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연합 국가중 포르투칼 탄소 배출 최저 대부분의 EU 국가들은 2018 년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였으며, 기...

by eknews10  /  on May 13, 2019 22:44

유럽연합 국가중 포르투칼 탄소 배출 최저

 



대부분의 EU 국가들은 2018 년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였으며,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빠른 조치를 촉구하면서 온실 가스와의 전쟁에서 전환점을 보였다.

유로스타트 수치에 따르면 2018 석유, 석탄 가스 연소로 인한 전체 유럽연합 배출량은 전년도에 비해 2.5 %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28 개국 20 개국이 감축을 보고했다.

이는 유럽엽합 통계청에 따르면 2016 대비 1.8 % 증가한 배출량과 7 개국 감소한 2017 년 보다 낫다.

 



 KakaoTalk_20190513_133833073.jpg



유럽연합은 2030 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1990 수준보다 40 % 줄이겠다는 약속을 했다. 그중 포르투갈은 2017 년의 배출량이 9 %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불가리아가 8.1 % 감소했다. 아일랜드는 6.8 %, 독일은 5.4 % 하락했다. 영국은 2017 년에 0.3 % 가량 줄었다.

반면 라트비아는 배출량이 전년도보다 8.5 % 증가한 가장 가난한 결과를 기록했다. 블로크의 배출량이 증가한 다른 국가들에는 폴란드가 포함되며 이는 3.5 % 증가한 수치이다.

유럽 ​​연합은 2017 년에 중국이 세계에서 번째로 오염원 미국이 철수 이후 파리 기후 협약을 이행하며 목표달성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협약은 산업화 시대 이전의 2 ° C보다 훨씬 낮은 온도에서 세계적인 온도 상승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인구가 많고 경제 대국인 독일은 2018 22 % 노조 배출 가스 가장 비중을 차지했다.

영국 (11.4 %), 폴란드 (10.3 %), 프랑스 (10 %), 이탈리아 (10 %) 이다.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는 유럽연합의 주요 경제 하나이며 인구가 가장 많다.

인구가 다른 주요 오염원보다 현저히 낮은 폴란드는 거의 모든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오래된 석탄 화력 발전소에 의존하여 EU에서 가장 높은 탄소 배출량을 준다.

 



출처: 비즈니스데이




유로저널 박재욱 기자

  eurojournal1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42 EU, 올해 EU 및 유로존 경제전망 하향조정할 듯 (1면) 2019 / 05 / 14 47
5341 EU, 중간소득 60% 수준의 최저임금제 도입 촉구 2019 / 05 / 14 39
5340 EU,-메르코수르 FTA 협상 타결 가능성 매우 높아 2019 / 05 / 14 23
5339 유럽연합과 미국간의 무역 협상은 유럽 기후 목표를 위한 시험 imagefile 2019 / 05 / 13 32
» 유럽연합 국가중 포르투칼 탄소 배출 최저 imagefile 2019 / 05 / 13 26
5337 세계자연기금 – 유럽 천연자원 사용 ‘고위험’ 지대 imagefile 2019 / 05 / 13 27
5336 뉴 실크로드 요충지 그리스 피레우스항 imagefile 2019 / 05 / 13 25
5335 알바니아계 시위대, 총리실에 가솔린 폭탄 투하 imagefile 2019 / 05 / 13 25
5334 EU국가들, 러시아 위협으로 국방비 지출 증가 imagefile 2019 / 05 / 13 28
5333 로마 교황청 성폭력 근절 신고제 도입 화제 imagefile 2019 / 05 / 13 25
5332 독일·프랑스, '배터리 컨소시엄'에 60억 유로 투자 2019 / 05 / 07 83
5331 프란시스 교황 불가리아 방문, 난민 수용 지지 imagefile 2019 / 05 / 06 62
5330 이탈리아, 수출 증가로 경기 침체 국면 탈출 (1면) imagefile 2019 / 05 / 06 76
5329 유럽연합과 미국, LNG 무역 증진 방안 논의 imagefile 2019 / 05 / 06 59
5328 유럽연합 내 비자 및 마스터 카드 수수료 인하 imagefile 2019 / 05 / 06 68
5327 유럽연합 청년 농업인을 위한 수십억 대출 계획 imagefile 2019 / 05 / 06 56
5326 파리 협약 목표달성 위해 유럽연합은 원전사용 빈도 25%로 늘려야. imagefile 2019 / 05 / 06 53
5325 EU, 2020년 4월부터 트랜스 지방 함유량 100g당 2g으로 제한 imagefile 2019 / 04 / 30 118
5324 영국,체코 및 이탈리아 국민들, EU 잔류에 과반수 미만만이 찬성 (1면) 2019 / 04 / 30 112
5323 미국, EU 농산물시장 개방하지 않으면 자동차 관세 부과 2019 / 04 / 30 10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