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브렉시트 후 EU 회원국민, 영국 '이동의 자유' 'STOP' 공식화 (1면) 10월 31일이후 영국 거주 영주권 등이 없...

by admin_2017  /  on Aug 21, 2019 03:25
브렉시트 후  EU 회원국민,  영국 '이동의 자유' 'STOP' 공식화 (1면)
10월 31일이후 영국 거주 영주권 등이 없는 EU 회원국 국민들의 경우 출국 후 재입국 어려울 수도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 탈퇴 후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의 거주와 이동, 직업활동의 자유를 종료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영국 거주중인 EU회원국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1193-유럽 2 사진.png

영국 정부가 이동의 자유 종료 방침을 공식화함에 따라 오는 10월 31일 이후에는 EU 시민이 영국을 방문할 때 입국심사를 받아야 하며, 영국인이 EU 국가를 방문할 때에도 비(非) EU 국가 국민과 같은 수준으로 입국심사를 받아야 한다. 또 90일 넘게 영국에 머무르거나 취업이나 유학을 하려는 EU 회원국 국민은 영국에서 비자를 받아야 한다.  

테리사 메이 전 내각이 브렉시트 전환기가 종료되는 2020년 12월까지 영국에 5년 이상 거주한 EU 회원국 국민에 현재 수준의 이동의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던 것을 모두 폐기한다는 것이어서 대혼란이 예상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 보도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EU 회원국 국민에 적용된 이동의 자유는 10월31일 종료된다"고 밝히면서 10월31일 이후 적용될 새로운 이민규제안에 따라  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은 온라인, 혹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별도의 영주권을 신청해야 한다. "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3월 메이 전 총리가 관련 내용을 공지한 이후 영국에 거주하는 EU 회원국 국민 360만명 중 100만명이 관련 신청 절차를 마쳤지만, 브렉시트가 3 개월도 안남은 시점에서 영주권을 받지못한 나머지 260만명은 새 이민 규정에 따라 새로 신청을 해야해 불만과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를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300만 그룹'의 창립자 니콜라스 해턴은 "영주권을 신청하지 못한 사람들 중 일부는 건강보험 적용, 혹은 직업활동에 제약이 생기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만약 해외 여행을 다녀온다면 그들이 영국에 거주하고 있던 것을 어떻게 증명해야 할지도 막막하다"고 했다. 

영국 내 EU 회원국 국민들은 영국내 거주 기간에 관계없이 영국 영주권이 없다면 자신들의 고국을 방문한다든 지 다른 국가들을 여행한 후 영국 재입국시 입국 심사를 만족시키지 못할 경우 재입국 불허 가능성도 높아 불안한 입장에 놓이게 되었다.

英총리 "브렉시트 협상서 '백스톱' 삭제 요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9일 도날트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 영국의 EU 탈퇴 협상안에  영국 전체를 브렉시트 이후에도 EU 관세 동맹에 묶어두는 아일랜드 백스톱 계획은 "반민주적이며 영국의 국가 주권과 모순된다"고 주장하면서 아일랜드 백스톱(Backstop·안전장치)를 삭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현재 백스톱은 북아일랜드에 EU 시장 규칙을 적용함으로써 영국 전체를 EU 관세동맹에 남게 하거나 영국령인 북아일랜드를 영국 경제와 분리하도록 만든다"고 주장하면서, 어 "영국은 EU를 탈퇴한 뒤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을 떠날 예정이다"고 못박았다. 

대신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령인 북아일랜드 사이의 국경 강화, 즉 '하드보더'를 막기 위해 '특정 협약'을 모색할 수 있다며 "이 협약이 기존 '백스톱'을 대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대해 EU 측은 "영국의 탈퇴 협정 재협상도, 백스톱과 관련한 재협상도 열 계획이 없다. EU는 이미 영국 정부와 백스톱을 포함한 탈퇴 합의안은 2년 6개월 동안 협상했다"며 재협상은 없다는 기존의 태도를 굽히지 않았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3855
Date (Last Update)
2019/08/21 03:25:36
Read / Vote
104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3855/aa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88 에어버스 보복관세,EU는 대화 희망에 미국은 '그대로 강행 예고' 2019 / 10 / 09 754
5387 EU 구글의 저작권료 요구에 구글 뉴스 중단도 가능 예상 (1면) imagefile 2019 / 10 / 02 805
5386 아일랜드, 영국의 '국경 외곽 통관센터' 설치 제안 반대 2019 / 10 / 02 1442
5385 프랑스 유로스타와 벨기에 탈리스, 합병 추진 imagefile 2019 / 10 / 02 786
5384 EU, '노딜 브렉시트, 자동차 업계 지각변화 초래' 2019 / 09 / 25 822
5383 WTO, 에어버스 보조금 분쟁에서 미국에 손해배상 청구권 인정 2019 / 09 / 25 771
5382 유럽 농업국가들, EU-메르코수르 무역협정 반대로 비준 난항 imagefile 2019 / 09 / 25 1529
5381 EU, '노딜 브렉시트 현실화 위험 매우 높아'우려 확산 (1면) imagefile 2019 / 09 / 25 873
5380 유럽 재활용업계, 중국 폐지 수입금지로 위기상황 2019 / 09 / 04 1697
5379 EU-英, 'backstop' 대안 마련 실무협상 개시 2019 / 09 / 04 1459
5378 유럽내 한인 대상 각종 범죄 급증해 주의 요망 (1면) imagefile 2019 / 09 / 04 1658
5377 프랑스·아일랜드, EU-메르코수르 FTA협정 비준 반대 (1면) imagefile 2019 / 08 / 28 1264
5376 독일과 프랑스, 영국-EU 딜 체결 가능성 시사로 긍정적 분위기 imagefile 2019 / 08 / 28 1798
5375 미국·프랑스, 프랑스 디지털세 도입에 조건부 합의 2019 / 08 / 28 889
» 브렉시트 후 EU 회원국민, 영국 '이동의 자유' 'STOP' 공식화 (1면) imagefile 2019 / 08 / 21 1041
5373 유럽 3대 경제 대국, 경기 침체 벼랑에 몰려 imagefile 2019 / 08 / 21 1636
5372 영국, 노딜 브렉시트 준비 안되어 혼란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07 1808
5371 스위스-EU, 기본협정 통합 실천 지연에 주식시장 혼란 장기화 imagefile 2019 / 08 / 07 1257
5370 유럽, 두 번째 사하라 플룸 몰아쳐 여름 열파 겪어 (1면) imagefile 2019 / 07 / 24 1126
5369 아일랜드, 노딜 브렉시트시 영국 육류 등에 통관검사 불가피 imagefile 2019 / 07 / 24 331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