조끼운동은 동안 일부 시위자들뿐만 아니라 공공연한 과잉진압 모습이 포착되면서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러한 지적은 유럽연합과 유럽인권재판소에서도 동일하게 제기되기도 했었다.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에 따르면UN 이미 2 중순 노란 조끼시위에서 공권력의 폭력진압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 다시 한번 유엔 인권고등사무관 미셀 바슐레가 이번 제네바 연설에서 언급했다. UN인권위가 과잉진압에 대한 조사를 요구함으로써 프랑스 공권력이 국제 인권위들의 견책의 대상이 되었다.


UN인권위의 결정에 대해 프랑스 정부는 불만을 표했다. 프랑스 뉴스채널BFM 인터뷰를 가진 에두와르 필립 총리는 UN인권위원회에 시위기간 동안 발생했던 모든 극단적 폭력행위에 대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위대가 유발한 공권력과 공공재산의 피해 사례도 고려해야 한다고 항변했다.  


미셀 바슐레 UN인권고등사무관은 이번 연설에서 노란 조끼 시간 동안 누적되어온 경제적 소외와 공무 참여 배제에 대한 시민들의 항의 운동이라고 정의했다. 이어서 인권위는 프랑스 정부가 사회적 대화를 계속하도록 도우고 과도한 무력 사용 사례를 철저히 조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un.jpg



과잉진압 논란은 지난 1 초에 열린 11 집회에서 노란 조끼의 운동원이 눈에 치명상을 입으면서 가속화되었다. 병원 의료진에 따르면 운동원은 우안의 사용을 상실했다. 또한 공권력의 무장해제요구단체의 20 명이 고무총으로 인한 부상을 입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논란의 중심이 것은 피해사례가 많은 시위진압용 고무총 사용이다. 프랑스 인권연맹LDH 노동조합 CGT 프랑스 최고행정법원에 시위에서 고무총 사용 중지를 요청했지만 아직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


국제사회에서 노란 조끼시위에 대한 과도한 공권력사용 비난은 UN인권고등사무위가 처음은 아니다. 지난 2 14, UN인권이사회의 전문가들은 성명서를 통해  노란 조끼시위 동안 발생한 1700명의 부상자를 언급하면서 프랑스에서 집회, 시위의 권리가 지나치게 제한되어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2 25 47개국으로 구성된 유럽이사회는 프랑스에서 시위진압용 고무총 사용을 중지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었다. 유럽이사회는 고무총으로 인한 부상자가 나오고 있다는 것은 공권력의 남용을 보여주는 것이며 매우 부적절한 사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출처 : 피가로>

 

 

URL
http://eknews.net/xe/534787
Date (Last Update)
2019/03/12 19:34:42
Read / Vote
22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4787/9a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30 프랑스 은행 온라인 서비스 확대로 지점들 사라진다 imagefile 2019 / 03 / 19 184
6529 프랑스 중앙은행, 1분기 성장률 0,3%로 하향 조정(1면) imagefile 2019 / 03 / 12 252
6528 프랑스 지역간 불균형, 일자리도 대도시 집중화 imagefile 2019 / 03 / 12 341
6527 프랑스, 2018년 고용 창출 둔화 imagefile 2019 / 03 / 12 160
6526 프랑스, 1월 대외무역 적자 imagefile 2019 / 03 / 12 151
» UN, ‘노란 조끼’ 과잉 진압, 철저 조사 요구 imagefile 2019 / 03 / 12 224
6524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하는가! - 세느강의 꿈은 실현될 것인가? imagefile 2019 / 03 / 12 240
6523 파리에서 에이미와 랑데뷰(6)-'파리 오페라 가르니에 하우스'(Palais Opera Garnier) imagefile 2019 / 03 / 12 175
6522 프랑스, 1월 가계 소비 회복세로 돌아서 (1면) imagefile 2019 / 03 / 05 303
6521 프랑스 정부, 월급보다 많은 실업수당 주장 논란 imagefile 2019 / 03 / 05 326
6520 프랑스, 여성의 사회계층 상승 남성보다 개선 imagefile 2019 / 03 / 05 330
6519 파리, 부동산 가격 상승세 이어가 imagefile 2019 / 03 / 05 236
6518 프랑스, 대기업 남녀 임금 색인 공개 의무화 시작 imagefile 2019 / 03 / 05 309
6517 프랑스, 2월 기업 신뢰도 소폭 상승으로 경기 개선 조짐 보여(1면) imagefile 2019 / 02 / 26 189
6516 프랑스, 성별 임금격차, 출산 후 더 커져 imagefile 2019 / 02 / 26 215
6515 프랑스, 1% 고임금 공무원 월급 6410유로 넘어서 imagefile 2019 / 02 / 26 249
6514 프랑스, 2018년 담배 밀수입 급증 imagefile 2019 / 02 / 26 161
6513 프랑스인 불법 노동자 250만 추정 imagefile 2019 / 02 / 26 186
6512 오늘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논의하는가 ! (간추린 뉴스 모음) imagefile 2019 / 02 / 26 248
6511 파리에서 에이미와 랑데뷰 - 레스토랑 생-마르(Cinq - Mars)를 찾아서 imagefile 2019 / 02 / 26 15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