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주독미군 일부 폴란드로 이전해 안보정책 개편 불가피 현재 3만 5천 개에 달하는 미군 부대가 독일 내 주둔 중인...

by admin_2017  /  on Sep 11, 2019 03:55
주독미군 일부 폴란드로 이전해 안보정책 개편 불가피  

 현재 3만 5천 개에 달하는 미군 부대가 독일 내 주둔 중인 가운데, 미국이 이 중 천여 개 부대를 폴란드로 이전시키려는 계획을 발표에 독일의 안보 정책의 개편이 불가파해졌다.

미군을 영구주둔 시키려는 폴란드 관료들의 끈질긴 로비 끝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미국과 폴란드의 안보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천여 개에 달하는 부대를 독일에서 폴란드로 이전시킨다고 발표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는 이와같은 일부 미군의 폴란드 이전에 대해 독일의 안보 정책이 독일에 주둔 중인 미군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들이 독일의 전후 안보 정책의 기반을 이루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주독미군 이전 발표에 따라 독일은 기존 안보 정책의 기틀이 흔들리면서 많은 외교안보 전문가들은 독일의 안보정책의 개편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의 외교안보 자문을 맡고 있는 로더리히 키제베터(Roderich Kiesewetter) 외교안보 정책 전문가는 도이체 벨레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움직임에 “독일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이제는 정말 국방비 지출을 늘려야한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그는 이어서 “이는 미국 과는 상관없는 일”로 “유럽에 있는 독일군을 위한 신뢰를 쌓는 비용 분담을 위한 조치”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5371
Date (Last Update)
2019/09/11 03:55:05
Read / Vote
14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5371/93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064 개정된 독일 새 이민법, 비EU출신 진입 편리 속 위헌적 요소 제기 (1면) imagefile 2019 / 09 / 11 249
» 주독미군 일부 폴란드로 이전해 안보정책 개편 불가피 2019 / 09 / 11 144
9062 독일 대학, 학비 도입과 생활비 높아져 외국인 유학생 감소 2019 / 09 / 11 155
9061 독일, 동성혼 신혼부부 증가 속 동성애 전환치료 전면금지 예정 2019 / 09 / 11 114
9060 독일 기독교 신자 가파른 감소세로 재정 문제 부상 2019 / 09 / 05 199
9059 독일 극우 세력, 외국인 혐오와 인종차별주의 사건에 연루돼 2019 / 09 / 05 165
9058 독일 경제, 세계 경제 둔화와 미중 무역 전쟁에 둔화 심화 (1면) imagefile 2019 / 09 / 04 200
9057 독일 대학, 학비 증가에 외국인 유학생 줄어 (1면) 2019 / 08 / 27 331
9056 독일 극우세력, 이민자들 ‘사냥’ 계획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 imagefile 2019 / 08 / 27 238
9055 독일 정부, 공약 이행율 역대 최고치…유권자들은 10%만 동의 imagefile 2019 / 08 / 27 133
9054 독일 경제, 2012년 이래 기업인신뢰도 최저치로 경기 둔화 계속 imagefile 2019 / 08 / 27 167
9053 독일 베를린, 대낮에 공원에서 총격살해사건 발생 imagefile 2019 / 08 / 27 186
9052 독일 남서부 경찰, 형사사건 용의자 무조건 국적 공개 imagefile 2019 / 08 / 27 129
9051 독일인들, 한때 무시하던 무(無)알코올 맥주 점점 더 많이 찾아 imagefile 2019 / 08 / 27 119
9050 獨 2분기 경제성장률(GDP), 전분기 대비 0.1% 감소 imagefile 2019 / 08 / 21 148
9049 독일, 연금 받으며 계속 일하는 고령인구 기록적 수치 (1면) imagefile 2019 / 08 / 20 294
9048 독일, 경기침체 본격화 신호 여러 곳에서 포착돼…전문가들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214
9047 전기차 급부상에 독일 전통 자동차 산업 혁신 불가피 imagefile 2019 / 08 / 20 194
9046 메르켈 총리, 휴가복귀 하자마자 연정 갈등, 기후 변화 등 산적한 문제 시달려 imagefile 2019 / 08 / 20 104
9045 독일 내무부 장관, 시리아로 휴가 간 난민들 지위 박탈 경고 imagefile 2019 / 08 / 20 226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